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목에 걸고 즐기는 '고음질+노이즈 캔슬링', 소니 WI-1000XM2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헤드폰으로 첫 등장해 좋은 반응을 이끌었던 소니의 노이즈캔슬링 라인업, 1000X 시리즈는 관련 분야의 기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명맥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헤드폰 외에도 완전 무선 이어폰, 목걸이형(넥밴드) 무선 이어폰 등 다양한 형태로 소비자를 만나고 있다. 소비자 취향에 맞춘 전략적 제품군 전개다.

이 중 목걸이형 무선 이어폰인 WI-1000XM2를 경험해봤다. 다소 유행이 지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완전 무선 이어폰과 다른 매력을 갖췄다. 배터리 지속 시간과 장착 안정성 등 실제 환경에 대한 부분이 그것. 여기에 1000X 특유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까지 품었다.

유행은 지났어도, 편의성은 여전해

소니 WI-1000XM2, 어느덧 넥밴드형 1000X도 2세대에 접어들었다. 그만큼 달라진 점도 있다.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프로세서를 채용하면서, 유닛이 커졌다. 음질 향상은 물론, 외부 소음 측정도 더 정밀하게 진행하게 된다. 9mm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쓰는 것은 같으나, 밸런스드 아마추어(BA) 드라이버의 위치를 바꿔 최적의 소리가 나도록 조정했다.

목에 걸어 쓰는 넥밴드형 무선 이어폰, 소니 WI-1000XM2.

재질에도 차이를 보인다. 기존의 딱딱한 인상보다는 조금 더 유연한 인상을 준다. 아무래도 목에 닿는 부분 전체를 실리콘으로 마감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재질의 변화는 있지만 크기 자체는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배터리 지속 시간은 최대 10시간으로 동일하다.

이어폰은 도관을 외이도에 고정해 쓰는 커널 방식이다. 차음성은 뛰어나지만 사용자에 따라 이물감을 느낄 수 있다는 단점도 존재하니 참고하자. 제조사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방법을 제안하는데, 소니는 다양한 형태의 이어팁을 제공함으로써 해결하고자 했다. WI-1000XM2 내에는 일반 실리콘 팁과 편안함을 강조한(발포 실리콘) 팁을 각각 3가지씩 제공한다. 두 형태 모두 감촉 측면에서는 최고 수준이어서 취향에 따라 사용하면 된다.

커널형으로 착용감은 편안한 편이다.

유닛 크기 자체는 조금 큰 편이다. 지름 9mm 상당의 다이내믹 드라이버에 밸런스드 아마추어 드라이버까지 추가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는 부분. 외부에는 소음 측정을 위한 마이크까지 탑재된다. 그래도 귀에 잘 고정되도록 설계가 이뤄졌기에 장착 후 격하게 움직여도 잘 빠지지 않는다.

제공되는 컨트롤러로 일부 기능을 다룰 수 있다.

조작은 좌측 케이블에 연결된 컨트롤러를 활용하도록 했다. 기본적인 음량 조절 외에도 사용자 정의 버튼 설정을 지원한다. 단, 번거롭게 앱스토어에서 소니 헤드폰 커넥트(Headphones Connect) 앱을 내려 받아 설치해야 된다. 설치하면 음장 효과와 여러 설정이 가능하지만 역시나 번거롭다. 처음부터 기기 내에서 여러 기능을 쓸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은 사치인 것일까?

투박해도 음질은 '소니 스타일'

소니 WI-1000XM2의 음질을 경험해 볼 차례. 음원 재생을 위해 기자가 보유 중인 LG V50S 씽큐(ThinQ)를 사용했다. 재생 애플리케이션은 멜론 플레이어, 온쿄 HF 플레이어 등을 사용했다. 각각 AAC 320K 기반의 실시간 재생(멜론 플레이어)과 24비트/96kHz 이상 고해상 음원(HF 플레이어)을 실행했다. 참고로 기자가 경험한 부분은 주관적 요소가 크게 반영되기 때문에 참고만 하자. 자신에게 잘 맞는 음향기기인지 여부를 판단하려면 가급적 소비자 개인이 직접 매장 청음을 경험하는 것이 좋다.

기본 음질도 뛰어난 편이지만 LDAC으로 고해상 음원 재생도 가능하다.

이 이어폰은 완전 무선 이어폰인 WF-1000XM3와 달리 소니의 고해상 음원 전송 기술인 엘댁(LDAC)을 지원한다. 때문에 음원만 있다면 얼마든지 감상 가능하다. 하지만 바로 설정은 이뤄지지 않는데, 블루투스 설정 내에서 LDAC 선택이 가능하다. 등록된 블루투스 기기(WI-1000XM2)를 선택한 다음, 연결 방식 - 음질 우선 모드를 터치하면 된다.

음원을 감상하며 느낀 것은 다분히 소니 스타일이라는 점. 해상력이 좋다는 느낌은 적지만 전반적으로 풍부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저음도 적당히 울려주는데다 중·고음 역시 갈라지는 느낌 없이 부드럽게 뻗어나간다. 과한 부분 없이 균형을 잘 잡았다고 보는 것이 좋겠다.

주변 소음 감쇄 능력이 좋아 음악에 집중할 수 있다.

노이즈 캔슬링(소음 상쇄) 능력도 뛰어나다. 기존 1000X 제품들 역시 소음 상쇄 능력은 타 이어폰(헤드폰)과 비교해 아쉬움이 없었지만 WH-1000XM3 이후 채택된 전용 노이즈 캔슬링 처리 장치는 기능이나 성능 모두 세련미가 더해졌다. WI-1000XM2에는 대기압 감지 센서까지 탑재되면서 기내에서 더 정확한 소음 상쇄가 이뤄지도록 했다. 기본적으로는 노이즈 캔슬링과 주변 소리 모드가 있으며, 별도 앱을 사용했을 때 더 다양한 설정이 가능해진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10시간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실제 미국 시애틀에서 인천행 비행기 내에서 사용해 보니 10시간이 채워지기 전에 배터리가 모두 소진된다. 그래도 이륙 순간부터 착륙 전 식사 제공 전까지는 사용 가능한 수준이다. 약 9시간 정도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 노이즈 캔슬링을 쓰지 않는다면 배터리는 더 오래가지만 그만큼 주변 소음이 타고 들어오니 환경에 따라 적절히 사용하자.

소니 WI-1000XM2.

넥밴드형 무선 이어폰 소니 WI-1000XM2. 과거 LG 톤플러스가 이끌었던 디자인을 세련미 있게 다듬었지만 국내에서는 유행이 끝나 첫인상은 조금 뒤처진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목에 닿는 본체 부분을 더 얇게 다듬었다면 하는 아쉬움은 있다. 그래도 넥밴드형 자체가 주는 안정감과 편의성을 선호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봤을 때 충분히 만족감을 느낄 것으로 전망된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