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엔비디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연계로 VR 생태계 구축한다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2015년 11월 20일, 엔비디아(www.nvidia.co.kr, 지사장 이용덕)가 지난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지스타 2015'에서 VR 체험관 운영을 통해 관람객들의 응을 이끌어냈으며,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엔비디아는 가장 많이 알려진 VR HMD '오큘러스 리프트'와 함께 HTC와 밸브(Valve)가 공동 개발 중인 '바이브(Vive)'를 국내 최초로 시연했다. 특히, HTC 바이브 체험관은 행사 기간 중 매일 오전 선착순으로 진행했던 사전 예약이 개관 1시간도 안돼 마감되었으며, 오큘러스 리프트 체험 역시 치열했다고 전했다.

엔비디아 지스타 2015에서 VR 체험관 열어

오큘러스 리프트 체험관에서는 CCP 게임즈의 '이브: 발키리' 등 VR 게임을 주로 선보였으며, HTC 바이브 체험관에서는 구글의 가상현실 페인팅 애플리케이션 '틸트 브러쉬(Tilt Brush)' 등 게임 분야 이외에 적용될 수 있는 VR 기술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시연했다.

엔비디아는 오큘러스 리프트와 HTC 바이브 체험관 모두 자사의 지포스 GTX GPU 기반으로 운영했다고 전했다. 일반 PC 보다 비교적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VR 체험을 위해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했다는 것. 특히, 엔비디아는 VR 상용화의 최대 걸림돌이라 할 수 있는 멀미 현상의 주요 원인인 '화면 지연율(Latency)'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성능 그래픽 카드를 지원하는 등 오큘러스, HTC 등과 같은 VR 관련 기업과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엔비디아는 VR 콘텐츠 개발자들을 위한 '게임웍스(GameWorks) VR'과 같은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제작해 무료 배포하고 있다. 게임웍스 VR은 시각이 집중되는 이미지 중앙 부분에 더 높은 해상도를 제공하고 그렇지 않은 주변 부분에는 낮은 해상도를 제공하는 '다중 해상도 셰이딩(Multi-Resolution Shading)'과 같은 기술을 포함한다. 이를 통해 개발자는 이미지의 주변 부분이 왜곡되는 VR 헤드셋에서 더 적은 성능으로 동일한 이미지 품질을 구현할 수 있다.

엔비디아 코리아 이용덕 지사장은 "이번 지스타를 통해 엔비디아의 고성능 GPU를 기반으로 구현되는 VR 경험에 대해 국내 사용자들의 관심과 반응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향후에도 지포스 그래픽 카드와 게임웍스 VR 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의 연계를 통해 VR 생태계 확장에 힘쓸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