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클라우드 후발주자 IBM, '가성비'는 1등?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최근 IT업계는 그야말로 클라우드 대전이다. 일반 기업들은 자사의 IT 자산을 클라우드화 하기 위한 여정에 이미 진입했거나 진입할 예정이며,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기업들은 자사의 서비스를 최대한 보급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기업의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화 함에 따라 관리 편의성 및 비용 효율을 크게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클라우드 도입 초기에는 보안성이나 기존 애플리케이션과의 호환성 등의 문제로 클라우드화를 꺼리는 기업도 많았지만 이제는 사정이 다르다. 애플리케이션 중심의 가상화를 지향하는 컨테이너 기술, 그리고 이를 제어하는 쿠버네티스 플랫폼이 전면적으로 도입되면서 운영체제 가상화에 중점을 둔 기존의 VM 기반 플랫폼에 비해 빠르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운용이 가능하게 되었다.

그리고 외부 전문업체의 공용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하는 퍼블릭 클라우드(public cloud, 공개형)의 장점이 분명한데도 불구하고 보안 등의 우려로 인해 독점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 폐쇄형)에 머무를 수밖에 없던 기업들 역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클라우드를 동시에 운용하며 각각의 장점을 모두 취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가 일반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들 역시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의 원활한 지원을 강조하고 있다.

선택 아닌 필수 된 클라우드, 남은 문제는 '비용'

클라우드화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버린 현재 상황에서 각 기업들은 클라우드 전환 및 운용과 관련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하며 각 클라우드 업체들의 서비스, 그리고 비용을 저울질하기 시작했다. 기업들은 클라우드 자원의 규모나 이용 기간 등의 다양한 시나리오를 고려할 수 있는데, 서비스 제공 업체 및 시나리오의 내용에 따라 비용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플렉세라(Flexera)의 설문조사 결과

이와 관련해 지난 11월 15일, 미국의 IT 전문 매체 CIO Dive는 흥미로운 보도를 했다. 소프트웨어 및 IT 비용 관리 솔루션 제공 업체 플렉세라(Flexera)가 300명 이상의 기업 IT 담당 임원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를 참고로 작성된 이 보도에 따르면, AWS(아마존웹서비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IBM 등의 대표적인 클라우드 업체들이 제공하는 서비스 시나리오간 지출 비용의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상대적으로 비싼 AWS, 최저가 기회 많은 IBM

4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제시한 총 67개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시나리오를 비교한 결과, 시장 점유율 1위인 AWS가 31개의 시나리오에서 가장 높은 비용을 제시한 반면, 가장 낮은 비용은 1개에 불과했다. 구글 역시 26개 시나리오에서 가장 높은 비용, 16개 시나리오에서 가장 낮은 비용을 제시해 역시 전반적인 도입 비용이 낮은 편이 아니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와 IBM의 경우, 상대적으로 비용이 가장 저렴한 시나리오를 다수 제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IBM의 경우는 대상 업체 중 가장 다양한 28개의 최저 비용 시나리오를 제시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으로 클라우드를 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고 CIO Dive는 분석했다. IBM은 경쟁사 대비 클라우드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평가받고 있었으나 최근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관련 기술을 앞세워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그런 와중에 AWS은 2019년 11월부터 약정 할인의 일종인 'Savings Plans'을 도입, Amazon Ec2 및 AWS Fargate의 사용 요금을 최대 72% 절감할 수 있게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다만, 이번 조사를 진행한 플렉세라의 클라우드 전략 부사장인 킴 바인스(Kim Weins)는 “비용 측면에 있어 AWS 클라우드가 최선의 가격은 아니다”라며, AWS의 Savings Plans이 벤더 종속(Vendor Lock-in)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