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P T&T Fair] 제타뱅크, 안내 서비스 로봇 활용해 사업 확장 나선다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2019년 11월 2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린 '한·아세안 IP T&T Fair 2019(지식재산거래박람회)'에서 한·아세안 4개국과 '지식재산협의체 구성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식재산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앞으로 발명진흥회는 아세안 10개국이 모두 참여해 한국과 아세안이 지식재산(IP) 분야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도 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MOU를 체결한 국가는 한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등 아세안 4개국이다. 향후 필요기술 탐색, 기술이전 수요 발굴, 지식재산 기반 사업화 협력 및 정보교류 등 상생협력 및 경제발전을 위한 업무교류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미체결 6개 국가(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말레이시아·브루나이)를 포함해 아세안 10개국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국가간 지식재산 협력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한·아세안 IP T&T Fair 2019

발명진흥회는 MOU 체결과 함께 IP 거래·활용에 대한 전문가 강연, 성공 사례 발표, IP 활용 우수제품 전시. 기술거래·사업화 관련 전문가 상담 등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행사장 한쪽에' 지식재산활용전략 지원사업'과 '지식재산거래 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스타트업이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미디어, 유튜버 등 다양한 미디어에게 알릴 수 있는 'IP 비즈니스 라운지'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제타뱅크, 멸균 기능 더한 서비스 로봇으로 사업 확대

2015년 1월 설립한 제타뱅크는 지난 2015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내 설립한 IT벤처기업으로, 지능형로봇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등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사물에 센서를 탑재해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는 IoT(사물인터넷) 및 음성인식 분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음성인식을 활용한 교육용 프로그램, 간단한 티매 돌봄 로봇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 제타뱅크가 소개한 제품은 '서비스 로봇'이다. 로봇의 지율주행을 위한 경로생성과 관리 기술(LiDAR 센서를 활용해 장애물을 인식해 피하고, 지면 상태가 달라디저라도 안정적으로 자율 주행할 수 있는 기술)을 탑재했다. 10m 전방에 빛을 쏴서 장애물을 파악하고, 동선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미리 입력한 맵 데이터를 활용해 로봇 위치를 파악하고 원래 동선대로 움직일 수 있는 실내 자율주행 모빌리티 로봇인 셈이다. 제타뱅크는 자율주행 기술, 로봇 이동을 위한 구동부 기술, 로봇 관리를 위한 서버 클라우드 기술(ZMS, Zeta Management System)과 보유하고 있는 지식재산권 등을 활용해 개발한 '제타봇(ZETA-BOT)을 현장에서 전시했다.

제타뱅크 제타봇

향후 제타뱅크는 멸균 기능을 더한 서비스 로봇을 선보여 병원이나 식품 제조 공장, 제약회사 제품 공장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서비스 로봇 안에 공기청정기를 탑재하고, 로봇 하단부에 UV LED를 장착해 자외선 빛을 쏘아 건물 바닥에 있는 대장균, 살모넬라, 황색포도상구균 등을 살균하는 방식이다. 제타뱅크 ICT융합 사업본부의 박성욱 개발팀장은 "서비스 로봇 관리자를 위해 보다 쉽게 운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업체가 필요로 하는 기능도 추가로 개발해 탑재하는 중"이라며, "기존 서비스 로봇의 용도를 확장해 새로운 사업 영역으로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