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오늘의 IT소식] 3/14 한국, 여전히 인터넷 속도 세계 1위 등

김영우

[IT동아]

한국, 여전히 인터넷 속도 세계 1위

한국이 2016년 4분기 인터넷 평균 속도 전세계 1위를 기록하며 12분기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광대역 인터넷 보급률도 전 분야 1위를 유지했다.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가 발표한 '2016년 4분기 인터넷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인터넷 평균 속도 26.1Mbps로 전세계 1위를 차지했고 노르웨이(23.6Mbps), 스웨덴(22.8Mbps)이 뒤를 이었다.

2016년 4분기 세계 인터넷 평균 속도(출처: 아카마이)

한국은 지난 분기에 이어 유일하게 인터넷 평균 속도 25Mbps를 넘었다. 4Mbps·10Mbps·15Mbps·25Mbps 광대역 인터넷 보급률도 한국은 97%, 83%, 64%, 34%로 전세계 1위 자리를 변함 없이 유지했다.

2016년 4분기 전세계 인터넷 평균 속도는 7Mbps로 전 분기 대비 12%, 전년 동기 대비 26% 빨라졌다. 4Mbps·10Mbps·15Mbps·25Mbps 전세계 광대역 인터넷 보급률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5%, 31%, 37%, 45% 증가했다.

IPv6 도입률은 벨기에가 전 분기 대비 20% 증가한 47%로 전세계 선두를 기록했다. 유럽 6개 국가가 상위 10위 안에 들고 아시아는 유일하게 인도가 14%(9위)로 10위 내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1.7% 도입률로 38위에 그쳤다. 상세 보고서 내용은 웹사이트(http://www.stateoftheinternet.com/soti-report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셀바스AI, KIMES 2017에서 의료 인공지능 테마존 선보인다

셀바스AI가 3월 16일부터 19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 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에 참가해 '의료IT 인공지능 테마존'을 선보인다. 셀바스AI는 인공지능 관련 원친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으로, 의료, 스마트카, 가전,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의료녹취 솔루션, 인공지능기반 질병예측 서비스 등 의료 관련 인공지능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셀비 체크업

질병예측 서비스인 셀비 체크업은 개인의 건강검진기록을 입력하면 폐암, 간암 등 주요 6대암 발병위험을 비롯한 심뇌혈관질환, 당뇨, 치매 등 주요 성인병의 3년 이내 발병 확률을 예측해 주는 서비스로, 최근 세브란스 체크업(건강검진센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출시됐다. 관람객은 현장에서 질병예측 진단을 직접 체험해볼 수도 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