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HP 월드투어] 워크스테이션 가상화가 필요한 이유

이상우

2014년 7월 2일, HP가 인도 뭄바이에서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APJ) 매체를 대상으로 'HP 월드투어'를 열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HP 월드투어는 HP의 기술혁신과 실제 시장 적용 사례 등을 소개하는 일종의 쇼케이스다. 뭄바이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기업의 기반 시설(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버 등), 빠르게 IT 환경에 맞춰 기업 IT 부서는 어떤 변해야 하는지, 워크스테이션 및 일반 소비자용 PC 제품은 어떻게 발전하는지, 보안에 관한 이슈는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등을 주제로 이뤄졌다.

세 번째 세션인 'End User Experience'에서는 프린터, 워크스테이션, 무슨 네트워크 등 엔드 포인트에 있는 사용자 경험의 변화에 관해 다뤘다. 기업이 엔드 포인트의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이들의 요구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BYOD(Bring your Own Device)다. 개인의 기기를 회사 업무에까지 사용하는 사람이 늘면서 여기에 필요한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이나 보안 솔루션 등을 요구하는 사용자가 늘어났고, 기업은 이런 요구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HP의 경우 사내에서 쓰이는 BYOD 기기는 15만 대 이상이다. 이 때문에 HP는 BYOD가 기업에 왜 필요한지, 어떤 식으로 적용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는 것이 HP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HP는 이를 사용자 경험을 높일 기술을 제공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

HP

워크스테이션 가상화가 필요한 이유

HP는 워크스테이션 부문에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바로 '워크스테이션 가상화'다. 즉 프로세서, 메모리, 그래픽카드 등을 클라우드 컴퓨팅 형태로 사용하는 셈이다. 그렇다면 워크스테이션의 가상화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HP 아넬리스 올슨 부사장

HP PC 사업부 아넬리스 올슨 부사장은 이를 협업 및 이동성 강화라고 설명했다. 가상화 워크스테이션 HP DL380Z는 서버 기술과 워크스테이션 환경을 통합한 기기로, 최대 8개의 가상 워크스테이션을 만들어 각각 다른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멀리 떨어진 사람과도 쉽게 협업할 수 있다. 운영체제 간의 상호 연결성도 높여, 리눅스를 비롯한 다수의 운영체제 내에서 협업 세션을 주고받을 수 있다.

개인은 어떤 기기를 어디에서 사용하든 업무를 이어갈 수 있다. 즉 노트북은 물론 태블릿PC 등에서도 고성능 워크스테이션에서 하던 작업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한 기기도 선보였다. 2-in-1 PC 형태의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이 대표적이다. 태블릿PC의 휴대성과 노트북의 작업 효율성을 모두 챙긴 제품으로, 기기 형태를 망라하는 워크플로를 제공한다. 특히 태블릿PC 부분은 와콤 스타일러스를 적용해 정교한 그래픽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HP 아넬리스 올슨 부사장

워크스테이션의 가상화는 사용자뿐만 아니라 기업을 위해서도 유용하다. 보안 및 지적 재산권 보호 측면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격에서 접속하는 사용자에게 암호화한 데이터를 전송함으로써 디자인 등의 지적 재산권을 중앙 집중 방식으로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정보 유출은 사용자의 고의뿐만 아니라 실수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가상화를 통한 중앙 관리는 CIO의 지적 재산권 관리의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무선 네트워크에, HP 데이터패스

앞서 말한 것처럼 언제 어디서나 가상화 서버에 접속하려면 간편하고 경제적으로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HP 데이터패스는 모바일 광대역 네트워크를 통해 사용자에게 간편한 인터넷 연결 환경을 제공하는 일종의 내장형 네트워크 에그다. 이 기술은 PC나 태블릿PC를 사용하는 지역의 현지의 이동통신망을 이용하는 기술로, 경제적인 가격으로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WCDMA나 LTE 네트워크 등이 구축된 지역이라면 HP 데이터패스의 전원을 켜고 네트워크에 등록하는 동시에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HP는 이 서비스를 구매한 사람에게 2년간 추가비용 없이 매달 250MB의 데이터를 제공하며, 사용자는 기본 데이터를 모두 소진하면 추가 데이터 패키지를 구매할 수 있다.

현재는 아시아태평양 일부 지역만 적용됐으며, HP는 향후 전 세계 13개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HP 데이터패스는 2014년 말까지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출시되는 태블릿PC 제품에 기본 탑재될 예정이며, 2015년에는 더 많은 신제품에 적용될 예정이다.

프린팅 영역의 변화

HP 프린팅 솔루션 사업부 레옹 한 콩 부사장이 밝힌 프린팅 영역의 사용자 경험의 변화는 빠른 속도, 이동성, 연결성 등이다. 기존 HP 대형 프린터 제품에 적용하던 '페이지 와이드' 기술을 사무용 프린터에 적용해 인쇄 속도를 높였다. 페이지 와이드 기술이란 잉크젯 프린터의 토너가 직접 움직이는 방식이 아닌, 인쇄 용지가 움직이는 방식이다. 이때 토너는 단순히 잉크를 뿌려주기만 한다. 때문에 인쇄 속도가 아주 빠르다. 레이저프린터와 비교했을 떄 유지 비용은 절반 수준이지만 인쇄 속도는 두 배로 빠르다. 이를 실제 제품으로 출시한 것이 오피스젯프로 X시리즈다(관련기사: http://it.donga.com/15008/).

HP 레옹 한 콩 부사장

이 기술을 조금 더 확장해 디자인젯 시리즈(대형 용지 인쇄용 프린터 제품군)까지 적용했다. 이번에 소개한 HP 7612 모델은 A3 사이즈를 양면복사할 수 있는 소형 프린터다. 일반 프린터의 약 1.5배 정도 크기로, SOHO나 중소기업 등에서 쓰는 대형 프린터와 비교하면 아주 작은 크기다.

기업 환경에 맞춘 대형 복합기도 있다. 기업에서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과 쉽게 호환할 수 있으며, 보안 솔루션, 사용자 추적 등 기업이 요구하는 기능까지 갖췄다. 예를 들어 문서 출력 및 복사를 위해서는 보안 카드 등의 도구가 필요하며, 이를 통해 특정인에 따른 사용 권한을 구분해 기업 내부 정책에 맞는 사용 계획을 세울 수 있으며, 동시에 여러 대의 프린터를 장만해야 하는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기기의 모든 동작에 대해 추적하는 기능과 보안 소프트웨어를 기본 탑재해 보안 성능을 높였다.

프린터 제품군에는 와이파이 다이렉트 기능을 내장해, 무선 공유기 같은 AP(Access Point) 없이도 스마트폰 등의 기기와 직접 연결할 수 있다. 특히 모비일 기기에 별도 앱이나 프린터 드라이버를 설치하던 과거와는 달리 iOS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직접 출력할 수 있다.

HP PPS 사업부 닉 라자리디스 수석 부사장은 "모든 것이 네트워크에 연결돼야 하는 시대에서 고도의 네트워크 연결과 가상화 환경은 기업과 소비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어준다"며, "HP는 사용자가 새로운 IT 인프라로 옮겨갈 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혁신을 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 뭄바이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