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스칸디나비아산 스프린터 '볼보 폴스타'가 왔어요

강형석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공개한 S60, V60 폴스타.

[IT동아 강형석 기자] 스칸디나비안 스프린터가 우리나라 땅을 밟았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월 23일, 서울마리나 클럽앤요트(서울 영등포구)에서 자사의 고성능 라인업 '폴스타(Polestar)'를 공개했다. 국내 출시되는 차량은 S60과 V60으로 각 30대 한정 판매된다. 가격은 각각 7,660만 원과 7,880만 원이다.

폴스타는 모터스포츠 기술력을 일반 차량에 접목한 고성능 라인업이다. 이를 위해 볼보는 1996년 이후부터 스칸디나비안 투어링카 챔피언십(Scandinavian Touring Car Championship)에 출전해 기술력을 쌓아 왔다.

볼보 V60 폴스타.

차량들은 개발 단계부터 공도에서의 최상의 제어 능력을 제공하는 데일리 퍼포먼스 자동차를 지향한다. 안전과 편의사양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일상 주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운전자가 원하면 화끈한 성능을 즉시 느끼도록 하는 것이 목표. S60 폴스타와 V60 폴스타는 기존 차량에서 약 52가지에 달하는 사양을 업그레이드 하면서 볼보 역사상 빠르고 강력한 성능을 내는 차량으로 재탄생했다. 52가지 업그레이드 항목에는 내외관과 함께 브레이크, 파워트레인 등이 모두 포함된다.

외모보다 내실을 다진 업그레이드

S60 과 V60폴스타의 디자인은 스포티함을 강조한 디테일과 공기역학적 설계로 역동적인 인상을 자랑한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휠 등 차량 곳곳에 폴스타 배지를 배치하고, 검은색 유광 마감 처리해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이 외에 전방코너 스플리터, 메시(Mesh)타입의 폴스타 전용 20인치 휠을 적용해 다이내믹한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S60 폴스타(좌)와 V60 폴스타(좌)의 리어 스포일러 디자인.

크고 넓어진 S60 폴스타의 후방 스포일러와 ㄷ자 형태로 날렵하게 마무리된 V60 폴스타의 리어루프 스포일러는 스포티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동시에 공기의 흐름을 조절해 고속 주행에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BMW의 M, 메르세데스-AMG, 아우디 S라인 등과 같은 에어로 다이내믹 키트 같은 요소들은 없지만 필요한 부분은 충실히 담아 넣었다는 인상은 준다.

타이어는 두 차량 모두 20인치 사양의 미쉐린 파일럿 슈퍼 스포츠가 기본으로 장착된다. 폭 245mm, 편평비 35, 하중지수는 95, 속도등급은 시속 300km(245/35ZR20, 95Y)다. 세부적인 요소를 살펴보면 마모지수 300, 젖은 노면 제동력(트랙션) 등급 AA, 온도 등급은 A다. 이 정도 사양이라면 마른 노면 및 젖은 노면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볼보 S60 폴스타.

차량에는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제조사의 부품을 채택해 고성능 모델 특유의 경쟁력을 높였다. 브레이크는 이탈리아 브렘보(Brembo), 서스펜션은 올린즈(Öhlins) 제품을 탑재했다. 이는 뛰어난 제동력과 최적화된 구동성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실내는 음...

실내 디자인은 최근 볼보가 선보인 XC90이나 S90과 같은 미래지향적 모습과는 거리가 있다. 아무래도 차량 자체가 완전 변경되기 이전의 것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다. 향후 볼보는 완전 변경되는 XC60을 시작으로 여러 60 라인업에 변화를 줄 예정이다. 실내가 아쉽다면 이 때 출시될 폴스타를 기다리는 방법도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각 차량을 30대만 한정판매하는 이유도 아마 여기에 있지 않을까.

S60, V60 폴스타의 실내.

일단 S60, V60 폴스타 자체만 놓고 보자. 실내 디자인은 폴스타의 정체성을 더한 디테일을 곳곳에 더해 스포티한 감성으로 완성했다고 한다. 센터콘솔 일부에는 카본을 쓰고 일루미네이티드 폴스타 기어노브, 폴스타를 상징하는 싸이언 레이싱 블루 색상의 스티치를 곳곳에 배치했다. 스티어링 휠과 도어, 중앙 암레스트에는 거친 질감의 누벅 가죽으로 마감 처리해 내구성과 손에 쥐는 맛을 살렸다.

문을 열면 도어 씰 플레이트에 '엔지니어드 바이 폴스타(Engineered by Polestar)'라는 문구가 운전자를 반긴다. 알루미늄 재질로 잘 마감되어 있는데, 요즘 고급 차량처럼 빛나는 형태는 아닌 듯 했다.

2리터 가솔린 엔진에 터보차저와 슈퍼차저의 조합

S60과 V60 폴스타는 기본적으로 사륜구동(AWD) 방식을 채택했다. 300마력 이상의 출력을 안정적으로 다루기 위해서다. 여기에 20인치 휠과 고성능 타이어, 최적의 서스펜션 등이 맞물려 최적의 주행감각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367마력의 최대 출력과 47.9kg.m의 최대 토크를 내는 S60, V60 폴스타의 엔진.

엔진은 직렬 4기통 2리터(1,969cc) 가솔린으로 터보차저와 슈퍼차저를 조합한 형태를 쓴다. 최대 출력은 367마력, 최대 토크는 47.9kg.m에 달한다. S60과 V60 폴스타를 각각 4.7초, 4.8초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하게 만드는 성능이다. 이 엔진은 2017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되기도 했다.

변속기는 8단 자동(기어트로닉)과 호흡을 맞춘다. 차량 연비와 배기가스 수치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당연히 연비는 낮겠지만)라는 점 참고하자. 볼보자동차코리아는 S60과 V60 폴스타를 시작으로 고성능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를 통해 안전을 넘어 성능까지 갖춘 프리미엄 브랜드로 인식되길 바란다고. 분명 독일산 고성능 라인업이 득세하는 한국 시장에 북유럽 감성(?)이 던지는 메시지는 남다르게 느껴지긴 한다. 건투를 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