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성능은 가볍지 않은 초경량 노트북, 에이서 스위프트5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요즘 노트북 정말 가벼워졌다. 과거에는 가벼운 노트북이라고 하면 넷북 처럼 11인치 이하의 크기로 아주 작았으며,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리기 위해 성능을 제한한 만큼 간단한 문서 작업이나 웹 서핑 정도만 겨우 할 수 있는 제품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초경량 노트북은 무게가 1kg 미만인 것은 물론, 화면 크기도 13~15인치 이를 정도로 커서 문서 작업 등이 용이하며, 성능 역시 과거와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향상돼 간단한 게임 까지도 구동할 수 있을 수준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배터리 지속시간이 10시간을 넘는 제품도 늘어났다.

오늘 소개할 에이서 스위프트5(Swift SF515-51, 이하 스위프트5)는 이러한 맥락의 초경량 노트북으로, 가벼운 무게에도 불구하고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NVMe SSD 등을 탑재해 충분한 성능을 내는 것은 물론, 최대 10시간에 이르는 배터리 지속시간 등을 갖춘 제품이다.

에이서 스위프트5

일단 제품을 손으로 들어보면 가볍다는 느낌이 확 든다. 필자가 평소 사용하는 노트북의 경우 13인치 크기에 1.35kg 정도의 무게를 갖춰 비교적 가벼운 제품이지만, 스위프트5는 화면이 15.6인치로 더 크면서도 무게는 오히려 스마트폰 두 개 정도인 360g이나 가볍다. 에이서는 이러한 무게를 위해 마그네슘 합금 소재로 스위프트5를 제작했다. 메탈 소재로 제작한 제품과 비교해 가벼우며, 플라스틱 제품과 비교하면 내구성 까지 챙긴 셈이다.

마그네슘 합금으로 제작해 무게를 줄이면서도 견고함을 높였다

베젤이 아주 좁은 것 역시 만족스럽다. 화면 좌우 베젤은 0.5cm이며, 상하 베젤은 0.9cm 정도에 불과하다. 이 덕분에 15.6인치 화면을 탑재했지만 기존 동급 화면 크기를 갖춘 노트북과 비교해 전체적인 부피는 작은 편이다. 본체 및 화면을 포함한 두께는 가장 두꺼운 곳이 1.5cm 정도다. 가벼운 무게, 상대적으로 작은 부피와 얇은 두께 등 백팩에 넣어 휴대하기 어울리는 노트북이다.

좌우 베젤이 0.5cm 정도로 얇아 기존 15.6인치 노트북보다 전체 부피는 작은 편이다

배터리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최대 10시간 까지 연속 사용 가능하지만, 고성능 작업이나 화면을 최대로 밝게 사용할 경우 이보다 짧은 시간만 전원 연결 없이 사용 할 수 있다. 이러한 경우에는 전원 어댑터를 함께 휴대하는 것이 좋다. 스위프트5의 전원 어댑터는 무게가 250g으로 아주 가벼우며, 부피 역시 작기 때문에 노트북과 함께 휴대하더라도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화면 해상도는 풀HD(1,920 x 1,080)이며 터치스크린을 지원한다. 키보드/터치패드를 이용한 조작 외에도 화면을 직접 손으로 눌러 조작할 수 있는 만큼 활용도가 높다. 예를 들어 전체 화면으로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할 때, 스마트폰 처럼 손가락으로 화면을 쓸어 올리거나 내리면서 스크롤할 수 있고, 화면을 터치해 원하는 동영상을 재생하는 용도 등으로 쓸 수 있다. 사실 마우스로도 편하게 할 수 있는 조작 들이지만, 노트북을 휴대할 때 마우스를 챙기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 때 노트북에 부착된 터치패드를 이용하는 대신 터치 스크린으로 화면을 직접 만지면 더 직관적이고 편한 조작이 가능하다.

터치 스크린을 지원한다

화면은 IPS 패널을 탑재해 시야각이 넓으며, 색 재현율도 좋다. 화면은 최대 180도까지 열린다. 힌지 바깥쪽에 화면이 붙어있는 구조로 돼 있어, 실수로 화면을 누르더라도 힌지가 부러지거나 할 염려가 없다. 개인적으로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화면 강화유리가 유광인 점이다. 유광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기는 하지만, 필자의 경우 눈부심 방지 처리(무광)를 통해 주변 잡광이 반사되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

화면은 최대 180도로 열리며, IPS 패널을 탑재해 측면에서 화면을 바라봐도 올바른 색을 보여준다

키보드는 준수한 편이다. 키를 누르는 느낌은 조금 얕지만, 반발력이 좋아서 경쾌한 타건이 가능하다. 글쇠 하나의 크기는 약 1.5cm로 손가락 두께와 비슷하며, 글쇠 사이 간격도 제법 있기 때문에 글쇠를 잘못 누르는 일이 드물다. 다만 15.6인치 노트북임에도 불구하고 글쇠를 키운 만큼 우측에 숫자 키는 별도로 없다. 이 밖에도 키보드는 조명을 내장해 어두운 곳에서도 타건이 가능하다.

글쇠가 크고 간격이 넓어 타건이 편하다

주요 부품으로는 인텔 8세대 코어 i5-8265U 프로세서(4코어 8스레드), 8GB 메모리, 256GB NVMe SSD 등을 탑재했다. 모델에 따라 프로세서나 SSD 용량 등 세부적인 차이는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전력 소모를 낮추기 위해 저사양 프로세서를 탑재하던 넷북과 달리, 이제는 저전력 프로세서로도 충분히 만족할 만한 성능을 낼 수 있게 됐다. i5-8265U의 경우 TDP가 15와트에 불과하지만, 포토샵이나 동영상 인코딩 등 프로세서 성능을 요구하는 작업도 무리 없이 할 수 있다. 또한 내장 그래픽 성능 역시 과거와 비교해 크게 상승했기 때문에 리그 오브 레전드 정도의 게임 역시 충분히 구동 가능하다.

8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를 탑재해 전력 소모를 줄이면서도 성능을 높였다

측면 단자 역시 마음에 든다. 최근 등장하는 초경량 노트북의 경우 부피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마이크로HDMI, 마이크로USB 등 크기가 작은 단자를 채택하는 경우가 많다. 이와 달리 스위프트5는 풀사이즈 HDMI, USB A형 단자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별도의 어댑터 없이 주변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이 밖에도 USB C형 단자를 하나 더 갖추고 있어 범용성을 높였다. 다만 마이크로SD카드나 SD카드 슬롯이 별도로 없기 때문에 이러한 종류의 저장장치를 쓸 때는 USB 허브나 SD카드 리더 등의 장치가 필요하다.

측면 단자는 모두 풀사이즈로 적용해 범용성이 높다

에이서 스위프트5는 가벼운 무게와 배터리 지속시간으로 휴대성을 높인것은 물론, 큼직한 화면과 넓은 키보드를 통해 업무 생산성 까지 갖춘 제품이다. 직장인이 개인적으로 사용할 노트북 혹은 대학교 신입생의 과제 및 인강용 노트북으로 어울릴 만하다. 제품 가격은 모델에 따라 조금씩 다르며, 필자가 사용한 사양의 경우 약 120만 원 내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에이서 스위프트5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