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P T&T Fair] 코딩어레이,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와 함께 주목받기 시작한 '코딩 교육 키트'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2019년 11월 2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린 '한·아세안 IP T&T Fair 2019(지식재산거래박람회)'에서 한·아세안 4개국과 '지식재산협의체 구성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식재산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앞으로 발명진흥회는 아세안 10개국이 모두 참여해 한국과 아세안이 지식재산(IP) 분야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도 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MOU를 체결한 국가는 한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등 아세안 4개국이다. 향후 필요기술 탐색, 기술이전 수요 발굴, 지식재산 기반 사업화 협력 및 정보교류 등 상생협력 및 경제발전을 위한 업무교류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미체결 6개 국가(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말레이시아·브루나이)를 포함해 아세안 10개국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국가간 지식재산 협력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한·아세안 IP T&T Fair 2019

발명진흥회는 MOU 체결과 함께 IP 거래·활용에 대한 전문가 강연, 성공 사례 발표, IP 활용 우수제품 전시. 기술거래·사업화 관련 전문가 상담 등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행사장 한쪽에' 지식재산활용전략 지원사업'과 '지식재산거래 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스타트업이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미디어, 유튜버 등 다양한 미디어에게 알릴 수 있는 'IP 비즈니스 라운지'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코딩어레이, 직접 개발해 경쟁력을 인정받은 '코딩어레이키트'

2016년 10월 설립한 코딩어레이는 코딩 교육 교구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 최근 자체 개발한 '코딩어레이키트'를 전시했다. 코딩어레이키트는 초등학교, 중학교 등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 시행에 따라 현장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피지컬 컴퓨팅 분야 아두이노와 마이크로 비트를 담은 제품이다.

코딩어레이키트

코딩어레이의 키트 제품은 초소형 컴퓨터 '아두이노 우노(Arduino UNO)'와 '아두이노 나노 및 나노33'을 동시에 지원하는 제품군과 최근 새롭게 각광받는 '마이크로비트(MICRO:BIT) 키트' 2가지로 나뉘어져 있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코딩어레이키트는 다양한 센서와 액추에이터를 하나의 기판 안에 연결할 수 있고, 다양한 프로젝트 (RC CAR, ROBOT ARM)를 구현할 수 있는 통합형 어레이 보드다. 때문에 학생들이 기판에 손수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아도, 구요 동작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교육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그만큼 소프트웨어 학습에 집중할 수 있다.

코딩어레이 주 대표는 "아두이노 정보를 제공하는 회원수 약 10만 명의 '아두이노 스토리' 네이버 카페를 운영하면서 제품을 직접 개발하는 지금까지 왔다. 카페에서 해외의 다양한 코딩 교육 교구를 전달하면서 자연스럽게 제품을 직접 구매, 연결하는 쇼핑몰 운영으로 이어졌고, 기존 제품의 단점을 찾아 우리만의 제품을 개발한 것이 '코딩어레이키트'다"라며, "창업 전 20년 가까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발자로 일했다. 당시의 경험을 바탕으로 제품을 개발했고, 제품 교육 매뉴얼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코딩어레이 주한올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아두이노 스토리' 네이버 카페

이어서 그는 "코딩어레이키트는 기존 코딩교육 시 불편했던 경험을 개선한 제품으로, 다행히 여러 현장에서 좋은 교구로 인정받고 있다"라며, "코딩어레이키트는 지난 5월부터 아마존을 통해 미국, 북미 등으로 코딩어레이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2020년부터 지적재산권을 강화하는 중국에서도 우리 제품을 찾는 곳이 많다. 다행히 제품핵심기술에 대해 국내에서 특허 2건을 등록했고, 미국, 중국 등 글로벌 특허도 준비 중이다. 앞으로도 코딩어레이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