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CES 2017] LG전자, 로봇 사업 본격 진출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LG전자가 현지시간으로 4일, CES 2017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 한해 선보일 전략 제품을 공개했다. LG전자 안승권 사장은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통해 LG전자만의 차별화한 혁신 기술로 소비자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겠다"며, "이를 위해 아마존, 구글 등 글로벌 기업과 협업하고, IoT 표준화 연합체인 OCF 이사화에 합류하는 등 기술 표준과 관련한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안승권 사장

LG전자는 이 행사에서 그동안 선보였던 TV나 스마트가전 외에도 그동안 쌓아온 로봇 청소기 사업을 바탕으로 확보한 기계 학습 기술, 자율 주행 기술, 제어 기술, 사물 인터넷 기술 등을 통해 로봇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을 알렸다.

LG전자가 선보인 가정용 허브(Hub) 로봇은 와이파이를 통해 TV, 냉장고, 에어컨, 조명, 보안시스템 등 IoT를 접목한 모든 가전/비가전 제품을 제어하는 '집사' 역할을 한다. 아마존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인 알렉사를 탑재했으며, 이를 통해 사용자가 음성으로 가전제품을 켜거나 끌 수도 있다. 허브 로봇의 전면 디스플레이에서는 다양한 정보를 영상과 음성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사용자가 특정 요리법을 물으면, 화면에 해당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음성으로 한 단계 한 단계 차근차근 요리법을 알려준다. 오븐을 특정 예열하라는 조언도 해준다.

가정용 허브 로봇

잠자리에서 아이에게 동화를 들려주거나 자장가 부르기도 하며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수도 있다. 또 즐거움, 슬픔 등 다양한 범위의 감정을 표현하고, 짧은 질문에 고개를 젓는 등 사용자와 간단한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 내장 카메라를 활용해 가족 구성원을 식별할 수 있어, 해당 가족에게만 아침 인사 등 특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허브 로봇은 집안 곳곳에 위치한 미니 로봇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미니 로봇 역시 디스플레이 화면 및 아마존 알렉사를 탑재했으며 허브 로봇의 기능 대부분을 수행할 수 있다.

공항 안내 로봇은 고객 질문에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답변할 수 있다. 여행객의 항공권 바코드를 스캔해 탑승 시각, 게이트 정보, 도착지의 날씨 등 상세한 정보를 알려준다. 또 공항 내에서 길을 잃은 여행객을 안내하거나 가장 빠른 이동 경로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동행해준다.

공항 안내 로봇과 공항 청소 로봇

공항 청소 로봇은 다수의 모터 및 브러시, 큰 용량의 먼지통을 탑재해 타일, 카펫 등 바닥 소재의 종류와 상관 없이 깔끔하게 청소해준다. 각종 센서와 카메라로 유동 인구가 많은 복잡한 공항 내에서도 사방에 있는 공간을 모두 살펴볼 수 있다. 또 자기 위치 인식 및 이동 경로 추적 기능을 바탕으로 길을 잃지 않는다.

잔디깎이 로봇은 빠르고 효율적인 패턴으로 칼날을 움직여, 정원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정교하면서도 안전하게 잔디를 깎아준다. 또 최신 센서 및 범퍼를 탑재해 나무, 울타리 등 장애물에 다가갈 땐 스스로 속도를 줄일 수 있다. 본체의 외관 모서리가 둥글게 되어 있어 사각지대 없이 잔디를 말끔하게 깎아준다.

잔디깎이 로봇

아마존 데이빗 림프 전무는 "가전과 IT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양사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솔루션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확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스마트홈의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