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전 세계에 내 사진을 뽐낼 기회, 애플 야간모드 챌린지 개최

남시현

애플 아이폰 11 프로, 프로 맥스는 총 3개의 카메라가 장착돼있다.

[IT동아 남시현 기자] 2019년 9월 공개된 아이폰 11은 광각, 망원 2개의 카메라를,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는 초광각, 광각, 망원 3개의 후면 카메라를 갖췄으며, 전래 없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런데 애플 아이폰 11 시리즈의 진가는 카메라의 대수가 아닌, 카메라의 조작법이다. 카메라 대수가 늘어나면서 사용법이 복잡해질 법하지만, 애플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면서도 완성도 높은 조작과 기능을 적용해놨다. 아이폰 사용자라면 복잡한 기술적으로 이해할 필요 없이 사진을 찍기만 하면 된다.

애플 딥퓨전을 활용하면 피부나 머리카락, 섬유, 직물 같은 세밀한 부분이 더욱 정교하게 촬영된다.

아이폰 11 시리즈 카메라 기능 중 가장 돋보이는 기능은 애플 딥 퓨전, 그리고 인공 지능으로 질감과 표현력을 좋게 만드는 야간 모드다. 애플 딥퓨전이란, 아이폰 11 시리즈에서 최신 iOS 13 버전을 사용할 때 활성화되는 기능이다. 촬영 순간 여러 매의 사진을 동시에 찍고, AP의 고속 연산으로 합성해 피사체의 해상력을 극대화하는 기능으로 사람의 피부나 머리카락, 섬유, 직물 같은 세밀한 부분을 더 선명하게 기록한다.

야간모드 사용 전(위), 사용 후(아래)

일반 사용자가 눈여겨봐야 할 기능은 '야간 모드'다. 원래 일반적인 야간 모드는 노출 시간을 길게 하거나, 빛을 받아들이는 양을 늘려 사진이 흔들리지 않게 촬영되도록 돕는 기능이다. 이 과정에서 사진의 질감이 거칠어지거나, 흐려지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반면 애플의 야간 모드는 여러 장의 사진을 연속적으로 촬영한 다음, 이미지가 보여주는 정보를 조합해 자동으로 밝기와 질감을 좋게 보이도록 수정한다.

사용법도 간단하다. 어두운 환경에서 촬영하게 될 경우, 좌측 상단에 달 모양 아이콘이 나타난다. 이 아이콘을 눌러 1, 2, 3초 시간을 지정하고 그대로 사진을 찍기만 하면 된다.

밤 사진을 뽐내고 싶다면, 애플 야간 모드 챌린지에 도전하자.

애플 야간 모드를 통한 사진 결과물은, 때로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한 게 맞는지 착각할 만큼 잘 찍힌다. 이에 애플이 아이폰 11 및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 사용자를 대상으로 야간 모드 결과물 콘테스트를 진행한다. 지난 1월 8일 시작된 애플 야간 모드 챌린지는 이달 말인 1월 29일까지 접수를 받으며, 약 2달이 지난 3월 4일에 5개의 수상작을 발표한다.

야간 모드 챌린지에 사진을 제출하려면 인스타그램(Instagram) 및 트위터(Twitter) 계정이 필요하다. 아이폰 11 및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의 야간 모드로 야간 사진을 촬영한 다음,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첨부하고, #ShotoniPhone 및 #NightmodeChallenge 해시태그를 부착해 공유하기만 하면 된다. 참고로 어떤 아이폰 모델을 사용했는지도 함께 기재해야 한다.

야간모드 챌린지 지원은 인스타그램, 트위터, 혹은 메일로 이뤄진다.

만약 최고 해상도로 이미지를 제출하고 싶다면, '이름_성_nightmode_iPhone모델' 형식으로 작성해 shotoniphone@apple.com로 보내면 된다. 또한, 사진은 사진 앱 내의 애플 편집 도구, 혹은 서드파티 소프트웨어를 통해 편집된 것도 가능하다.

수상작은 애플 보도 자료나 애플 코리아, 애플 인스타그램을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되며, 디지털 캠페인, 애플 앱스토어, 옥외 광고판 및 전시회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애플 뉴스룸(Newsroom)에 개재된 안내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