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영역 확장의 시작, Z 50

강형석

[IT동아 강형석 기자] 니콘의 새 미러리스 전략은 시장에서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1인치 센서가 아닌 소비자들이 요구한 풀프레임(35mm 필름에 준하는 센서)이었고, 새로운 설계에 의한 성능적 이점까지 제공한 점이 그 이유였다. 그렇게 출시된 Z 7과 Z 6는 시장에서 주목 받았다. 부족했던 렌즈 또한 수를 점차 늘려가며 완성도를 더하는 중이다.

여기에 니콘은 Z 시리즈의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한 카메라, ‘Z 50’을 추가했다. 이 카메라는 지금까지 내놓은 Z와 달리 센서 크기가 작은 DX 포맷을 채택했다. 자연스레 이와 어울릴 렌즈도 추가했다. 이제 디지털 일안반사식(DSLR)처럼 니콘은 미러리스에도 이원화 전략을 쓰게 되었다. 이 전략은 현재 다른 카메라 제조사도 쓰고 있다. 소니가 알파7과 알파 5000/6000 시리즈를 운영하고, 캐논이 EOS R과 EOS M을 운영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Z 시리즈의 흐름 잇는 디자인

니콘 Z 50의 첫인상은 무난함이다. 전형적인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Z 시리즈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크기는 조금 작아졌다. Z 7과 Z 6가 폭 134mm, 높이 100.5mm 정도지만 Z 50은 폭 126.5mm에 높이는 93.5mm에 불과하다. 두께도 60.5mm로 기존의 67.5mm에 비하면 상당히 작아진 수치다.

니콘 Z 50.

크기는 작아져도 편의성은 그대로다. 오른손으로 쥐는 그립부도 두툼하게 마련되어 있으며, 조작을 위한 다이얼과 버튼 등도 거의 대부분 품었다. 굳이 차이점을 꼽는다면 상단에 배치되는 액정 디스플레이가 Z 50에는 제공되지 않는다는 것. 그만큼 무게도 가벼워졌다. Z 50의 무게는 450g 가량으로 약 200g 이상 덜어냈다. 자연스레 휴대성이 확보되었다.

이번 제품의 핵심은 센서. Z 7과 Z 6가 35mm 필름 면적에 준하는 풀프레임 센서를 채택한 것에 비해 Z 50에는 초점거리 1.5배 환산이 이뤄지는 APS-C 규격 센서를 쓴다. 니콘은 이를 DX 포맷이라 부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운트 구경은 동일하다. 직경 55mm에 렌즈 끝과 센서의 거리(플렌지백)가 16mm 가량이다. 여전히 렌즈 설계에 유리한 구조임에 틀림 없다.

한 손에 쥐어도 자연스러운 수준의 크기를 갖췄다.

전면부 조작계는 마운트 좌측에 있는 기능 버튼 2개와 우측에 렌즈 결속 해제 버튼 1개, 그립부에 있는 명령 다이얼이 전부다. 필요한 기능을 기록해 둔 다음 촬영에 활용하면 편하다.

상단부는 정보창을 제외하면 기존 Z 시리즈와 큰 차이가 없다. 차이점을 찾는다면 기존 좌측에 있던 모드 다이얼이 우측으로 이동한 것과 사진, 영상 촬영 전환 스위치가 추가된 정도다. 여기에 전원 스위치를 시작으로 셔터 버튼과 녹화 버튼, 감도 조절 버튼, 카메라 노출 설정 버튼 등이 배치되어 오른손으로 대부분의 조작이 가능하도록 했다.

니콘 Z 50.

후면은 여러 버튼들이 마련되어 있고, 뷰파인더와 액정 디스플레이까지 제공된다. 기본적으로 버튼은 오른손으로 쥐었을 때 엄지로 대부분 기능을 쓰도록 설계했다. 이 부분을 먼저 살펴보면 가장 위에 디스플레이 변경 버튼과 촬영 모드(정지/동영상) 변경 스위치, 초점 고정 버튼, 조작 스틱, 정보 버튼, 상하좌우 이동 가능한 원형 버튼과 메뉴, 확대/축소 버튼, 연사 변경 등이다. 좌측 상단에는 촬영한 이미지를 확인하는 리뷰 버튼과 삭제 버튼이 마련되어 있다.

뷰파인더와 디스플레이는 최고 수준이다. 일단 뷰파인더는 약 236만 화소 사양의 XGA OLED를 채용했다. 여기에 배율이 1.02배로 더 넓고 시원한 시야를 제공한다. 이 부분에 있어 경쟁력은 충분해 보인다. 액정도 3.2인치 104만 화소 사양으로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 틸트 기능도 있어 활용도 역시 높은 편이다.

D7500을 더 작게 다듬은 듯한 느낌의 성능

니콘 Z 50과 함께 촬영에 나서봤다. 렌즈는 Z 50을 위해 새로 개발한 니코르(NIKKOR) Z DX 16-50mm f/3.5-6.3 VR. 환산 초점거리 24-75mm에 대응한다. f/2.8은 아니지만 크기가 작아 휴대성이 높은 점이 특징이다. 침동식으로 렌즈를 좌측으로 돌려야 작동한다는 점 참고하자. 촬영 모드는 수동, 감도는 상황에 따라 조절했으며 픽처 컨트롤은 표준에 설정해 두었다.

니콘 Z 50으로 촬영한 이미지.

카메라에 탑재된 이미지 센서는 D500이나 D7500 등에 쓰인 것과 마찬가지인 2,088만 화소 사양이다. 감도는 ISO 100에서 5만 1,200까지 상용으로 제공하며, 확장하면 최대 ISO 20만 4,800까지 대응한다. 이 정도면 화질에 대한 걱정은 어느 정도 신뢰를 준다 볼 수 있다. 실제로 저감도라 볼 수 있는 ISO 100부터 ISO 3,200까지의 화질은 뛰어나며, ISO 1만 2,800까지는 노이즈를 잘 억제해낸다. 이후에는 화질 열화가 점차 발생하게 되므로 상황에 맞춰 사용하자.

카메라를 사용한 날에는 눈이 많이 내렸기 때문에 촬영에 적합한 상황은 아니었다. 제대로 된 결과물을 얻는데 한계가 있었지만 저감도에서 촬영했을 때의 화질은 인상적이었다. 위 이미지는 ISO 250, 조리개 f/5.6 설정으로 촬영한 것인데 화질 자체로는 흠잡기 어려워 보였다.

동영상 성능과 기능도 주목할 부분이다. 우선 4K 해상도 초당 30매(30프레임) 촬영을 지원한다. 센서 전체를 활용하기 때문에 렌즈 초점거리와 화각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추가로 전자식 손떨림 보정으로 어느 정도 흔들림을 잡아주기도 한다.

어디서든 간단히 들고 다니며 순간을 기록한다

니콘 Z 50의 가장 큰 이점은 휴대성이다. 특히 니코르(NIKKOR) Z DX 16-50mm f/3.5-6.3 VR 렌즈 키트 구성이라면 가볍게 들고 다니면서 실내외 촬영이 가능하다. 아직 출시되지 않았지만 DX 규격에 맞춘 단렌즈, 예로 35mm나 24mm 정도 초점거리를 갖춘 제품이 출시된다면 간단한 촬영(스냅)도 소화하기에 문제 없는 수준이다.

초기 프로모션으로 소형 삼각대와 받침대를 제공한다.

아쉬운 부분을 굳이 언급한다면 기능의 한계다. 먼저 액정이다. 화면을 상하로만 조작하는 틸트형 보다 회전형으로 했으면 더 사용하기 좋았을 듯한 느낌을 받는다. 본체 손떨림 방지 기능이 제공되지 않는 것도 못내 아쉽다. 마지막으로 렌즈 구성 또한 출시와 함께 DX 군을 최소 4~5개 정도는 확보했다면 어땠을까 생각이 든다. 현재 Z 50을 위한 DX 렌즈는 두 개 뿐이다. 차후 추가되겠지만 그 전까지는 불편해도 FX용 렌즈를 써야 된다.

가격은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 본체는 110만 원대(니콘 온라인 매장 기준), 16-50mm 렌즈 키트는 120만 원대 후반이다. 성능이나 기능적 요소를 감안하면 접근 장벽은 낮은 편이다. 남은 것은 이제 이 카메라가 얼마나 소비자들의 눈에 띄는가 여부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