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PTV, 쌀쌀해지는 가을주말 거실을 책임진다

이문규

과거 지상파TV와 케이블TV를 비롯해 IPTV, 스마트TV, 디지털케이블TV, 위성TV 등 다양한 TV 서비스가 공존한다. 이 중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서비스가 바로 IPTV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가 발표한 2013년 8월 기준 국내 IPTV 가입자는 789만 7,855명. 이중 KT(올레tv)가 464만 3,418명 58.8% 비중으로 1위이며, SK브로드밴드(Btv)가 184만 9,154명 23.4%로 2위, LG유플러스(tv G)가 140만 5,283명 17.8%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3사 IPTV 가입자는 전년동월대비 32.7%, 전월대비 2.4% 증가해 계속 성장하는 중이다.

IPTV 방송사
이동통신 3사가 서비스하고 있는 IPTV의 주력 아이템은 결국 '콘텐츠'다. 콘텐츠의 종류와 양, 그리고 품질 등은 실제 IPTV 서비스 선택 시 주로 비교하는 사항이다. 이에 IPTV 3사는 인기 있는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기존 지상파 및 종합편성채널(종편), 케이블 채널 등의 프로그램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한다. 뮤지컬이나 연극, 오케스트라 등 문화 공연도 포함된다. 다양하고 품질 좋은 콘텐츠로 저변을 늘려 여러 타겟의 시청자를 만족시키기 위함이다.

IPTV는 더 이상 조연이 아닌 주연
IPTV 3사의 노력은 서서히 이미지 자체까지 바꾸고 있다. 지금까지 IPTV는 지상파나 케이블TV를 보조하는  보조 서비스의 인식이 강했다. 지상파 방송을 시청하면서 다양한 채널을 보기 위한 확장 서비스 정도다. 이는 만화나 영화, 스포츠 등 다양한 채널을 더 보기 위해 설치했던 케이블TV의 역할과 비슷하다. 즉 조연의 역할이었다.

하지만, IPTV는 최근 들어 지상파 3개사 채널과 함께 기존 케이블TV 채널까지 확보해 콘텐츠 경쟁에서 결코 밀리지 않는다. 오히려 인터넷 연결을 통한 개인방송 송출, VOD(주문형비디오) 시스템 등을 통해 기존 TV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구나 현재 영화관에서 상영 중인 영화도 동시 개봉으로 등장하곤 한다. 쌀쌀해지는 가을 날씨에 내 방, 내 거실에서 현재 상영 중인 영화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것.

IPTV 3사의 채널 수는 2013년 9월 기준, 유료 채널을 포함한 실시간 방송 채널 수는 올레tv 180개, BTV 143개, tv G 137개다. 이 중 실시간 HD채널 수는 올레TV 100개, Btv 97개, tv G 92개에 이른다. 단순 채널 수로만 따지면, 이미 조연이 아닌 주연이다.

IPTV 채널 수
해외 채널 수도 올레tv 22개, Btv 10개, tv G 8개로 다양하다. 실례로, 가장 많은 채널 수를 보유한 올레tv의 경우 클래식 음악 전문 채널 'Classica HD', 전세계 유명 뮤지션(에릭 클랩튼, 존 덴버, 퀸 등)의 콘서트 및 페스티벌 등을 소개하는 채널 'iConcerts HD(사진)'를 비롯해 'Fashion One', 'truTV', 'CBeebies', 'Nat Geo Adventure', 'Luxe.TV', 'BBC World News', 'Euronews, Fox News', 'TV5Monde', 'DW-TV', 'asia+, 'Austrailia Network' 등 다양한 채널을 서비스 중이다.

올레TV 서비스 채널
개인 사용자를 위한 콘텐츠도 눈에 띈다. 대표적인 서비스가 개인방송이다. 인터넷 이용자들이 직접 만든 게시글이나 동영상 등을 뜻하는 UCC(User created Contents) 열풍은 유투브, 판도라TV, 아프리카TV 등 동영상 전문 사이트, 인터넷 방송의 등장을 알렸다. 현재 개인방송은 SK브로드밴드 Btv를 제외한 올레tv, tv g(유투브) 등이 도입했다.

개인방송을 본격적으로 서비스하는 IPTV 사업자는 KT 올레tv다. 현재 올레TV의 개인방송 채널 수는 20여 개이며, 콘텐츠 수도 90편을 넘어섰다. 올레tv도 개인방송 콘텐츠를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우수 개인방송 콘텐츠는 KT 공식 매체를 통해 홍보하고, IPTV 내 별도 채널도 부여한다. 그간 UCC는 인터넷 또는 모바일에서 개별적으로 서비스하는데 그쳤지만, 올레tv는 이를 TV 안으로 끌어들인 것이다. 또한 'olleh tv 개인방송' 애플리케이션(사진)을 통해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올레TV 애플리케이션
이처럼 IPTV는 서비스 품질 향상과 콘텐츠 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극장 상영 중인 영화를 포함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집 안 거실에서 볼 수 있다는 점과 풀HD급 화질을 즐길 수 있다는 점 등 IPTV 시장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져 갈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까지 IPTV 3사가 보유한 VOD를 모두 합치면 약 30만 편에 이르며, 개인방송을 포함한 채널 수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방송편성표에 연연하지 않고 사용자가 원하는 방송과 영상을 원하는 시간에 편하게 볼 수 있다는 것. 쌀쌀한 주말에 집에서 IPTV와 함께 하길 제안하는 이유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