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SK 텔레콤, 차별화 서비스와 혜택의 핵심은 '밀집 구역 공략'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SK 텔레콤이 5세대 이동통신(5G)의 효율적인 운영과 쾌적한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전국 각지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5G 특구(클러스터)'를 집중 구축한다. 특구 구성에 맞춰 네트워크 속도 및 특화된 서비스, 혜택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산업 현장과 의료 시설 등에도 특구를 구성해 4차산업혁명 핵심 지역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 7월 18일, SK 텔레콤은 자사가 운영 중인 5G 스마트오피스(서울 종로)에서 5G 서비스 확대를 위한 핵심 전략을 공개했다. 그것이 바로 5G 특구(클러스터) 구성. 여기에는 서비스·핵심상권·B2B·썸머를 하나로 묶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은 "5G 클러스터를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 경쟁 체계를 서비스·혜택 중심으로 바꿔 건전한 통신 산업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K 텔레콤이 5G 서비스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SK 텔레콤은 주요 거점 지역의 네트워크망에 12개의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 Mobile Edge Computing)을 도입할 예정이다. 에지 컴퓨팅은 중앙 집중식과 달리 데이터가 생성되는 네트워크 구역에서 가장 가까운 기기가 데이터를 처리하는 형태다. 데이터 전송 구간이 대폭 줄어 비용 절감과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K 텔레콤은 MEC 도입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데이터 전송 능력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도입하게 되면 즉각 응답성이 요구되는 환경인 자율주행·실시간 방송·클라우드 게임 등에 유리하다.

부족한 5G 서비스, 결국 편법으로 때우려는 것 아닌가?

우리나라는 지난 4월,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했다. 논란도 적지 않다. 특정 지역에서만 쾌적한 속도를 누릴 수 있으며, 지하 혹은 건물 내에서는 속도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과거 3세대 혹은 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초기 도입되던 불만과 유사한 형태다.

SK 텔레콤은 양적 성장 외에 프리미엄 네트워크와 혁신적 서비스를 갖춘 '5G 특구'라는 카드를 꺼냈다. 사람이 많이 찾는 전국 핵심상권 10개 지역을 선별해 최적의 서비스와 혜택을 부여하겠다는 것이 골자. 지역은 서울 강남·광화문·건대·홍대·잠실,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동, 광무 상무지구, 부산 남포동·서면 등이 선정됐다.

해당 지역에서는 쾌적한 5G 서비스는 기본이고 다양한 부가 혜택이 제공된다. 기본적으로 증강현실(AR)을 활용한 멤버십 서비스다. 여러 할인 혜택을 담은 멤버십을 AR로 구현한 것. 특구 내 자리한 유명 맛집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할인 쿠폰이 생기는 형태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주요 물놀이 지역에도 특구를 구성한다. 강원 속초·경포, 부산 해운대, 제주 협재 외에 오션월드, 캐리비안베이 등 대표 피서지를 중심으로 5G 썸머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해당 지역은 오는 7월 20일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7월 25일에는 LCK 경기장(서울 종로)에서 5G 롤파크를 운영한다. 여기에서 롤은 온라인 전장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의 줄임말이다. 5G 서비스 가입자 중 게임에 관심이 있는 이라면 롤파크에서 VR 현장중계와 리플레이 등을 볼 수 있다. 8월에는 올림픽공원·여의도공원 등에서 AR 동물원을 서비스한다.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5G 부스트 파크'라 부른다.

유영상 SK 텔레콤 MNO 사업부장이 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 클러스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렇게 보면 클러스터 내 서비스는 5G 가입자들만 사용 가능해 보여도 실제로는 기존 LTE 가입자도 사용 가능한 것이어서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 유영상 MNO 사업부장은 "현재의 5G로 보면 안 된다. 향후 서비스되는 5G는 많이 달라져 있을 것이다. 현재는 LTE와 5G 관계 없이 할 수 있더라도 장기적으로 보면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클러스터 구성도 현재 부족한 5G 서비스망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느낌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자원을 집중하는 것은 과거 세대의 이동통신 때에도 진행했던 정책이다. 이런 방식으로 시간을 번 다음, 통신망을 확대하며 지금의 3G·LTE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거창하게 클러스터나 부스트 파크 등으로 포장하는 것보다, 쾌적한 5G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한 장기적 청사진을 제시하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다.

새로운 것 없는데, 예비 5G 가입자 마음 잡을 수 있을까?

SK 텔레콤이 발표한 내용은 기존 5G 서비스 계획과 큰 차이가 없었고, 자연스러운 흐름의 연장이다. 더딘 서비스망 확장을 어느 정도 극복하기 위해 유동인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속도를 먼저 개선하고, 그 안에 서비스를 덧붙인 형태에 불과하다.

특구(클러스터)화 된다고 해서 그 지역 내에 전반적인 속도가 단시간 내에 개선된다는 보장도 없다. 야외에서의 속도 향상을 우선하고 있으며, 실내 및 지하(인빌딩)에서의 속도 개선은 후순위로 계획되어 있다. 실제 질의응답에 응했던 SK 텔레콤의 임원 일부도 현재 특구 방식의 서비스 구축에 '과도기'라는 점을 언급했기 때문.

SK 텔레콤 임원들이 질의응답에 답변하고 있다.

하지만 특구 지정 방식의 서비스가 단순히 일회성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매장 중심의 서비스 마케팅을 특구 기반 서비스로 전환하고 이를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 완성한다는 장기적 포석도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문제는 이후의 움직임에 있다. SK 텔레콤이 5G 서비스를 어떻게 구현해 나가는가에 따라 기존 소비자들의 마음이 움직이지 않을까 전망된다.

유영상 MNO 사업부장은 하반기 마케팅 전략에 대해 묻는 한 기자의 질문에 "공격적으로 했으면 좋겠지만 그것보다 우리는 정도를 가겠다는 것이 전략이다. 구체적인 목표는 밝힐 수 없으나 1위 사업자로서 부끄럽지 않은 점유율과 가입자 수를 보유하고자 한다. 세부 전략은 우리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봐달라. LTE 리더십을 5G에서도 변함 없이 가져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서 5G 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한 고민이 엿보였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