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어도비, 애드테크 솔루션 기업으로 발돋움 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한국어도비시스템즈(이하 어도비)가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인 익스피리언스 클라우드(Experience Cloud)를 발표했다. 익스피리언스 클라우드는 어도비가 기존에 보유한 '마케팅 클라우드'에 분석 솔루션과 광고 관리 플랫폼을 통합해 종합적인 마케팅 활동 관리부터 광고 매체 선정, 광고 효과 분석 등 마케팅 담당자에게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어도비 최승억 대표는 "어도비는 디지털 경험을 통해 세상을 바꾼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소비자가 원하는 가치는 지속해서 바귀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플랫이 등장하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이 때문에 기업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경험이 정체돼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한국어도비시스템즈 최승억 대표

또, "소비자에게 어떤 경험을 줄 것인지는 기업의 중요한 화두다.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 기업은 소비자의 성향을 빠르게 파악하고 이에 맞춰 변화할 수 있어야 한다. 어도비는 이러한 디지털 시대의 요구에 맞는 기업의 변화를 지원해온 기업이다"고 덧붙였다.

익스피리언스 클라우드는 어도비가 기존에 보유한 마케팅 통합 관리 및 최적화 솔루션 마케팅 클라우드에 소비자 데이터를 분석하고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애널리틱스 클라우드, 그리고 새롭게 출시한 광고 관리 플랫폼 애드버타이징 클라우드(이하 애드 클라우드)를 통합해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특히 어도비의 콘텐츠 제작 도구인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어도비 CC)나 도큐먼트 클라우드(어도비 DC) 등과 연계해 콘텐츠 제작부터 소비자에게 배포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어도비 익스피리언스 클라우드

어도비는 최근 튜브모굴을 인수하면서 크로스 채널 동영상 광고 기술을 확보했고, 이를 바탕으로 TV는 물론, 스트리밍 서비스나 소셜 미디어 등 디지털 매체를 아우르는 애드 클라우드를 선보이게 됐다. 마케팅 담당자는 이를 통해 적합한 광고 매체 구매를 자동화 할 수 있으며, 소비자 개인의 관심사와 성향에 맞는 맞춤형 광고를 노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재 어도비는 포드, 존슨&존슨, 로레알, MGM 등 1,000여 개의 기업 채널을 통해 35억 달러 규모의 광고 지출을 관리하고 있다.

어도비 수잔 살롭 아태지역 애드 클라우드 디렉터는 "광고는 적절한 메시지를 적절한 소비자에게 적절한 상황에서 노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광고 매체가 TV를 벗어나 스트리밍 서비스, 소셜 미디어, 메신저 등으로 다양해지면서 광고에도 세분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애드테크 기업이 등장했지만, 이런 기업이 너무 많고 각 솔루션을 통해 발생한 데이터도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어도비 수잔 살롭 아태지역 애드버타이징 클라우드 디렉터

어도비는 한국 기업이 애드 클라우드를 통해 글로벌 광고를 더 쉽게 집행하고, 79개 국가에 있는 광고 팀과 함께 더 효과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잔 살롭 디렉터는 "글로벌과 마찬가지로 한국 시장에서도 광고 매체 세분화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디지털 광고 매출은 2015년 기준으로 TV 광고 매출을 뛰어넘었는데, 이는 미국보다 디지털 광고에 대한 비중이 더 높운 수준이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는 많은 다국적 기업이 존재한다. 특히 게임 산업이 글로벌로 진출하는 상황인 만큼, 전세계에서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마케팅 솔루션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덧붙였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