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CES2020] 뜨거운 스타트업의 현장, MIK 이노베이션 핫스팟

남시현

한국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유레카 파크
[라스베이거스=IT동아 남시현 기자]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 박람회인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20'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전역에서 펼쳐지고 있다. LG전자나 삼성전자, 현대 같은 글로벌 기업은 이미 공식 개막일인 7일 이전에 주요 제품 공개 및 기자 간담회를 개최해 올 한해 행보와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힌 상태다. 개막일인 7일(현지 시각)부터는 각국의 혁신 기업과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기술과 혁신성을 뽐낼 차례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아이템으로 승부하는 스타트업은 라스베이거스 샌드 엑스포에 위치한 유레카 파크(EUREKA PARK)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 뉴스(AVING NEWS)도 대한민국 스타트업을 위해 '메이드 인 코리아(MIK, Made In Korea) 혁신 거점(Innovation Hot Spot)'을 마련하고, 전 세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기업 소개에 나선다.

올해 'MIK 이노베이션 핫스팟(이하 MIK 2020)'은 사물인터넷과 VR/AR, 인공지능 같은 최신 기술은 물론 로보틱스와 사물인터넷, 헬스케어, 교육, 소셜 네트워크(SNS), 식품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이 한데 모여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중에서도 눈여겨볼만한 스타트업 몇 군데를 소개한다.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운송수단용 충전 로봇 - 모던텍

모던텍의 자동 전기충전 로봇

모던텍(MODERNTEC)은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플러그를 자동으로 꽂아주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향후 전기차를 넘어 전기 버스, 대형 드론, 선박까지 실용화된 단계를 목표로 두는 기술이다. 업체측 설명에 의하면, 지금 전기자동차에서 사용되는 플러그는 성인이라면 누구나 쉽게 들 수 있기 때문에 자동화 단계가 시급한 수준은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모터가 발휘해야하는 힘이 크고, 배터리에 충전할 수 있는 전력량이 많아질수록 플러그도 함께 커져야 한다는 것이 문제라고 한다.

승용차용 플러그라면 누구든지 쉽게 들고 꽂을 수 있지만, 전기 트럭이나 헬리콥터 수준에 사용되는 플러그라면 사람의 힘으로 들어 올리는 것조차 힘들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한 전기 자동차가 상용화된 시점에서는 한정된 충전 플러그로 가능한 많은 차량을 충전해야 하므로, 이를 자동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한다. 전기 자동차의 주행 거리와 출력이 향상되고, 보급 대수도 늘어날수록 모던텍의 자동 충전 로봇도 자주 접하게 되리라.

휴대용 홍채 인식 장치 - J2C

휴대용 홍채 인식기를 개발 중인 J2C

사람의 홍채는 지문처럼 고유한 형태로 돼 있고, 지문처럼 닳거나 오염되지 않기 때문에 궁극의 생체 인식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 기술력으로는 인식률과 정확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삼성전자조차 갤럭시 시리즈에 탑재했다가 제외할 정도로 난이도가 높다. 그만큼 어려운 기술이지만, J2C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까지 모두 직접 만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J2C가 개발한 휴대용 홍채 인식 장치는 직접 개발한 500만 화소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로 구성돼있고, 인식 거리도 30cm로 먼 편이다. 현재 홍채 인식이 적용된 사설 경비 시스템의 경우 거리가 가까워야만 인식하는데, 이 문제를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를 동시에 사용함으로써 해결해나가고 있다. 또한 해당 제품은 휴대가 가능하기 때문에 외부에서도 확실한 보안이 요구되는 분야에 적합하다.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한 혈압 검사 - 딥메디

딥메디는 카메라가 장착된 스마트폰이라면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고혈압처럼 혈압을 지속해서 관찰할 필요가 있다면, 가정용 전자혈압계를 구비하고 사용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행이나 외부 활동에까지 혈압계를 매번 갖고다닐 수는 없는 노릇, 그래서 딥메디(deepmedi)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한 혈압 검사 기능을 개발했다.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워치에 장착된 생체 인식 센서가 아닌, 모든 스마트폰에 다 있는 카메라를 활용해 혈압을 측정하는 것이다.

짧은 시간 동안 스마트폰 카메라에 손가락을 대고서 동영상을 촬영하고, 해당 영상에서 확인되는 혈류 이미지로 맥박을 추출해 혈압을 도출해낸다고 한다. 카메라만 있으면 되니 보급형 스마트폰으로도 충분히 혈압을 측정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혈압 관리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전기 사용량으로 안전까지 책임지는 콘센트, 비플러그

사물인터넷을 응용한 전기 콘센트는 이제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 중 하나다. 사물인터넷 콘센트란, 전기 플러그와 함께 장착해 인터넷으로 전기 사용량 측정, 원격으로 켜고 끄기 등을 할 수 있는 제품이다. 하지만 활용도가 많지 않고, 콘센트 주변에 연결할 수 있는 무선 공유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비플러그(Bplug)는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간 제품이다.

비플러그를 통해 전기 사용량을 측정하고, 안전 관리에 적용한다.

텔레비전처럼 자주 사용하는 기기의 전기 사용량, 그리고 주변 밝기를 측정하는 조도 센서를 기반으로 사람의 활동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인터넷이 없는 환경에서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도록 이동 통신사의 LTE 기능을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매일 텔레비전과 조명을 켜고 끄는 사람이라면, 비플러그 하나로 활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서울 내 공기관에서 수백 명 이상의 노인을 관리해야 하는 사회복지사들이 비플러그를 활용하고 있는데, 타 지역에 계신 부모님에게 사용하고 싶다는 소비자들이 요청이 많아 조만간 일반 시장에도 합리적인 가격대로 출시될 예정이라 한다.

용도에 따라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배터리 - 블록 배터리

필요한 만큼 배터리를 분리/연결해서 쓸 수 있는 블록 배터리

씨티엔에스(CTNS)가 만든 블록 배터리는 일단 외장 배터리다. 외부에서 스마트폰이나 저전력 USB 장치를 충전할 때 들고 다니는 외장 배터리의 대형 버전이다. 특별한 점이 있다면, 바로 배터리 용량을 필요한 만큼 조절할 수 있다. 배터리가 하나로 충분하다면 배터리 하나에 연결 단자 하나를 사용하고, 더 필요하면 하단에 추가로 배터리를 장착하면 끝이다.

활용과 보관이 간편해 캠핑장이나 외부 활동에서 배터리를 여러 개 들고 다닐 필요가 없고, 대여 서비스 등을 통해 빠르게 배터리를 교환하는 식으로 운용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씨티엔에스는 레이너스 메이커스라는 메이커 육성 교육과 공간을 운영하고, 실현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상품으로 개발하는 시제품 제작 서비스도 제공한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