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먹거리+IT]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가 사용자에게 다가가는 법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지난 2017년 3월 2일, 농식품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농업 시장 규모는 2014년 4조 7,000억 원, 2015년 5조 1,000억 원, 2016년 5조 7,000억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인구 증가와 함께 '식량'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사양 산업으로 여겨졌던 농수축산업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단계. 이러한 관심을 토대로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등 농수축산업에 다양한 ICT 기술을 융합하는 시도도 꾸준히 증가했다. 더불어 농수축산업이 1차 산업이 아닌 제조와 서비스를 결합한 6차 산업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서울시는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맞춰 가락시장 현대화 시설인 가락몰 1관과 2관 3층(약 500평)에 농식품(Food•Agri Tech)분야에 특화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를 개설했다.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 설립 목적은 농식품 관련 기업의 새로운 아이디어와 상품 개발을 도와 농업 생산물을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식품가공기술, 인허가, 특허, 디자인, 홍보 마케팅을 지원하는데 있다.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는 지난 2016년 12월 1차 입주를 통해 22개 업체로 본격적인 문을 열었으며, 작년 2월 2차 입주, 7월 3차 입주를 진행했다. 또한, 작년 12월 7일 창립 1주년을 맞아 4차 입주 심사를 시작한 뒤 올해 2월 4차 입주를 진행해, 2018년 7월 기준 매출액 50억 원, 투자유치 6개사 25억 원, 고용창출 50명, 지적재산권(특허 10건, 디자인 6건, 상표 23건), 정부지원사업 지원(24개사 45건 진행, 총 17억 원 규모) 등의 운영성과를 거뒀다.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는 입주 기업에게 사무공간(개방형, 개별)과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오픈 키친', 입주기업 간 네트워킹 공간 등을 무료로 제공하며, '창업 교육', '멘토링', '컨설팅', '투자연계' 등 다양한 창업지원 서비스도 지원 중이다. 2018년 7월 기준,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에는 식품 제조/가공/유통 22개, 푸드테크 15개, 기타 2개(서비스 1개, 사회적기업 1개) 등 총 39개 기업이 입주 중이며, 누계 69개사가 센터와 인연을 맺었다.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
<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의 오픈 키친 >

사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현장으로 나서다

지난 2018년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제 13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이하 2018 푸드위크)'이 열렸다. '잘 먹고 잘 사는 꿀잼쇼!'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2018 푸드위크는 약 900개 업체가 1,500여 부스로 코엑스 A, B, C, D홀 전관에서 '아세안 음식축제', '강소농대전', '띵굴시장' 등 동시개최행사와 함께 컨퍼런스, 비즈매칭 상담회, 체험 프로그램, 경연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전년 대비 약 17% 가량 늘어난 5만 3,000여 관람객이 현장을 방문했다.

2018 푸드위크에 참여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 입주기업들
< 2018 푸드위크에 참여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 입주기업들 >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도 이번 2018 푸드위크에 '레드로즈빈', '꽃을담다', '스위트몬스터(주)', '프레시고', '더소스랩', '죽장연', '(주)오존에이드', '고려생활과학', '(주)잘 먹는 교육연구소', '수성심', '아로니아애플', '비욘드푸드랩' 등 입주 스타트업들과 함께 참여했다. 아직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스타트업이지만, '먹거리'라는 특성상 현장에서 들리는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하며 제품을 발전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오프라인에서 직접 음식을 제공하며 얻는 정보는 제품 완성도를 높이는 중요한 자양분임이 분명하다.

여성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던 레드로즈빈
< 여성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던 레드로즈빈 >

실제로 팥으로 차와 초콜릿을 만드는 레드로즈빈, 자연과 세월만을 담았다는 슬로건으로 프리미엄 전통장을 판매하고 있는 죽장연, 잘 알려지지 않은 꽃차를 판매하고 있는 꽃을담다, 임성근 조리장으로 유명한 수성심, 청양고추를 쉽게 짜먹을 수 있도록 튜브형태의 소스 '짜먹는 청양초'를 개발한 더소스랩 등 먹거리 창업센터 부스에 관람객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시식을 이어갔다.

제품 시식과 구매로 수성심 앞은 항상 관람객이 붐볐다
< 제품 시식과 구매로 수성심 앞은 항상 관람객이 붐볐다 >

죽장연은 전통장을 바탕으로 개발을 완료한 HMR 제품 '고추장찌개'와 '된장찌개'로 눈길을 잡았다. 가정에서 제품을 뜯은 뒤 바로 끊여 먹을 수 있도록 개발한 두 제품은 약 8개월의 개발 과정 거쳐 공장 양산 체계를 마무리한 뒤 현재 현대백화점, 티켓몬스터, 공영홈쇼핑 등 온/오프라인에서 판매 중이다.

밥과 함께 고추장찌개, 된장찌개 시식을 제공한 죽장연
< 밥과 함께 고추장찌개, 된장찌개 시식을 제공한 죽장연 >

인기 음식 TV 프로그램 '한식대첩'에서 우승했던 임성근 조리장의 수성심과 황태해장국 등 국내 음식을 간편하게 HMR로 제공하는 '비욘드푸드랩' 등의 부스에도 관람객들의 관심은 끊이지 않았다. 마치 장식품처럼 유리병 속에 꽃차를 담은 꽃을담다 부스 앞에는 제품을 촬영하는 모습도 심심찮게 보였다.

관람객이 꽃차 촬영을 지나치지 않았던 꽃을담다
<  관람객이 꽃차 촬영을 지나치지 않았던 꽃을담다 >

기존 마요네즈, 쌈장, 칠리소스 등과 짜먹는 청양초를 섞어 다양한 소스 맛을 제공한 더소스랩 부스에는 젊은 여성의 발길이 이어졌다. 나초와 쿠기, 핫도그 등에 청양고추의 매콤함 맛을 더한 것이 포인트.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 출연하고 있는 이원일 쉐프도 짜먹는 청양초를 무대에서 소개해 관심을 받았다.

짜먹는 청양초를 맛보고 있는 이원일 쉐프, 출처: 먹거리 창업센터
< 짜먹는 청양초를 맛보고 있는 이원일 쉐프, 출처: 먹거리 창업센터 >

짜먹는 청양초와 다양한 소스를 섞어 시식을 제공한 더소스랩
< 짜먹는 청양초와 다양한 소스를 섞어 시식을 제공한 더소스랩 >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는 "입주기업들을 위한 현장 참여 활동을 긍정적으로 생각해 지원하고 있다. 사용자의 의견은 모두 다 소중하다. 직접 제품을 구매하는 그들의 목소리를 제품에 반영해, 부족한 점을 찾아야 한다"라며, "지난 7월 참여했던 '2018 서울 HMR 쿠킹&푸드페어'에서는 입주기업이 사업적으로도 여러 기회를 얻었다.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