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우아한형제들 10초 영상앱 '띠잉', 시어스랩 AR 기술/콘텐츠 추가

이문규

[IT동아]

AR(증강현실) 전문기업인 '시어스랩(대표 정진욱)'이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의 모바일 영상놀이 앱인 '띠잉(Thiiing)'에 자사가 보유한 AR 기술을 제공하고 AR 기반 콘텐츠를 공동 개발한다. 

띠잉은 10초 이내의 짧은 동영상을 촬영, 공유하는 모바일 영상 놀이 플랫폼/앱이며, 띠잉 앱으로 AR 영상 효과 기능인 코스튬(Costume)을 활용해 쉽고 재미있게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하나의 코스튬으로 친구, 가족 등 여러 명이 함께 참여한 릴레이 촬영도 가능해 공유할 수 있다. 눈싸움, 과자 빨리 먹기, 청기백기 게임 등 25개 코스튬이 제공된다. 

띠잉 앱 내 다양한 코스튬 이미지

이를 위해 전세계에서 AR/AI 서비스 상용화를 가장 많이 보유한 AR 전문기업인 시어스랩과 협력해, 기획단계부터 코스튬 서비스를 공동 개발/출시했다. 이후로 이용자 의견을 반영한 혁신적인 코스튬이 추가될 예정이다. 시어스랩가 자체 개발한 국산 토종 AR코어 엔진인 'ARGear'를 통해 딥러닝 기반의 얼굴인식 기술(Face Tracking), 실시간 얼굴보정 기술(Beautification) 등을 추가됐다. 

시어스랩의 언굴인식 기술

시어스랩의 정진욱 대표는"띠잉은 AR 기술에 재미있는 요소를 가미한 놀이형 영상 플랫폼으로, 틱톡이나 유튜브 등 외산 동영상 플랫폼이 장악한 국내 미디어 시장에, 순수 국내 기술과 컨텐츠로 개발한 영상 플랫폼으로 양사가 협력하여 외산 플랫폼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띠잉에 적용된 시어스랩 'ARGear' SDK(소프트웨어 개발도구)는 국내 이통사, 제조사, 앱 개발사 등 15개 주요모바일 서비스에 이미 적용돼 상용 서비스 중이며, 현재 글로벌 시장 확대를 목표로 AR SDK, 콘텐츠/서버 인프라를 통합하여 앱 개발자들이 손쉽게 활용하도록 SaaS(Software As A Service) 플랫폼 형태로 개발하여 올 11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시어스랩은 국내외 약 80여개 업체와 AR 관련 파트너쉽을 맺고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AR/AI 서비스 상용 출시 경험과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디즈니, 픽사, SM엔터테인먼트 등 약 120여개의 AR 컨텐츠 제작 및 유통 판권과 6,000개 이상 자체 제작한 2D/3D AR 콘텐츠도 확보했으며, 국내 주요 이통사/제조사들과도 협력해 5G 통신망에 최적화된 5G AR 서비스/디바이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