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게이밍 노트북 이어 게이밍 데스크탑 시장까지 점령 나서는 MSI

강형석

MSI 게이밍 데스크탑.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나이트블레이드 MI3, 나이트블레이드 MIB, 이지스 3, 트라이던트 3.

[IT동아 강형석 기자] MSI가 게이밍 노트북에 이어 게이밍 데스크탑 시장을 공략한다. 이를 위해 2017년 3월 9일, 드마리스 용산(서울 용산)에서 행사를 열고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새로운 제품은 모두 인텔 7세대 코어 프로세서(코드명 카비레이크)를 탑재하고 있으며, 지포스 GTX 1050 Ti급 이상 그래픽카드를 통해 탄탄한 게이밍 경험을 제공한다.

공개된 제품은 이지스(Aegis)3, 트라이던트(Trident)3, 나이트블레이드(Nightblade) MIB와 MI3 등 4가지 라인업이다. 코어 i5와 i7이 탑재되어 있고, 지포스 10 시리즈 그래픽카드와 DDR4 메모리 등 최신 사양이 적용되어 있다. 저장장치는 모두 빠른 입출력 속도를 제공하는 SSD(M.2)를 제공하지만 판매되는 제품 가격에 따라 구성은 조금씩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이들 제품 중 유일하게 트라이던트만 인텔 100 시리즈(H110) 메인보드를 채택하고 있다. 7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기존 인텔 100 시리즈 메인보드에서도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성능 문제는 없다. 대신 최신 사양을 구성하지 않았다는 의문은 남는다.

MSI 게이밍 데스크탑은 일반 PC 대비 크기는 작지만 성능은 탄탄하다.

이 부분은 크기를 보니 해소됐다. 일반 중간급 PC 케이스 용량이 40리터 정도라고 하면 트라이던트 3는 5리터가 채 안되는 부피를 자랑한다. 실제 제품을 봐도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엑스박스 같은 콘솔 게임기와 비슷하거나 조금 작은 수준이다. 때문에 기판 설계 측면에서 안정화된 1세대 이전 메인보드를 사용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그래픽카드도 길이를 줄인 점이 인상적이다.

크기를 줄이면서 고성능을 추구하기 때문에 MSI는 제품 전체에 발열 해소를 위한 기술을 도입했다. 기존 PC는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 전원공급장치 등 3구역으로 분류해 공기 흐름을 제어해야 된다. 열은 대부분 중앙에 집중되고 이를 해소하려면 막대한 비용을 들여 수냉 솔루션을 도입하거나 많은 수의 냉각팬을 달아야 한다. 전자는 조용하지만 비싸고, 후자는 상대적으로 시끄럽지만 저렴하다.

줄어든 부피에 따른 발열은 자체 설계로 해결했다.

MSI는 사일런트 스톰 쿨링 3 프로(Silent Storm Cooling 3 Pro) 기술을 도입해 제품 구역을 그래픽 프로세서와 프로세서로 나눴다. 전원공급장치는 하단에 있지만 분리 냉각되는 방식으로 온도를 낮췄다. 온도가 높은 그래픽카드는 상단에 올렸고, 프로세서는 중앙에 배치되어 안정적인 작동이 가능하다. 자체 자료에 따르면, 일반 PC 시스템 대비 10도 이상 낮은 온도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노트북이나 메인보드 등에도 적용되어 호평 받은 바 있는 나히믹 오디오 기술과 킬러 네트워크 기술도 적용했다. 나히믹 오디오는 프랑스군의 항공 시뮬레이션에 사용되는 음향 기술로 주변의 소리를 분석해 청음자에게 전달한다. 이를 통해 게이머는 상대방의 위치나 멀리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명확히 인지할 수 있다.

나히믹 오디오 및 네트워크 분배 기술도 기본 제공된다.

킬러 네트워크는 네트워크 환경을 애플리케이션 또는 작업 단위로 분배하는 기능이다. 네트워크 자원이 많이 필요한 온라인 게임이나 데이터 전송에는 패킷 우선권을 줘 다른 애플리케이션이 네트워크 자원을 낭비하지 않도록 만든다. 사용자가 직접 애플리케이션 단위로 조절하는 점이 특징이다.

크기가 작은 트라이던트를 제외하면 대부분 MSI 게이밍 데스크탑은 확장성에도 초점을 맞췄다. 곳곳에 여분의 자리를 만들어 하드디스크나 SSD 확장을 지원한다. 그래픽카드도 쉽게 변경하도록 구성했다.

MSI는 게이밍 노트북의 상승세를 이어 받아 게이밍 데스크탑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번에 새로 선보인 트라이던트 3에 대한 기대감이 남달랐다. 크기가 작지만 7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지포스 GTX 1060 3GB 그래픽카드 탑재로 거실 또는 작은 공간에서 원하는 게임을 쾌적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 최근 늘고 있는 가상현실(VR) 카페 입장에서는 공간 효율에 대한 이점을 살릴 수 있다는 부분도 강조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