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5G 스마트폰을 LTE 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5G 서비스를 도입한지 두 달 정도가 지났다. 서비스 도입 초기와 비교하면 5G를 수신할 수 있는 지역도 넓어지고 속도 역시 LTE보다 빠르지만, 여전히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다. 수도권을 벗어나면 5G 수신이 불가능한 지역이 더 많으며, 특히 수도권 내에서도 5G를 수신할 수 없는 지역에 들어가면 5G에서 LTE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네트워크가 잠시 끊기게 된다.

예를 들어 지하철 2호선을 타고 브롤스타즈 같은 온라인 게임을 하는 중 양화대교를 건너면 5G에서 LTE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네트워크가 잠시 끊기기 때문에 쾌적한 게임 진행이 불가능하다.

또, 5G 커버리지(수신 가능 지역)이 아닌 곳에서는 5G 주파수를 계속 찾기 위해 안테나를 작동하기 때문에 배터리를 계속 소모하며, 반대로 커버리지 내에서도 수신 상태가 불량한 곳이라면 5G로 연결됐지만 LTE보다 느린 속도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도 있다.

LG V50 ThingQ

이러한 상황에서는 5G 가입자라 할지라도 LTE로 연결하는 것이 오히려 안정적이다. 물론 더 비싼 5G 요금제에 가입해서 LTE를 사용하면 손해보는 느낌도 들겠지만, 불안정한 서비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보다는 나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5G 가입자가 스마트폰을 LTE 전용으로 사용하려면 어떻게 설정을 바꿔야 할까? 현재 국내에 출시된 5G 스마트폰은 LG전자 V50 ThingQ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등 두 종류다.

LG전자 스마트폰의 경우 설정 -> 네트워크 -> 모바일 네트워크 -> 데이터 네트워크 방식에서 5G/LTE 모드로 사용할지, LTE 모드로 사용할지 선택할 수 있다. 5G/LTE 모드는 사용 가능한 주파수를 찾아 자동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며, LTE 모드는 이름 그대로 LTE만 사용하는 방식이다.

LG전자 네트워크 설정 방법

추가적으로 네트워크 상태 표시 항목에서는 '사용 가능한 네트워크'와 '사용 중인 네트워크'를 선택할 수 있는 항목이 나온다. 여기서 사용 가능한 네트워크를 선택하면 상단에 있는 네트워크 상태 표시 항목이 현재 접속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 나타난다. 이와 달리 사용 중인 네트워크를 선택하면 현재 접속 중인 네트워크가 나타나기 때문에 자신이 현재 5G를 사용 중인지, LTE를 사용 중인지 확인하려면 이 방식으로 설정해두는 것이 좋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역시 방법은 크게 다르지 않다. 설정 -> 연결 -> 모바일 네트워크 -> 네트워크 모드에서 5G 우선모드, LTE 우선모드 등을 선택할 수 있으며, 5G 수신 상태가 불량하거나 서비스하지 않는 지역이라면 LTE 우선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네트워크 상태 표시는 LG전자와 같은 방식이며, 앞서 언급한 것처럼 사용 중인 네트워크 항목을 선택해 현재 어떤 망을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하면 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 설정 방법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