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네이버, 경찰청과 손잡고 온라인 직거래 사기 예방한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네이버가 경찰청 사이버 안전국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온라인 직거래에서 발생하는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중고나라, 아사모[애플아이폰],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 맘스홀릭 사과나무, K5 매니아클럽, 클럽올란도, 스미골들의 동굴, 인천맘 아띠아모 등 회원 간 직거래가 활발한 카페 8개의 운영진과 네이버 카페 서비스 담당자,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담당자가 참석했다.

온라인 직거래

네이버와 경찰청은 갈수록 확대되는 온라인 직거래에서의 사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난 5월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측은 이후 경찰청이 보유하고 있는 사기 피해 정보(계좌 및 전화번호 등)를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질적 사기 방지를 위한 협업을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네이버와 경찰청은 실제 카페 운영자들을 대상으로 향후 진행할 사기 방지 대책에 대해 설명을 진행했다.

먼저, 네이버 측은 앞으로 보다 안전한 거래를 진행할 수 있도록 ▲판매자가 실명인증을 거치지 않은 경우, ▲안전거래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경우 ▲해외 IP를 통해 작성된 게시글 등 사기 거래가 의심되는 게시글에는 '알림' 표시를 진행해 이용자의 주의를 환기시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PC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던 안전결제 서비스를 하반기 중 모바일 네이버 카페 앱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경찰청 역시 이용자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인터넷 사기 예방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거래 전 상대방의 전화번호 및 계좌번호가 사기로 신고된 여부가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사이버캅' 앱을 위젯으로 제작해 서비스하고, ▲신/변종 사이버범죄가 발생했을 시 피해주의보를 회원에게 전파하며, ▲회원들을 대상으로 사이버범죄 예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