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2020년까지 공공기관 액티브X 퇴출 예고… 대체할 기술은?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연말정산 신고기간이 돌아오면서 다시 한번 많은 사람이 액티브X를 설치할 생각에 분노했을 것이다. 사실 과거와 비교하면 exe 등의 설치형 소프트웨어를 통해 브라우저 선택권이 넓어지긴 했지만, exe는 근본적인 대안이 아니다.

매년 연말정산 때마다 플러그인을 설치하고, 끝나면 지우는 일을 반복했을 것이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더 개선됐으며, 내년부터는 액티브X뿐만 아니라 exe 형태의 파일을 따로 설치하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중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 웹 사이트 30개에서 액티브X 등의 플러그인을 걷어내고, 2020년까지는 모든 공공기관 웹 사이트에서도 플러그인을 완전히 제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15일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액티브X 설치 없이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으로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본인 인증 역시 기존에 사용하던 공인인증서 방식 외에도 문자 인증, 신용카드, 지문 등으로 다양화할 계획이며, 키보드 보안 등의 소프트웨어는 사용자 선택에 따라 설치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 더 이상 액티브X 등의 플러그인 없이, 웹 표준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전자 민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으니 반길 일이다.

한 금융 서비스 웹 페이지를 이용하기 위해 설치해야 하는 플러그인 목록

사실 국내 인터넷 환경에서 액티브X를 걷어내고 웹 표준 기술인 HTML5를 적용하자는 움직임은 과거부터 계속 됐다. 플러그인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해커가 침입해 보안 위협을 초래할 수 있으며, 특히 액티브X의 경우 다른 브라우저가 아닌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작동하는 만큼 크롬 등의 브라우저 사용 비율이 높아지는 오늘날 실정과도 맞지 않는다. 실제로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1월 기준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웹 브라우저는 크롬(51.3%)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이유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은 HTML5기술지원센터를 운영하면서 비표준 기술인 액티브X를 걷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지난 2016년 기준으로 국내 100대 민간 웹 사이트 중 56개가 액티브X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웹 브라우저 이용 현황(출처=한국인터넷진흥원)

플러그인은 웹 브라우저에서 기본적으로 갖추지 않은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설치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과거 싸이월드 같은 서비스에서 미니홈피 배경음악 듣기 위해서는 액티브X를 설치해야 했다. 하지만 웹 표준 기술인 HTML5로 배경음악 플레이어를 개발해 웹 페이지에 넣어두면, 어떤 웹 브라우저에서 이 페이지를 열든지 배경음악을 들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별도의 플러그인이 필요 없다.

또 다른 예를 들어보자. 과거 웹 페이지에서 특정한 문서를 직접 열어보기 위해서는 이 문서를 열 수 있는 별도의 플러그인을 설치하거나 아예 문서를 내려받아 PC에서 열어야 했다. 하지만 HTML5로 개발한 웹 뷰어를 자신의 홈페이지에 적용하면, 내 홈페이지를 찾는 사람이 따로 전용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고도 웹 브라우저 안에서 이러한 문서를 직접 열어볼 수 있다.

ezPDF 웹 뷰어

ezPDF 웹 뷰어는 PDF 형식의 문서를 웹 페이지에서 볼 수 있도록 해주는 HTML5 솔루션이다. PC용 PDF 소프트웨어 수준의 기능을 HTML5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며, 이를 통해 어떠한 기기에서든 웹 페이지에서 직접 PDF 문서를 열어볼 수 있다. 암호화 기능, DRM, 멀티미디어 재생뿐만 아니라 주석 기능이나 PC 버전 수준의 열람 방식도 적용할 수 있다. 웹 서비스 제공자가 이 솔루션을 적용하면, 사용자는 추가적인 플러그인 없이도 웹 페이지에서 바로 PDF 문서를 열어볼 수 있다.

구글의 지메일 역시 워드 파일이나 엑셀 파일 등을 별도의 소프트웨어 없이 이메일 내부에서 직접 열어볼 수 있는 형태다. 뿐만 아니라 구글 독스는 웹 페이지에서 직접 문서 작성 작업까지 할 수 있게 했다.

정보를 공개해야 하는 공공기관, 각종 연구 자료를 공개하는 학술기관 등의 웹 사이트라면 이라면 이러한 웹 솔루션을 통해 사용자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행안부의 발표처럼 향후 공공 웹 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걷어낼 계획인 만큼, 이러한 솔루션의 필요성도 커진다.

HTML5 기반 웹 솔루션

웹 기반 게임 역시 HTML5로 개발할 수 있다. 123게임즈는 지난해 10월, HTML5 게임 전문 포털인 심플5를 선보이며 PC(클라이언트) 기반 게임 수준의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15개의 게임을 서비스 중이며, 웹 표준 기술로 개발한 만큼, PC,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 등 웹 브라우저를 사용할 수 있는 모든 기기에서 작동한다.

123게임즈의 HTML5 게임 포털 심플5

HTML5로 결제 솔루션도 개발 가능하다. 인터넷 서점인 알라딘은 이미 지난 2014년부터 HTML5 기반 웹 결제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간편결제 방식 대부분이 별도의 플러그인 없이도 작동한다.

사실 액티브X라는 것을 처음 도입할 때는 나름 합리적인 선택이었다. 번거로운 개발 없이 기존 웹 브라우저에 없는 기능을 추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것은 소비자(사용자) 입장이 아닌 순전히 서비스 제공자의 입장이며, 오늘날 액티브X를 대체할 수 있는 기술 역시 완성돼 있다. 행안부의 보도자료 제목처럼 '노 플러그인, 노 스트레스'가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