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보드게임의 세계] 보석으로 점령하는 땅 따먹기, '젬블로'

안수영

젬블로

젬블로 (2003) <출처: divedice.com>

땅에 줄을 긋고 돌을 튕겨 넓은 땅을 차지하는 게임인 '땅 따먹기'는 유년 시절을 빛나게 했던 게임 중 하나가 아닐까. 땅 따먹기가 손가락 힘 조절을 통해 정교함을 뽐내는 게임이었다면, 지적 능력과 함께 공간 능력을 뽐내며 영토를 차지하는 게임이 있다. 바로 '젬블로'다.

게임 방법

젬블로는 육각형의 게임판 위에 자신의 블록을 하나씩 놓으며 상대방의 길을 막고, 나의 길을 최대한 많이 확보해 내 블록을 가장 많이 올려 놓으면 이기는 보드게임이다.

게임 준비가 간단하다.

게임 준비가 간단하다. <출처: divedice.com>

먼저 게임판을 중앙에 놓고, 각자 색상을 하나 선택해 해당하는 모든 블록을 가져가면 게임 준비가 끝난다.

게임판의 한 꼭지점에 블록을 놓으며 게임을 시작한다.

게임판의 한 꼭지점에 블록을 놓으며 게임을 시작한다. <출처: divedice.com>

시작 플레이어부터 돌아가며 시작점에 자신의 블록을 놓는다. 게임판 꼭지점부터 블록을 놓으면 된다. 2번째 차례부터는 자신의 블록과 한 칸 간격으로 떨어뜨려 블록을 놓아야 한다. 즉, 블록에서 뻗어나가는 여러 줄 중 한 줄을 골라 연결하면 된다. 이렇게 놓으면 내 블록끼리는 면이 닿지 않는다. 즉, 게임 중 같은 색상의 블록이 서로 맞닿으면 안 된다.

알고 보면 타일을 놓을 수 있는 곳이 무궁무진하다.

알고 보면 타일을 놓을 수 있는 곳이 무궁무진하다. <출처: divedice.com>

게임을 하다 보면 다른 플레이어의 블록과 내 블록이 닿는 경우가 쉽게 발생한다. 상대방 블록이 내 블록을 감싸 연결할 줄이 사라지면, 그 지점에는 내 블록을 놓을 수 없다. 따라서 좁은 공간에 더 많은 블록을 놓으려면 상대방의 블록을 감싸 더 이상 확장하지 못하게 하고, 내 블록은 상대방보다 먼저 배치해 상대방이 공간을 차단할 가능성을 배제해야 한다. 이렇게 서로 막고 막히면서 숨막히는 공간 싸움이 전개된다.

서로 다른 색의 블록이 맞닿아 있는 틈은 지나갈 수 있다.

서로 다른 색의 블록이 맞닿아 있는 틈은 지나갈 수 있다. 이런 묘수를 찾았을 때의 기쁨은 남다르다. <출처: divedice.com>

더 이상 놓을 블록이 없으면 다음 사람에게 차례를 넘긴다. 끝까지 놓을 블록이 있는 플레이어들은 돌아가면서 순서대로 블록을 놓는다. 모든 플레이어가 블록을 놓을 공간이 없다면 게임이 끝난다.

플레이어들은 게임판에 놓지 못한 블록들의 육각형 칸 수를 센다. 이 숫자가 가장 적은 사람이 게임에서 승리한다.

젬블로의 개발

젬블로는 오준원 게임 디자이너가 2002년 만든 보드게임이다. 그 당시 오준원 디자이너는 온라인 게임 마니아로 IT 회사에 근무하고 있었다. 그는 온라인 게임에 비해 보드게임의 수명이 상대적으로 길다는 것과, 보드게임 제작 문화가 작가를 중심으로 형성되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이러한 부분에 깊은 인상을 받고 보드게임 제작에 뛰어들었다.

오준원 디자이너는 국내 보드게임 제작 업계에서도 독특한 위치를 가지고 있다. 그의 게임들은 대부분 금형으로 제작되며, 보드게임을 만드는 데 사용한 금형은 50개가 넘는다. 금형을 많이 사용한다는 것은 그의 게임에서 플라스틱 컴포넌트가 차지하는 역할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드게임 제작에서 금형을 사용하면 제작 단가가 높아 초기에 많은 물량을 제작할 수밖에 없고, 다른 게임에 비해 순수익이 떨어져 쉽게 시도하기 어렵다. 더구나 2002년 당시 국내 보드게임 개발 여건은 해외에 비해 좋지 않았다.

젬블로의 초판. 젬블로 딜럭스와 크기가 같다.

젬블로의 초판. 젬블로 딜럭스와 크기가 같다. <출처: 젬블로 블로그>

오준원 디자이너는 이러한 어려움을 모두 알면서도 스스로의 길을 개척한 디자이너였다. 그가 이렇게 금형 제작에 집착한 이유는 보드게임 컴포넌트의 중요성을 미리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출시된 보드게임이 수만 개에 이르지만, 그 중 눈에 띄어 상업적으로 성공한 게임은 몇 안 되는 것을 알아챘다. 성공하려면 쉽게 눈에 띄고 주목을 받을 수 있는 보드게임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때문에 보석을 사용한 게임을 생각하기에 이르렀고, 젬블로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그는 보석과 유사한 느낌의 게임 컴포넌트를 만들기 위해 아크릴 공장을 찾아갔다. 8가지 색깔의 아크릴 정육각형 조각을 200개씩 총 1,600개를 구입했고, 퇴근 후나 주말이면 여러 가지 게임으로 만들어서 20여 개의 보드게임 프로토타입을 만들었다. 그는 순간접착제로 아크릴 조각들을 붙이고, 폼보드에 볼펜으로 판을 그리는 작업을 수십 번 반복하면서 더 좋은 모양과 더 재미있는 방법 등을 연구했다. 이렇게 젬블로의 프로토타입이 완성됐다. 그는 공장에 어떻게 제작 의뢰를 해야 할지 몰라서 블록의 모양과 치수, 각도 등을 모두 계산해 여러 공장을 찾아 다니기도 했다.

젬블로 보석 블록의 제작을 위한 도면

젬블로 보석 블록의 제작을 위한 도면 <출처: 젬블로 블로그>

그는 육각형 5개 이내로 만들 수 있는 블록들을 모두 만들고, 그 중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모양들로 18개를 선택했다. 블록의 전체 칸 수는 432개이므로 게임판과의 비율을 고려했다. 한 변의 칸 수에 따라 전체 게임판의 칸 수가 결정되니, 칸의 방향과 개수를 보석의 칸 개수에 맞춰 조정했다. 이는 게임판과 보석의 칸 수의 비율이 90% 중반일 때 가장 재미있다는 사실을 많은 테스트를 통해 발견했기 때문이다.

젬블로의 금형은 수많은 테스트를 통해 제작됐다.

젬블로의 금형은 수많은 테스트를 통해 제작됐다. <출처: 젬블로 블로그>

게임 컴포넌트의 아름다움에 주목했던 오준원 디자이너가 박스의 디자인에 신경쓰는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그는 보석을 뜻하는 젬(Gem)과 블록(Block)을 합성해 게임의 이름을 정하고, 고전 작품을 참고해 박스를 제작했다.

그는 당시 직장인으로 충분한 예산이 없어, 고전 작품 속의 등장 인물들 중 테이블에 앉은 듯한 인물들을 한 달 동안 찾아서 잘라 붙이고, 심판이자 게임 딜러인 여성의 뒷모습까지 찾아내어 초안을 완성했다. 그 초안이 되는 그림들을 프랑스의 궁전 사진과 합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그는 인터넷에서 화가를 찾아 의뢰했다. 그가 처음에 찾았던 화가는 사진을 보내면 똑같이 그려줬는데, 결국 비용 면에서 저렴했던 중국의 화가를 고용했다. 이 중국 화가의 그림이 오히려 짜깁기한 초안과 비슷하지 않고 자연스러워, 오준원 디자이너는 더 만족스러웠다고 한다.

초판 패키지 디자인

중국 화가의 그림(좌)과 외국인 가족들(우측 상단)로 초판 패키지 디자인(우측 하단)이 완성됐다. <출처: 젬블로 블로그>

오준원 디자이너는 이 박스 디자인에 외국 모델이 게임을 하는 사진을 넣고 싶었고, 당시 다니던 영어회화 학원의 영어 선생님과 친구들을 섭외해 문제를 해결했다. 이렇게 박스가 제작되는 데 3개월이 걸렸다.

젬블로와 같은 추상전략게임은 게임의 배경에 대한 설명 없이, 게임 구조의 독특함을 내세우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이런 점을 잘 몰랐던 그는 젬블로에 그럴 듯한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공을 들였다.

그는 16세기 왕권이 약화되고 귀족들의 세력이 강화되던 시기, 전쟁을 멈추고 1년에 한 번씩 평화를 지키기 위한 게임 대회를 하기로 약속하는 이야기를 만들었다. 그리고 6명의 귀족 가문이 왕과 함께 모여서 했던 대회가 바로 젬블로였다고 설정했다.

젬블로를 위해 제작된 가문 문장.

젬블로를 위해 제작된 가문 문장. <출처: 젬블로 블로그>

그는 6개의 귀족 가문을 상징하는 귀족 문장을 직접 그리기도 했는데, 오늘날에는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이렇게 탄생한 젬블로는 2003년 출시됐다. 젬블로의 발매 이후, 오준원 디자이너는 매년 거의 빠짐없이 독일 에센 박람회에 참가해 젬블로를 홍보하고 많은 인지도를 확보했다. 이로써 독일, 미국, 영국, 대만, 러시아, 일본, 싱가포르 등 15개국에 젬블로가 출시됐다.

젬블로 시리즈

젬블로 시리즈는 비슷한 게임 방식을 가지고 있다. 각 시리즈의 구분은 보통 몇 명이 즐길 수 있는지, 디자인이 어떤지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젬블로 딜럭스

젬블로 딜럭스 <출처: divedice.com>

지금은 딜럭스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2003년에 출시된 초판 게임이 바로 이 '젬블로 딜럭스'다. 젬블로 시리즈는 발매 초기에 서로 이름이 바뀌었다. 젬블로 딜럭스는 처음에 젬블로였고, 그 때 젬블로를 더 작은 크기로 제작한 젬블로 라이트가 발매됐다. 이후 젬블로 라이트는 '젬블로'로 이름이 바뀌었고, 그래서 초기 젬블로였던 이 작품은 젬블로 딜럭스가 됐다.

젬블로 딜럭스는 초판의 모습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젬블로와 비교하면 더 크고 입체적인 블록을 가지고 있으며, 게임판의 크기도 더 크다. 게임 규칙은 동일하다. 현재 '젬블로'의 디자인은 독일에 수출을 하면서 정착된 디자인이다.

젬블로 확장 카드

젬블로 확장 카드 <출처: boardgamez.co.kr>

젬블로에 사용할 수 있는 확장 카드도 있다. 이 카드들은 플레이어들끼리 2장씩 나누어 갖고, 자기 차례에 사용할 수 있다. 이 카드들은 기존 규칙을 완화해 새로운 재미를 준다. 예를 들면 2칸 건너 블록을 놓거나, 상대방 때문에 막힌 공간을 넘어 블록을 놓을 수 있는 등, 게임의 전략을 크게 바꿀 수 있다.

젬블로 레드스톤

젬블로 레드스톤 <출처: boardgamez.co.kr>

젬블로 레드스톤은 2007년 삼성전자 게임사업부에서 제작한 온라인 게임 '레드스톤'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제작된 게임이다. 게임판에 미리 1칸짜리 보석을 올려두고, 해당 자리에 블록을 놓으면 보석을 회수해 게임 종료 시 보석 1개당 1개의 승점을 가져오는 부분이 독특했다.

이 게임은 레드스톤 온라인 게임에 걸맞게 8명의 캐릭터에 맞는 스킬 카드가 들어있다. 스킬 카드는 획득한 보석을 통해 기능을 사용하는 방식이었다. 스킬 카드는 젬블로 확장 카드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데 전사, 마법사 등 캐릭터의 느낌을 살리고, 레벨업 하는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게임은 해외 보드게임 리뷰어로 유명한 톰 바셀(Tom Vasel)이 리뷰를 진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젬블로 미니

젬블로 미니 <출처: divedice.com>

젬블로 미니는 젬블로의 타일과 게임판을 2인용에 적합한 크기로 축소해 휴대성을 높인 게임이다. 젬블로 시리즈 중 가장 저렴해 인기가 높고, 입문용으로 곧잘 사용된다. 게임 규칙도 기존 젬블로와 동일해, 기존의 젬블로를 즐기는 사람도 여행용 등으로 구매할 만하다.

젬블로Q

젬블로Q <출처: divedice.com>

젬블로Q는 다른 젬블로 시리즈와 달리 1~4인용 게임이다. 이전 젬블로 시리즈와 달리 폴리오미노 도형을 사용하고 있지만, 삼각형이 달린 폴리오미노 조각을 사용해 다른 게임과 차별화된다. 이 삼각형 조각을 통해 게임의 양상을 다채롭게 바꿨다. 삼각형 조각을 이용하면 도형의 중간에서 뻗어나갈 수 있는 길을 만들거나, 게임판의 가장자리를 통해 빈 공간을 쉽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젬블로와는 차별화된 재미를 갖고 있어, 젬블로를 즐겼던 사람이라도 새롭게 경험해 볼 만하다.

젬블로를 즐기는 외국인들

젬블로를 즐기는 외국인들. <출처: divedice.com>

2015년은 젬블로가 출시된 지 12년이 된 해다. 그 동안 대형마트에 젬블로가 진열되었고, 해외 수출 덕분에 국제적으로 진행된 젬블로 대회에서 해외 챔피언이 탄생하기도 했다. 이처럼 젬블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스테디셀러로 자리잡고 있다. 2015년까지 판매된 젬블로의 타일들을 연결하면 2,200km가 된다고 하니, 비록 멀지만 언젠가는 지구 한 바퀴도 달성하지 않을까.

글 / IT동아 보드게임 필자 권성현
편집 / IT동아 안수영(syahn@itdonga.com)

※본 기사는 네이버캐스트 게임의 세계: 보드게임의 세계(http://navercast.naver.com/list.nhn?cid=2883&category_id=2883)에 함께 연재됩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