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새로운 PC 경험 제공할 것,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출시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인텔이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트북을 한국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인텔 코리아 권명숙 대표는 "인텔 인사이드는 단순히 인텔 CPU를 탑재했다는 의미를 넘어, 완제품 PC를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과 사용방식을 제공하는 하나의 플랫폼을 말한다. 때문에 인텔은 인텔은 프로세서뿐만 아니라 많은 파트너와 함께 하드웨어단의 많은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최적의 플랫폼을 갖추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출시

오늘날 사용자는 생산성, 전문 작업, 게임, 회의, 엔터테인먼트, 인공지능 작업 등 다양한 용도로 PC를 사용한다. 지난 컴퓨텍스 2019에서 발표한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노트북 같은 휴대가 가능한 기기에서도 이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품이다.

그래픽 성능 강화와 인공지능 작업 특화, 아이스레이크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크게 '아이스레이크'와 '코멧레이크' 등 두 가지 모델명으로 출시한다. 아이스레이크는 인텔의 새로운 서니 코브 마이크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한 10나노 공정 프로세서로, 그래픽 성능 강화와 인공지능 데이터 처리 속도를 향상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우선 아이스레이크에 탑재된 내장 그래픽(아이리스 플러스)은 같은 전력을 소모하는 8세대 코어 프로세서(15W)의 내장 그래픽과 비교해 평균적으로 2배 가까운 게임 성능 향상 효과를 거뒀다. CS : GO, 레인보우6 시즈, 로켓리그 등 주요 게임을 풀HD 해상도로 구동하는 것이 가능하며, 동영상 편집 시에도 더 나은 성능을 낸다. 또한 프리미어 프로에서 HEVC 코덱으로 인코딩 시 이전 세대보다 두 배 가량 빠른 속도로 작업을 끝낼 수 있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중 아이스레이크는 그래픽 성능 강화와 인공지능 특화가 주요 특징이다

아이스레이크는 빅데이터 처리에 특화한 '인텔 딥러닝 부스트 기능'을 지원한다. 딥러닝 부스트는 데이터를 다룰 때 CPU 내부의 명령어 처리 단계를 새로운 명령어를 통해 간소화해 처리 시간을 높이는 기술이다. 인공지능 서버용 프로세서인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2세대에 이 기술을 탑재한 바 있으며,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에도 이를 적용했다.

딥러닝 부스트 기술을 바탕으로 1kg 내외의 얇고 가벼운 노트북에서도 음성인식 처럼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를 쾌적하게 구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화상 회의 중에는 저전력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주변 잡음을 제거할 수도 있으며, 머신러닝 기반 사진 자동 분류나 선명도 개선 등의 소프트웨어도 빠르게 사용 가능하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또 다른 강점은 연결성 강화다. 최근 몇 년간 무선 연결과 관련한 생태계가 성장했으며, 특히 일반 가정에서도 노트북, 태블릿PC, 스마트폰, 데스크톱, 인공지능 스피커 등 다양한 기기를 무선 네트워크에 연결해 사용한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갖춘 제품은 차세대 와이파이 규격인 와이파이6에 대응하며, 이를 통해 연결 안정성 및 빠른 무선 전송 속도를 확보할 수 있다. 초당 300MB 이상의 데이터를 무선 전송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고해상도 동영상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보거나, 노트북을 이용해 어느 장소에서든 고화질 개인 방송을 할 수도 있다.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선더볼트3(썬더볼트3)도 지원한다. 선더볼트3는 USB 3.0과 비교해 8배 정도 빠른 유선 입출력 인터페이스로, USB C형 단자와 통합할 수 있어 얇고 가벼운 초경량 노트북에 어울린다. 특히 더 넓은 대역폭을 바탕으로 단순한 저장장치뿐만 아니라 외장 그래픽 카드, 고해상도 모니터 등 다양한 기기를 단자 하나만으로 연결할 수 있다.

CPU 성능 강화에 집중, 코멧레이크

아이스레이크와 함께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또 다른 제품군인 코멧레이크는 14나노 공정 프로세서로, 비교적 낮은 전력에서도 6코어 12스레드, 최대 작동속도 4.9GHz 등 CPU 자체의 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인텔에 따르면 코멧레이크는 8세대 동급 프로세서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16% 정도 향상됐으며, 5년전 시스템과 비교하면 전체 성능이 2배 정도 강화됐다. 오피스 365를 사용할 경우 이전 세대보다 2배 정도 더 빠르게 파일을 열거나 매크로 등을 실행할 수 있으며, 포토샵 렌더링 속도 역시 2.5배 상승했다.

아이스레이크와 코멧레이크를 구분하는 방법은 제품 이름에서 그래픽 레벨이 표시돼 있는지 여부다. 아이스레이크의 경우 그래픽 강화를 강조하기 위해 프로세서 SKU 번호 뒤에 G7 등 그래픽 레벨을 표시하고 있으며, 코멧 레이크의 경우 U 등 프로세서 접미사를 붙인다. 이 밖에 연결성 측면에서는 와이파이6, 선더볼트3 등을 지원하는 점이 아이스레이크와 동일하다.

아테나 프로젝트로 노트북 사용성 극대화할 것

인텔이 지난 컴퓨텍스 2019에서 언급한 아테나 프로젝트는 센트리노, 울트라북, 2-in-1을 잇는 새로운 노트북 기준이다. 인텔 잭 후앙 APJ 세일즈 매니저는 "아테나 프로젝트는 노트북 사용성을 극대화 하기 위한 방법으로, 수년간 시장 조사 및 사용성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 소비자 요구를 이루기 위해 파트너사와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오늘날 소비자는 긴 배터리 시간, 빠른 반응 속도, 가벼우면서도 만족스러운 성능 등이다"고 말했다.

아테나 프로젝트 요구 조건을 충족한 노트북

아테나 프로젝트는 이러한 요구조건을 만족하기 위해 스마트폰 전원 버튼을 누르고 바로 앱을 실행하는 것처럼 대기 상태에서 사용자가 원할 때 즉시 작동할 수 있는 상태로 바뀌도록 하고 있다. 또한, 배터리 지속시간은 저장된 동영상을 최소 16시간, 무선 인터넷을 연결하는 일반 사용 환경에서는 9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어야 하며, 30분 충전 만으로도 4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여기에 전원 플러그를 뽑은 상태에서도 사용자가 불만 없이 사용할 만한 수준의 성능을 내는 것은 필수적이다.

인텔과 완제품 PC를 만드는 곳뿐만 아니라 배터리, 키보드 등의 부품은 물론 소프트웨어 기업과도 파터너를 맺고 매년 생태계와 관련한 심포지엄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소비자가 쉽게 아테나 프로젝트 프로젝트 제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별도의 마크를 부착할 계획이며, 올해 말까지 다양한 디자인을 갖춘 120여 종의 제품이 등장할 계획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