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아수스, 컴퓨텍스 2010에서 다양한 기기를 선보이다

권명관

1__.jpg

2010년 6월 3일, 아수스(지사장 케빈 두, kr.asus.com)가 6월 1일부터 5일까지 대만에서 진행되는 세계 3대 IT 전시회인 ‘컴퓨텍스(Computex 2010)’에서 Eee 패드(Pad), VX6 람보르기니 노트북, NX90 노트북 등 다양한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들 제품은 최근 IT에 유행처럼 번지는 클라우드 컴퓨팅 노트북 시장을 공략한다고 한다.

Eee 태블릿과 Eee 패드

Eee_Tablet.jpgEee 태블릿

아수스는 이번 컴퓨텍스 2010에서 Eee 태블릿(Tablet)과 Eee 패드와 같은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 적합한 멀티미디어 기기를 선보였다. Eee 태블릿은 노트패드(NotePad)나 e 리더 기능을 주로 이용하는 대상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기기로 2450dpi 성능과 터치스크린을 탑재하고 있다. 또한 USB, 마이크로 SD 카드 단자도 지원하며, 카메라도 탑재되어 있다고 한다.

2_Eee_Pad.jpgEee 패드

또한, Eee 패드 제품으로 10인치 ‘EP101TC’와 12인치 ‘EP121’의 2종을 선보였다. ‘EP101TC’는 무게 675g, 두께 12.2mm로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이며, ‘EP121’은 인텔 코어 2 프로세서와 윈도우 7 운영체계를 탑재해 e북, 멀티미디어 플레이어, 휴대용 모바일 기기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다. 특히, ‘EP121’ 제품은 가상키보드나 연결해 쓸 수 있는 키보드 등을 지원해 입력의 편의성을 강조했다.

친환경 제품

아수스는 환경 친화적 컴퓨팅 환경 구현을 위한 제품 및 기술도 선보였다. 매번 여러 IT 쇼에서 선보였던 뱀부(Bamboo) 시리즈의 노트북을 이번에도 선보였다. 뱀부 노트북은 주요 부분을 친환경 소재인 대나무로 구성한 컨셉 제품으로 과거 U6V의 후속 모델인 U33을 선보였다.

ASUS_U33_Bamboo.jpg뱀부 U33

이외에 모니터와 노트북 제품에 수은 배제 기술을 적용한 절전 제품과 기술도 선보였다. 일반 LCD 모니터보다 최대 45% 절전 성능을 가진 디자이노(Designo) 시리즈 LED 모니터와 사용자가 에너지 사용량을 측정해 분석할 수 있는 SEA(Smart Energy Action) 기술을 개발해 사용자 스스로 불필요하게 소모되는 전력을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람보르기니 노트북

LAMBORGHINI_VX6.jpg람보르기니 VX6

아수스는 이탈리아의 람보르기니와 전략적인 제휴로 만들어낸 VX 시리즈의 후속 모델인 ‘람보르기니 VX7(Lamborghini VX7)’과 ‘람보르기니 VX6’를 선보였다. 이들 제품은 더 높은 수준의 그래픽카드와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해 높은 음질을 즐길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음질을 강화한 노트북

NX90.jpgNX90

아수스는 뱅앤올룹슨과의 공동 개발을 통해 개발한 소닉마스터(Sonic Master) 기술을 통해 노트북의 음질과 소리 크기의 문제를 해결했다. 아수스 ‘NX90’ 노트북과 N 시리즈 노트북에 탑재된 이 기술은 스피커의 진동 범위를 확대하고, 소리 전달의 정확도를 이전보다 3배 향상시키며, 스피커의 진동과 소리의 일그러짐 현상을 제거하는 아수스의 독자적인 기술이다.

아수스 ROG 제품

G53.jpgG53

아수스 ROG(Republic Of Gamers) 제품은 게이머들을 위한 높은 성능과 편의를 지원해온 제품이다. 이번에 선보인 ‘ROG CG8490’은 코어 i7-980X CPU, DDR3 12GB 메모리와 듀얼 라데온 HD5870 그래픽 카드를 탑재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출시했던 3D 노트북 ‘G52J’에 이어 3D 그래픽과 HDMI 1.4를 지원하는 15.6인치의 ‘G53’ 노트북을 선보였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