IT DONGA

9세대 코어 프로세서에 붙는 K, KF는 무슨 의미일까?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프로세서의 모델명은 알파벳과 몇 개의 숫자로만 구성돼 있지만, 여기에는 생각보다 많은 정보가 담겨있다. 사용자는 이러한 정보를 보고 해당 프로세서가 어느 정도 등급인지,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 파악해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프로세서 브랜드, 등급에 따라 성능이 나뉘며, 같은 브랜드와 등급일 때는 숫자가 클수록 성능이 뛰어나다. 여기에 모델명 뒤에 붙는 접미사를 통해 각 프로세서의 특징을 표시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인텔 코어 i9-9900K라는 브랜드의 경우 '인텔 코어'는 브랜드, i9은 등급, 9900은 세대를 포함한 모델명(SKU 번호), K는 작동속도 제한을 해제한 언락 버전을 의미하는 접미사다.

프로세서 모델명 구성

브랜드의 경우 성능에 따라 제온 > 코어 > 펜티엄 > 셀러론 > 아톰 등으로 나뉘며, 등급은 i9 > i7 > i5 > i3 등으로 나뉜다. 네 자리 숫자 중 가장 첫 번째 숫자는 세대를 나타내며, 앞서 언급한 코어 i9-9000K나 i7-9700K의 9는 9세대 프로세서임을 뜻한다. 이 밖에 나머지 세 자리 숫자는 같은 세대, 같은 브랜드 프로세서 사이의 성능 차이를 나타낸다.

브랜드, 등급, 세대 등은 숫자 크기로 쉽게 구분할 수 있는 반면, 접미사는 알파벳 한 두개로 돼 있기 때문에 사전 정보가 없는 사람이라면 구분하기 어렵다. 특히 데스크톱용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이전보다 더 많은 종류의 접미사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이를 확실히 알아두면 자신에게 어울리는 제품을 선택하고 구매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령 코어 i9-9900 프로세서의 경우 i9-9900K, 9900KF, 9900KS 등 서로 다른 접미사가 붙은 모델이 있다. 코어 i9-9900는 해당 모델 중 기본이 되는 제품으로, 기본 작동 속도는 3.6GHz, 최대 성능으로 사용 시에는 일부 코어가 5.0GHz 속도로 작동한다.

여기에 접미사 K가 붙은 프로세서는 오버클럭이 가능한 '언락(Unlock)' 프로세서를 의미한다. 이를 통해 최대 작동 속도를 높이는 것이 가능하다. 최대 수치에 대한 제한을 해제했기 때문에 사용자 역량에 따라 기존보다 더 높은 성능을 낸 상태로 튜닝해 게임, 전문 작업 등의 성능을 높일 수 있다.

성능 제한이 해제된 9세대 코어 i9 프로세서

접미사 KF가 붙은 프로세서는 언락 프로세서에서 내장 그래픽을 제거한 모델이다. K와 KF 사이에는 내장 그래픽 외에는 특별한 차이가 없기 때문에, 내장 그래픽이 필요 없는 사용자라면 제품 구매 시에는 둘 중 소매가격이 조금 더 저렴한 모델을 선택하면 되겠다.

지난 컴퓨텍스 2019 기간에 처음 공개한 KS 프로세서는 오버클럭이 가능한 스페셜 에디션을 의미한다. 프로세서에서 최대 클럭은 전체 코어 중 일부 코어가 다다를 수 있는 최대 작동 속도를 말한다. 그런데 KS 프로세서는 최대 작동 시 모든 코어가 같은 속도로 작동한다. 터보 시 일부 코어가 5GHz로 작동하는 i9-9900K와 달리 i9-9900KS는 8코어 16스레드가 모두 5GHz로 작동한다. 실시간 게임 방송을 진행하는 스트리머가 고사양 게임을 실행하면서, 동시에 카메라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할 때 배경을 지우는 크로마키나, 3D 배경을 합성하는 등의 멀티 태스킹도 PC 하나로 할 수 있다.

간혹 T라는 단어가 붙은 프로세서가 출시되는데, 이는 전력 소모를 최적화(Power optmized) 데스크톱용 저전력 프로세서로 저발열/저소음 데스크톱(혹은 미니PC)이 필요한 사용자에게 어울린다.

참고로 9세대 코어 프로세서 중 K가 붙은 언락 프로세서(i9-9900K, i9-9900KF, i7-9700K, i7-9700KF, i5-9600K, i5-9600KF 등)는 모두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라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다.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는 클릭 한 번으로 현재 PC 시스템이나 냉각 성능에 맞는 수준으로 CPU 작동 속도를 높여주는 소프트웨어다.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

일반적으로 오버클럭은 현재 시스템에서 프로세서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 전압을 조절해가며 안정성을 테스트하고, 적정한 수준을 찾는다. 이 과정에서 지나치게 높은 전압을 줄 경우 시스템 안정성이나 수명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전문 지식이 없는 사람은 사용하기 어렵다.

이와 달리,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는 클릭 한 번만 하면 자동으로 테스트를 진행하며 현재 시스템에 가장 어울리는 작동 속도를 찾아 성능을 개선해준다. 사용자는 복잡한 바이오스 설정 화면이나 어려운 인터페이스 혹은 클럭 배율 계산 등을 하지 않고도 클릭 한번으로 현재 시스템에 맞는, 안정적인 최대 성능으로 튜닝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