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고성능 게이밍 PC의 시작 ‘인텔 코어 프로세서’

강형석

블루홀이 출시한 서바이벌 FPS 게임, 배틀그라운드

[IT동아 강형석 기자] 게임 내적인 요소를 제외하고 순수히 게임 자체를 쾌적하게 즐길 수 있는 요소 몇 가지를 꼽자면 크게 두 가지다. 바로 최적의 그래픽, 그리고 끊김 없는 움직임이 그것. 이는 게임 자체의 최적화도 중요하지만 하드웨어 구성의 완성도 역시 중요한 부분이다. 많은 게이머들이 최적의 게이밍 경험을 위해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 선택에 아낌 없이 비용을 투자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게이밍 PC에서 중요도가 높은 부품으로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를 꼽는다. 그러나 과거와 달리 고성능 그래픽카드를 가장 우선 순위에 두고 그 다음 프로세서를 선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상대적으로 게이밍 성능이 그래픽카드에 좌우된다 보는 게이머들이 있어서다. 프로세서 성능이 상향평준화 되었다는 부분도 영향을 주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그래픽카드의 성능이 좋을수록 최적의 게이밍 경험이 가능한 것은 맞다. 반면 프로세서의 성능과 플랫폼의 성능이 떨어진다면 고성능 그래픽카드가 제 성능을 내기 어려워 쾌적한 게임을 즐기기가 어려워진다. 때문에 게이밍 PC가 특유의 폭발적 성능을 고려한다면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의 균형을 고려해야 된다.

진료는 의사에게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 약은 약사에게라는 문구는 익숙하다. 그만큼 역할이 중요함을 말한다. PC도 마찬가지다. 주요 데이터 처리는 흔히 중앙처리장치(CPU)라 불리는 프로세서가 그래픽 데이터 처리는 그래픽카드가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조금 다르다면 일반 PC 환경에서 그래픽카드는 프로세서 없이 자체적으로 구동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고성능 게이밍PC

때문에 그래픽카드는 자체 성능이 높아도 플랫폼 자체의 성능에 영향을 받는 구조다. 산업 영역에서는 다른 이야기가 되지만 적어도 PC 시장에서는 그렇다. 데이터는 프로세서와 메모리(RAM)을 거쳐 처리되어야 한다. 최근 프로세서들은 이 과정이 빨라졌기 때문에 그래픽카드의 성능을 어느 정도 끌어내지만 모든 프로세서의 성능은 동일하지 않기에 그에 따른 차이가 존재하는 것이다.

게이밍 PC에 쓰일 프로세서는 이 부분에서만큼 최고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어야 한다. 그래픽카드가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들을 빠르게 전달하는 것은 물론이고 게임 내에 필요한 자원들을 관리하고 처리하는데 도움을 줘야한다. 단순히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데 그치지 않고 프로세서가 하는 역할은 광범위해졌다.

과거 프로세서는 단 하나의 코어를 제공했다. 이것이 발전하며 2개 또는 4개 이상 탑재 가능해졌고, 이는 곧 다수의 명령어를 동시에 수행할 환경이 마련됐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애플리케이션, 그 중에서 게임은 이 부분을 적극 활용하지 않았다.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등장했을 때에도 대다수 게임은 1~2개 가량의 코어를 활용하고 있었다.

그것이 최근에 와서 달라졌다. 게임 내 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프로세서의 코어들을 적극 활용하고 나섰다. 이는 단순한 게임 내 작업에서 그치지 않고 다양한 환경 요소에 프로세서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멀티 코어를 지원하는 게임이 늘어나고 있다

가령 프로세서는 게임 엔진의 원활한 실행을 돕는 것부터 시작해 게임 내에서 벌어지는 효과의 물리연산까지 도맡는다. 그래픽카드가 처리하는 기술도 도입됐지만 그 수가 많지 않다. 이 외에 대규모 접속 온라인 역할분담 게임(MMORPG)는 접속한 게이머들의 위치나 정보들을 프로세서 처리에 의존하고 있다. 각 지역에 어떤 물체와 캐릭터들이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그래픽카드에 전달하는 것도 프로세서가 하는 역할 중 하나다.

그만큼 게이밍 PC에서 프로세서의 역할은 중요하다. 패키지는 물론 온라인 게임 소화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환경에서는 더욱 그렇다. 많은 데이터를 처리해낼 수 있는 프로세서일수록 게임 경험은 더 쾌적해진다. 사양이 상승하기에 다양한 작업에서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는 부분은 덤이다.

어떤 인텔 프로세서가 게이밍 프로세서로 적합할까?

사실 인텔은 코어 프로세서 라인업을 다양하게 전개하고 있다. 데스크탑 프로세서만 해도 큰 틀로 보면 일반 및 게이머 시장을 겨냥한 코어 프로세서와 초고성능 시스템 시장을 겨냥한 코어-X 시리즈 프로세서 등으로 분류된다. 일반 코어 프로세서는 i3/i5/i7으로 코어-X 시리즈는 i5/i7/i9 등으로 운영된다. 각각 작동속도 외에도 코어 수와 활용 가능한 PCI 레인 등으로 사양이 결정된다.

물론 최고의 성능을 구현하려면 코어-X 시리즈 프로세서를 선택해야 한다. 그러나 프로세서는 물론이고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메인보드, 최적의 성능 확보를 위한 메모리 구축 등 비용이 상당하다. 일반적으로 코어-X 시리즈 시스템은 일반 코어 프로세서 PC 대비 적게는 1.5배, 많게는 2배 이상 비용이 필요하다. 가격이 기본적으로 높게 책정되어서다.

게임 외 엄청난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환경이라면 모르겠지만 게임을 즐기는데 초점을 맞춘다면 이 같은 고급 시스템은 비용 낭비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게임 경험을 최상으로 끌어 올리는 최적의 코어 프로세서는 무엇일까?

코어 i7 8700K(좌)와 코어 i7 7700K(우), LGA 1151 규격으로 육안상 차이가 없다.

일반적으로 게이밍 PC에 쓰이는 인텔 프로세서는 코어 i7이다. 그 중 7세대와 8세대가 시장의 주축으로 게이머들의 선택을 받는 중이다. 대표적으로 코어 i7 7700과 8700이다. 숫자는 세대와 제품명을 의미한다. 여기에 별개로 프로세서의 잠재력을 해금할 수 있는 K 라인업도 존재한다.

7세대와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의 차이는 코어의 수와 작동속도, DDR4 지원 속도 등이다. 7세대는 코어가 4개 탑재된 쿼드코어 구성이라면 8세대는 여기에 2개 더 추가된 헥사코어 구성이다. 코어 수가 많으므로 그만큼 더 많은 작업을 동시에 수행하거나 묵직한 작업을 효율적으로 처리 가능해졌다. 반면 코어 수 증가로 기본 작동속도는 기존 7세대 대비 낮아졌다.

예로 7세대 코어 i7 7700K는 쿼드코어 프로세서로 4.2GHz에서 최대 4.5GHz까지 작동한다. 8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코어 2개가 증가했지만 3.7GHz의 기본 작동속도를 제공한다. 대신 최대 작동속도는 4.7GHz로 향상됐다. 높은 기본 속도로 빠릿한 성능을 추구하는지 많은 코어로 효율성을 추구하는지 여부는 소비자가 선택해야 할 부분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