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갤럭시S8 '붉은 액정' 논란에 불안감 확대, "혹시 이번에도..?"

이문규

[IT동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게이트'에 이어 발생한 갤럭시S8 '붉은 액정' 논란이 여전히 식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에 대해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지만, '뽐뿌', '클리앙' 등 휴대폰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제 2의 배터리 게이트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뽐뿌의 한 사용자는 자신이 구매한 갤럭시S8 제품 3대를 나란히 놓고 액정 색상을 비교한 사진을 게재했다. 1대 만이 하얀색 액정을 그대로 출력했지만, 다른 2대는 확연하게 붉은색을 띠었다. 이 게시글을 본 커뮤니티 사용자들은 '나란히 놓고 보니 차이가 확연하네요', '100만원짜리 뽑기군요', '저게 정상이라고 판별 받아 출하되는 게 더 신기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갤럭시S8 붉은 액정 비교 테스트

<갤럭시S8 붉은 액정 비교 테스트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붉은 액정 현상은 이번에 처음 논란이 된 문제가 아니다. 갤럭시노트7에서도 동일한 현상이 제기됐지만, 배터리 발화 이슈로 그리 부각되지 않았다. 붉은 액정 현상은 갤럭시 시리즈에 채택되는 AM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이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설계 상에서 발생한 문제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1개 픽셀에 적(R), 녹(G), 청(B) 3개의 서브 픽셀 모두를 넣어 색을 내는 LCD 디스플레이와는 달리, 아몰레드는 1개 픽셀에 적녹(RG)과 청녹(BG) 2개의 서브 픽셀을 번갈아 배치하는 펜타일방식을 사용한다. 이때 두 픽셀에 포함된 서브 픽셀 4개 중 적(R)과 청(B)은 하나씩인데, 녹(G)은 2개여서 전체 색의 균형이 깨진게 된다. 삼성전자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픽셀을 겹쳐 쓰는 대신 적색을 강화한 '딥 레드' 아몰레드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갤럭시노트7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짧은 시간에 대량 생산하다 보니 색 균형을 제대로 맞추지 못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갤럭시S8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색상 표현

<갤럭시S8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펜타일 방식, 출처=GSM아레나> 

이에 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설정 메뉴에서 색 균형을 조절해 해결할 수 있고, 사용자 기호에 따라 색깔 톤을 조절할 수 있다. 그래도 불편하면 삼성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불량 여부를 확인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갤럭시노트7 배터리 사고 이후 스마트폰 품질에 민감해진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완전히 해소하기에는 시간이 좀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붉은 액정 현상은 물론 사용자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는 아니기에 '배터리 게이트'와 같은 대형사태로 번질 가능성은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관련 내용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바 있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까지도 '붉은 화면 여부 테스트하는 방법'에 관한 질문과 대답이 꾸준히 게시되고 있다. 국내 갤럭시S8 일반 판매 및 전세계 시장 출시가 시작된 만큼 붉은 액정 문제에 관한 삼성전자의 확실한 대응이 필요하다. 

글 / IT동아 권명관 (tornadosn@itdonga.com)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