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우리나라는 몰라도 해외에서 내 아이폰 분실 대비하려면

강형석

애플 아이폰X

[IT동아 강형석 기자] 소중한 스마트폰을 자주 잃어버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게다가 잃어버릴 경우 근시간 내에 찾는게 아니라면 매우 높은 확률로 분실하게 되고 자연스레 새 스마트폰을 구매하게 된다. 우리나라도 이럴진대 해외에서는 어떨까? 특히 말이라도 잘 통한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면 매우 난감해진다.

최근 스마트폰은 위치 추적 기능을 통해 자신의 스마트폰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안드로이드, 애플 iOS 모두 마찬가지. 흥미롭게도 국내에서는 iOS의 위치 추적 기능은 활용할 수 없기에 아이폰/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는 사용이 어렵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제법 유용하게 쓰이는 기능 중 하나이기도 하다.

해외에서 내 아이폰 없어졌을 때 '내 아이폰 찾기'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에서는 법규상 문제로 애플의 위치 추적 기능을 쓸 수 없다. 때문에 사라진 아이폰을 찾고 싶어도 방법이 없다. 하지만 해외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법규의 제약이 사라지기 때문에 혹여 아이폰을 잃어버려도 찾을 길이 열린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내 아이폰을 찾을 길이 열릴까?

나의 소중한 아이폰을 찾으려면 설정을 해야 된다. 그냥 되는 것은 아니고 먼저 애플 계정과 아이클라우드(iCloud) 계정이 필요하다. 일단 기본적으로 아이폰/아이패드로 앱스토어를 사용하려면 계정이 필요하니 자연스레 만들어져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미리 가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이폰 찾기는 설정 내이 있는 아이클라우드(iCloud)에서 활성화 가능하다. 대신 국내에서는 실행되지 않는다.

내 아이폰 찾기 기능은 iOS <설정> 내 <아이클라우드>를 터치해 접근해야 된다. 엄한 항목에서 찾아도 관련 메뉴는 등장하지 않는다. 아이클라우드 메뉴에 접근하면 <나의 아이폰(iPhone) 찾기>가 준비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활성화가 되어 있는데 더 완벽한 사용을 위해서는 <마지막 위치 보내기>를 터치해 활성화하면 끝이다. 국내에서는 이 메뉴들이 활성화 되지 않고 꺼져 있는 상태다.

이것이 전부다. 준비는 의외로 간단하게 마무리 된다. 이것만 되면 해외에서 아이폰을 분실해도 찾을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셈이다. 마지막 위치 보내기는 선택의 여지지만 가급적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배터리 잔량이 얼마 없으면 아이폰 자체가 위치를 전송하게 된다.

그럼 어떻게 찾습니까?

방법은 크게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아이폰을 제외한 다른 애플 기기(아이패드 또는 맥북 등)를 사용해 <아이폰(iPhone) 찾기>를 한다거나 다른 하나는 노트북을 활용해 아이클라우드 진입, 아이폰을 찾는 것 등이다. 둘 다 네트워크 접근이 필수적으로 선행되어야 하는 안타까움이 있지만 공공장소나 카페와 같은 곳 일부는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아 비교적 수월한 편이다.

스페인 공항에서 내 아이폰 찾기를 실행한 상태. 정확도가 높은 편이다.

타 애플기기, 예로 다른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들고 있다면 미리 설치되어 있는 <아이폰 찾기>를 활용해 사라진 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찾아볼 수 있다. 정확도가 높은 편이어서 찾는데 어려움은 없어 보였다.

브라우저를 통해 아이클라우드로 접근한 상태. 설정(우측 하단) 아이콘 옆에 아이폰 찾기가 있다.

맥북이나 기타 노트북이라면 운영체제 내 브라우저를 실행, 아이클라우드 주소를 검색해 들어간 다음 아이폰 찾기를 실행하면 된다. 이 때 보유하고 있는 애플 계정을 사용하자. 당연히 분실한 애플기기에 쓰는 계정이어야 한다. 아이클라우드 홈페이지에 접속되면 마치 간단한 애플 기기처럼 몇몇 기본 아이콘들이 나타나는데 이 때 <아이폰 찾기> 아이콘을 실행하면 마지막 신호를 찾아 검색을 진행한다.

고가에 구매한 아이폰을 잃어버리지 않으면 좋겠지만, 아무리 주의를 하더라도 분실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또한 중고 아이폰은 타 스마트폰보다 고가에 거래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소매치기의 주요 목표 대상이 되기도 한다. 예로 소매치기가 들끓는 유럽에 여행을 갔다가 스마트폰을 도난 당했다는 이야기는 가벼운 무용담 중 하나일 정도. 그렇기에 미리 분실에 대비하는 습관과 함께 문제가 생겼을 때를 대비, 발 빠르게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두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