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그 보쉬(BOSCH)에 냉장고, 세탁기도 있다고?

김영우

매우 유명한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그 브랜드의 실질적인 위치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경우가 의외로 많다. 이를테면 '롤스로이스'는 일반인들에게는 고급 승용차 브랜드로 유명하지만 사실은 항공기용 엔진 브랜드인 '롤스로이스 plc'의 규모 및 영향력이 훨씬 크다. '소니' 역시 전자제품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소니 그룹이 올리는 수익 중에서 금융업과 보험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히 크다. 특정 분야에서의 이미지가 워낙 강한 나머지, 그 브랜드의 본질이 오히려 잘 보이지 않는 경우다. 특히 다국적 브랜드 중에서 이런 사례가 많다.

보쉬의 전동 공구와 세탁기 (출처=보쉬)

국내에서 각종 전동공구 및 자동차 부품 브랜드로 잘 알려진 독일 기업인 '보쉬(BOSCH)' 역시 그런 경우다. 이 회사는 1886년에 처음 설립된 이후, 자동차 부품, 차량정비, 전동공구, 주방기구, 무기, 의료기구, 통신, 마이크로 센서, 에너지, 그리고 생활가전 제품에 이르기까지 정말로 다양한 분야에 진출한 바 있다. 기본적으로 보쉬가 보유한 정밀기계 관련 기술의 수준이 높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많았기 때문이다.

물론 보쉬가 100년 넘게 사업을 영위하는 동안 일부 분야에서는 철수하기도 했고, 진출 당시와는 전개 방향이 달라진 사업 영역도 있다. 하지만 2020년 현재도 보쉬는 모빌리티 솔루션, 산업 기술, 소비재 기술, 그리고 에너지 및 빌딩 기술에 이르는 다수의 제품과 서비스를 팔고 있다. 보쉬는 유럽에서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전자제품 제조그룹 'BSH 홈 어플라이언스'를 가지고 있으며, 여기에는 보쉬 외에 'GAGGENAU(가게나우)', 'SIEMENS (지멘스)' 등의 가전 브랜드도 포함된다. 특히 가게나우는 고급형 빌트인 생활가전 제품 브랜드로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

유럽의 대표적인 가전 제조사 그룹인 'BSH 홈 어플라이언스' 산하의 브랜드들 (출처=보쉬)

<유럽의 대표적인 가전 제조사 그룹인 'BSH 홈 어플라이언스' 산하의 브랜드들>

한국에선 전동공구 및 자동차 부품 브랜드로 유명하지만 2017년부터는 생활가전 제품 사업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보쉬가 한국 시장에 선보인 생활가전 제품은 세탁기, 냉장고, 의류건조기, 식기세척기, 청소기, 블렌더, 커피머신 등이 대표적이다. 사실 한국 생활가전 시장은 터줏대감이나 다름없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존재감이 워낙 커서 해외 가전제품 브랜드가 진입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에 대해 보쉬는 다른 생활가전 브랜드와는 살짝 다른 방향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일단은 제품 차별화다. 과일과 채소 등의 신선식품 보관에 최적화된 냉장고, 제올라이트 광물질을 활용한 식기세척기, 알러지 걱정을 없앤 드럼 세탁기, 최대 40분 연속 사용 가능 배터리를 탑재한 청소기, 750W 저소음 모터를 탑재한 블랜더 등이 대표적이며, 24가지 색상의 전면 패널을 자유롭게 교체해 디자인을 꾸밀 수 있는 맞춤형 모듈 냉장고도 국내에 출시했다.

한국에 출시된 보쉬의 냉장고와 식기세척기, 드럼 세탁기 (출처=보쉬)<한국에 출시된 보쉬의 냉장고와 식기세척기, 드럼 세탁기>


이와 더불어 같은 계열 브랜드인 가게나우의 제품과 유사하게 실내 인테리어와의 조화를 강조하는 빌트인(Built-in) 형식의 제품이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건설사와 협력, 이들이 건축한 고급 아파트나 주상복합, 빌라에 빌트인 제품을 공급하는 마케팅도 비교적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보쉬의 생활 가전 모델 중에는 빌트인 형태의 제품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출처=보쉬)
<보쉬의 생활 가전 모델 중에는 빌트인 형태의 제품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보쉬 브랜드의 생활가전 제품은 국내 일반 소비자들에게 낯선 존재다. 전동공구나 자동차 부품 브랜드로서의 보쉬의 이미지가 너무 강하기 때문에 오히려 이 브랜드의 냉장고나 세탁기 등을 사는데 어색함이 느껴진다는 의견도 있다. 기존의 높은 브랜드 인지도가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하는 데 오히려 지장을 줄 수도 있다는 의미다.

물론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한 사례도 적지는 않다. 이를테면 '캐논'은 본래 카메라 제조사로 먼저 이름을 알렸지만 이후 프린터 시장에도 진출해 좋은 성과를 거두었으며, '야마하' 역시 악기 제조사로 시작해 유명해졌지만 이후 모터사이클, 골프클럽, 양궁 등 악기와 거의 관계가 없는 분야에서도 성공한 바 있다.

이들은 다른 분야에서 얻은 기존의 인지도에 안주하지 않고 진지하게 제품의 품질 및 서비스로 승부했으며, 결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했다. 보쉬의 국내 생활가전 시장 진출 성공 여부 역시 이러한 정공법을 얼마나 잘 구사할 수 있는지에 달렸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