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미술관의 집대성,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 공개

남시현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는 iOS, 안드로이드 앱으로 제어할 수 있다.

[IT동아 남시현 기자] 컴퓨터의 디지털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화상으로 표현하는 장치를 디스플레이, 모니터라고 한다. 우리는 모니터를 통해 사진과 영상을 보며 컴퓨터를 조종하지만, 때로는 기막힌 상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컴퓨터 없이 모니터를 벽에 걸고 액자처럼 사용하는 것은 어떨지 말이다.

예상과 달리 이를 실현하기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사진이나 그림 감상이라면 디스플레이 성능은 어느 정도로 할지 따져야 하고, 소비전력도 문제다. 사진을 재생하거나 활용하기 위한 저장 공간 및 컴퓨팅은 어떻게 하는지도 발목을 잡는다. 이 문제를 극복하고 현실로 옮긴 제품이 바로 넷기어 뮤럴(Meural) 디지털 캔버스다.

전 세계 박물관에서 제공된 3만 여점의 명화 및 사진을 네트워크로 불러온다.

11월 19일, 넷기어코리아(지사장 김진겸)는 서울 강남구 모나코스페이스 부띠끄모나코에서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 출시 간담회를 개최했다. 뮤럴은 넷기어의 디지털 캔버스 브랜드로, 그림 질감 표현을 위한 트루아트(TrueArt) 기술을 적용해 그림 질감을 표현하는데 최적화된 디지털 액자다.

단순히 벽에 걸고 사진과 그림을 전시하는 것을 넘어서, 루브르, 반고흐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등 전 세계 수십 곳의 유명 박물관과 파트너십으로 받은 고해상도 작품 3만 점 이상을 담고 있으며, 지속해서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뮤럴 디지털 캔버스는 전 세계 박물관을 액자 하나에 구현한 제품에 가깝다.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는 인테리어가 중요한 장소에 잘 어울린다.

물론 기자는 지난 8월, '[리뷰] 전 세계 미술관을 이곳에 담다.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 (http://it.donga.com/29373/) 로 전 세대 제품을 접한 적이 있어 새롭다는 느낌은 아니었지만, 넷기어 뮤럴이 배치된 장소가 제품의 가치와 만족도에 큰 영향을 준다는 느낌을 받았다.

미적 감각이 풍부한 공간일수록 주변 분위기와 더 잘 동화되고, 분위기를 북돋는 힘도 더욱 강하다는 것이다. 특히 그림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느낌이 바뀌는 카페나 회의실 같은 공공 장소, 개인적인 용도로 쓰이는 응접실, 서재같은 공간에 효과적이다. 인테리어가 중요한 공간이라면 어디든 어울린다.

21.5인치, 27인치 제품이 공개됐다.

이번 기자간담회를 통해 출시된 제품은 뮤럴 캔버스 II로, 16:9 비율의 21.5인치(MC321)와 27인치(MC327) 두 종류로 출시됐으며, 두 제품 모두 전 세계 54곳의 박물관 및 미술관에서 제공받은 3만 여점의 작품을 3년 간 사용할 수 있는 멤버십 라이선스가 포함된다. 또한, 3년 보증 기간을 제공해 사용 중 문제가 생길 시 1:1로 교환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뮤럴 멤버십은 3년간 제공되며, 이후 유료로 쓸 수 있다.

활용법은 간단하다. 뮤럴 애플리케이션이나 내장 제스처 센서를 활용해 자체 내장된 라이브러리에서 사진을 다운로드하면 된다. 이 때 와이파이가 연결돼야 한다. 일반 디지털 액자와의 차이점은 바로 박물관에서 제공된 자료를 사용하므로 색감이나 채도, 비율의 완성도가 높다.

제품 구매 후 3년간 제공되는 라이선스가 끝나면 월 11,000원 / 연 9만 원 멤버십 결제를 통해 계속 구독하거나, 직접 사진을 추가하는 식으로 사용하면 된다. 넷기어 뮤럴의 출시 가격은 21.5인치(MC321)가 100만 원대 초반, 27인치(MC327)이 130만 원대 중반이다.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는 디지털 세상을 사는 아날로그인을 위한 물건이며, 그 의도 역시 확실하다. 이미 우리가 접하는 모든 그림을 원본으로 접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고, 수많은 작품을 일일히 보러다니는 것도 불가능하다. 그러니 디지털 기술의 힘을 통해 가능한 편리하게 많은 작품을 감상한다는 것이 이 제품의 목표다. 인테리어 아이템으로 활용하는 것은 그림을 감상하는데 따르는 부가적인 효과다.

누군가에게 그림은 역사 공부가 되고, 누군가에겐 감정의 도가니다. 본인에게 있어선 휴식과 명상이다. 서 있는 자리에서 모든 미술관을 가고싶다면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를 접해보자.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