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3차원을 그리는 펜, 3두들러(3Doolder)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21세기의 가내 수공업 혹은 제3의 산업혁명이라 불리며 주목받던 3D프린터의 열기가 최근에는 잠잠해진 모습이다. 산업용 3D프린터의 경우 다양한 소재와 색상을 동시에 사용하거나 커다란 결과물을 빠르게 출력하는 등 기술면에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반면 일반 사용자를 위한 3D프린터는 소식이 뜸하다. 가격은 가정용이라 부를 만큼 낮아졌지만, 정작 이를 구매해서 일반 가정에서 마땅히 쓸 곳이 거의 없다. 이런 이유에서 아직은 가정에서 교육용으로 3D프린터를 사용하거나, 디자이너가 간단한 시안을 만드는 정도로 사용한다.

3D펜이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3두들러(3Doodler)는 이러한 용도에 어울리는 물건이다. 출력 버튼을 누른 뒤 몇 시간씩 기다려야 하는 3D프린터와 달리 3두들러는 간단한 예열만 거친 뒤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전체적인 외형을 보면 두꺼운 펜과 비슷하다. 뒷면에는 작동 상태를 알려주는 LED, 필라멘트를 삽입하는 구멍, 전원 연결 단자 등이 있으며, 바로 아래에 온도를 조절하는 레버가 있다. 펜 앞쪽에는 녹은 필라멘트를 압출하는 속도를 조절하는 버튼 두 개가, 반대쪽에는 남은 필라멘트를 확인는 점검 창이 있다.

3두들러

사용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전원을 연결한 뒤 5분 정도 예열을 마치고, '심'에 해당하는 필라멘트를 뒤에 있는 구멍으로 넣으면 된다. 전면에 있는 모터에 걸릴 때까지 밀어넣으면 잠시 뒤 녹은 필라멘트가 나오기 시작한다. 앞서 말한 것처럼 빠르게(FAST)와 느리게(SLOW) 두 가지 속도로 조절할 수 있으며, 한 번 더 눌러서 작동을 일시정지 할 수 있다(자세한 설명은 사용 설명서를 참조하자).

3두들러

이후 펜으로 바닥에 그림을 그리듯 사용하면 된다. 일반 펜과 달리 3차원 공간에 그림을 그릴 수 있다. 사용 설명서에는 가장 먼저 이름을 써보라고 추천한다. 종이 위에 필기체로 글씨를 쓰듯 흘려 쓰면서 간단한 사용하는 감각을 익힐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맨바닥에서 직접 작업하는 것보다 종이를 깔고 작업하는 것을 좋다. 맨바닥은 미끄러워서 녹은 필라멘트가 잘 접착되지 않기 때문이다.

3두들러를 사용하는 모습

약간의 요령만 있으면 바닥과 수직으로 그리는 것도 가능하다. 한쪽 끝을 바닥에 잘 붙인 다음 3두들러를 위로 잡아 당기고, 출력을 일시정지 한 뒤 3초 정도 식히면 된다. 이런 요령으로 삼각 뿔이나 정육면체 등도 만들 수 있다.

정육면체 만들기

이제 본격적으로 무언가 만들어보자. 필자는 작은 탑을 만들어봤다. 우선 종이에 받침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얇은 판을 만들고, 판 위에 사각형 모양으로 몸통을 쌓아 올렸다. 이후 정육면체를 만드는 요령으로 지붕 파트를 따로 만든 뒤 몸통과 결합했다.

3두들러를 사용하는 모습

3두들러를 사용하는 모습

직접 만들어보니 사용 방법은 쉽지만, 잘 만들기는 생각보다 어렵다. 모터로 헤드를 움직이는 3D프린터와 달리 펜 끝을 직접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일직선을 긋기 힘들고, 무엇보다 필라멘트 압출량에 맞춰 펜을 움직이지 않으면 두께가 들쭉날쭉이다. 어느 정도 손재주가 있는 사람이 사용한다면 제법 재미있는 조형물을 만들 수 있겠다.

3두들러를 사용하는 모습

사실 필자가 이 제품을 처음 봤을 때 알맞은 용도로 생각했던 것은 끝이 부서진 물건을 복구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끝이 깨진 화분에서 깨진 부분을 필라멘트로 대체하면 원래 모양을 어느 정도 복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생각보다 제한적이었다. 앞서 말한 것처럼 표면이 너무 매끄러우면 필라멘트가 고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표면에 마찰이 있는 물체가 아니라면 필자가 생각했던 용도로 사용하기 어려울 듯하다.

3두들러를 사용하는 모습

작업을 마쳤으면 내부에 필라멘트를 남겨두지 않는 것이 좋다. 굳은 필라멘트가 노즐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사출 버튼을 빠르게 두 번 누르면 남아있는 필라멘트가 거꾸로 나온다. 남은 필라멘트 길이가 펜보다 길다면 이 방법으로 꺼내면 된다. 이 방법으로 필라멘트 색깔을 바꿀 수도 있다. 참고로 사용하다 꺼낸 필라멘트는 끝을 잘라서 깨끗하게 해야 필라멘트가 걸리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만약 필라멘트가 짧다면 가급적 다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부득이하게 빼야 한다면 기본 포함된 막힘 제거봉으로 밀어서 필라멘트를 꺼내면 된다.

점검 창에서 남은 필라멘트를 확인할 수 있다

두 시간 사용한 뒤에는 전원을 끄고 삼십분 정도 식혀주는 것이 좋다. 너무 과열되면 필라멘트가 지나치게 녹아버릴 수도 있고, 이 때문에 노즐이 막힐 가능성도 있다.

3두들러 가격은 필라멘트 두 팩이 포함된 패키지 기준으로 14만 9,000원이다. 디자이너라면 간단한 목업을 손으로 그리듯 만들 수 있고, 아이에게는 머리로 상상했던 물건이나 구조를 직접 현실 세계에 만들 수 있는 재미있는 장난감이 될 수 있으리라(참고로 작동 중에는 노즐 부분이 매우 뜨거우니 아이 혼자 사용하게 두는 것은 위험하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