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마켓컬리 "100% 종이 포장재 도입, 친환경/선순환 선도할 것"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2014년에 설립된 마켓컬리(대표 김슬아)는 당일 주문한 식료품을 다음날 새벽에 배달하는 이른바 ‘샛별배송’으로 유명한 온라인 쇼핑몰이다. 이 업체는 빠른 배송과 더불어 식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상당히 꼼꼼한 포장을 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스티로폼 상자나 아이스팩, 비닐 파우치 등의 포장재가 지나치게 많이 쓰이는 탓에 과도한 쓰레기가 발생하고 친환경적이지도 못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마켓컬리 기자간담회장 전경
이와 관련, 마켓컬리는 2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새로운 포장재 정책을 비롯한 개선방안, 이른바 ‘올페이퍼 챌린지’를 발표했다. 서울 본사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주식회사 컬리의 김슬아 대표는 “마켓컬리는 품질유지 및 친환경, 그리고 사회기여를 동시에 실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산지의 생산자에게 합당한 조건을 제시해 좋은 제품을 생산하게 하고, 샛별배송을 통해 고객에게 최대한 신선한 제품을 공급하는 것도 그런 이유”라고 강조했다.

주식회사 컬리의 김슬아 대표
이러한 노력을 통해 마켓컬리는 회원수 300만명, 일 평균 주문량 3~4만건 그리고 1만여개의 취급품목을 갖출 정도로 성공했으며, 이제는 기업의 영속성을 위한 친환경 행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마켓컬리가 발표한 올페이퍼 챌린지는 쉽게 말해 제품 배송에 이용하는 대부분의 포장재 및 부산물을 종이 소재로 바꾼다는 의미다.

마켓컬리의 신형 포장재 및 부재료

냉동 제품 포장에 사용하는 스티로폼 박스를 친환경 종이 박스로 변경한다. 비닐 완충 포장재는 종이 완충 포장재로, 비닐 파우치와 지퍼백은 종이 파우치로, 박스테이프는 종이테이프로 바꿔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비닐 사용을 최소화한다. 아이스팩도 파손 테스트를 거쳐 안정성을 높인 워터팩으로 변경 도입할 예정이다. 마켓컬리의 올페이퍼 챌린지는 우선 9월 25일부터 주문된 샛별배송 제품부터 적용되며, 향후에는 택배배송 제품에도 2021년까지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켓컬리의 새로운 포장재는 100% 종이로 제조한다

종이 포장으로 제품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지 검증하기 위해 마켓컬리는 103회 이상의 테스트 및 1,550회 이상의 모니터링을 거쳤으며 그 결과, 냉해(낮은 온도로 인해 재료가 어는 현상)나 해동(냉동식품이 녹음)으로 인한 피해는 0.015% 이하, 배송 중에 제품이 파손되는 피해는 0.4% 이하임을 확인했다고 한다. 올페이퍼 챌린지의 본격화로 인해 비닐은 연 210톤, 스티로폼은 연 2,130톤 분량의 감소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티로폼이나 비닐과 달리 종이는 재활용율이 90%에 이르기 때문에 친환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김슬아 대표는 강조했다.

행사장에 비치된 새로운 배달용 상자 '에코박스 V3'

한편, 올페이퍼 챌린지와 관련, 마켓컬리는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하는 소셜 벤처 기업인 ‘트리플래닛’과의 협력도 발표했다. 마켓컬리 고객이 제품 이용 후 쓸모 없어진 종이 포장지를 문 앞에 내놓으면 트리플래닛에서 회수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종이 재활용 수익금을 이용해 초등학교 교실내 건강한 숲 조성에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의 눈으로 본 행사

이날 마켓컬리는 올페이퍼 챌린지로 대표되는 친환경 행보 외에도 갑질을 하지 않는 ‘착한’ 기업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제품 생산자에게 충분한 대가를 지불하며, 정해진 주기에 일정량의 고정 수량을 주문하는 등의 정책을 통해 생산자들의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하는 것 등도 기업의 영속성을 위한 선순환 과정이라고 밝혔다.

행사장 전경

다만, 이러한 과정에는 추가적으로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 품질유지 및 친환경, 그리고 사회기여를 강조하기에 앞서, 충분한 이윤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기업의 영속성을 보장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마켓컬리는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누적 적자액은 약 600억원이 이른다. 물론 그 이상의 금액을 외부에서 투자 받긴 했지만, 나중에 회사를 비싸게 팔기 위해 몸값 불리기에만 집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날 행사를 진행한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현재 발생하는 적자의 성격이 중요하다"며 "대부분의 적자가 초기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직원 채용을 위해 생긴 것이고 이를 제외한 공헌이익(매출액-변동비) 측면에선 약 2년 전부터 이득이 발생하고 있으니 조만간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