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CES2020]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 "SW기업 아닌, AI·블록체인 기업으로 거듭날 것"

남시현

한컴그룹은 '첨단 기술을 통해 꿈을 현실로 구현한다'를 주제로 행사에 참여한다.

[라스베이거스=IT동아 남시현 기자] 전 세계 최신 IT 기술과 흐름을 만나볼 수 있는 세계 최대 IT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이 라스베이거스 전역에서 펼쳐지고 있다. 매년 그렇듯, CES에 주목할만한 기업들은 넘쳐나지만, 그중에서도 한글과 컴퓨터, 한컴으로도 잘 알려진 한컴그룹이 인공지능과 로봇을 주제로 CES2020에 참가한다.

올해로 3년 연속 CES에 참가하는 한컴그룹, 올해는 13개 그룹사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통해 꿈을 현실로 구현한다'를 주제로 행사에 참여한다. 참여한 그룹사는 한글과 컴퓨터, 한컴MCS, 한컴로보틱스, 한컴위드, 한컴모빌리티, 아큐플라이AI 등 여러 그룹사가 블록체인,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 시티 관련 제품을 선보인다.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 (제공=한컴그룹)

물론 한컴그룹은 한컴 오피스라는 소프트웨어를 주력으로 하는 회사라는 인식이 있는 반면, 블록체인이나 로봇 기술로 CES에 참가한다는 것 자체에 의문을 갖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듯 하다. 이에 관해 한글과컴퓨터그룹 김상철 회장과 직접 담소를 나눠보았다.

한컴그룹이 CES에서 선보인 '로봇'에 관하여

부스 방문자에게 가벼운 대화를 건네는 인공지능 로봇 '토키'
<부스 방문자에게 가벼운 대화를 건네는 인공지능 로봇 '토키'>

가장 먼저 이번 행사에 참여한 주제인 '로봇'에 관련 질문이 등장했다. 김회장은 "작년부터 CES 로봇관에 참가한 기업 80%가 중국 기업이며, 대부분은 산업용 자동화 로봇에 가깝다."라는 설명으로 시작했다.

"반면, 우리가 주력하는 로봇은 산업이 아닌 가정용 로봇이다. 가정 내 보안과 교육, 대화 기능 등에 초점을 맞는 인공 지능을 탑재하고, 향후에는 더 많은 가정 내 일을 분담하게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출시와 관련해서는 현재 한컴로보틱스의 토키(Toki)가 유치원 등 교육 기관에 판매되고 있으며, 더 다양한 기능을 접목한 신제품은 올해 안에 양산할 계획이라 밝혔다.

블록체인에서 라이프 블록체인을 추구한다?

김상철 회장은 블록체인에 관한 생각을 밝히기에 앞서 "블록체인 하면 코인을 떠올리지만, 개인적으로 블록체인은 인터넷을 대체할 만한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하며, "우리는 일상생활 깊숙이 블록체인이 파고든 세상, 라이프 블록체인을 추구하고 있다. 일상에서부터 산업은 물론 금융과 에너지까지 블록체인으로 구축할 수 있다고 본다"는 뜻을 밝혔다.

라이프 블록체인은 한컴 DBS를 이용해 모든 생활 증명서를 일시에 관리하는 체계다.

"한컴위드를 기반으로 지난 4년간 블록체인 사업을 준비했다. 하지만 아직도 전 세계 블록체인 수준은 걸음마 단계다. 한컴이 오피스 소프트웨어와 행정망 구축 경험을 블록체인으로 결합한 것만으로도 중국, 베트남, 미국 쪽에서 큰 관심을 보이는 중"라고 말했다.

블록체인에 대해 한컴위드 홍승필 부사장이 추가로 답변했다. 홍 부사장은 "블록체인의 기능보다는, 실제 생활에서 라이프 블록체인이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알리고 싶다. 한컴 DBS(Digital Safety Box)는 출생 증명서, 성적 증명서, 경력 증명서 등 증명이 필요한 모든 부분을 블록으로 관리한다. 이를 통해 출생 증명으로 여권을 대체할 수 있고, 의료 정보나 유언장 일상생활의 보안이 더욱 확고해진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우리는 분산 신원 증명(DID, 디지털 신원 증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DID 구축을 위한 대비가 이뤄지고 있고, 어떤 서비스가 가능할지 확인하는 단계에 있다."라고 말했다.

한컴그룹의 주력 사업, 소프트웨어에 관한 질의응답

한컴의 주력 사업인 소프트웨어에 관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한컴그룹의 주력 사업이 소프트웨어(한컴오피스)인 만큼, 현재 상황과 향후 방향성에 대한 질문도 오갔다. 김 회장은 "오피스 SW(소프트웨어)는 아무나 진입할 수 있는 시장이 아니다. 국내에서 한컴 이외에 경쟁력을 갖춘 오피스 SW기업이 없다는 것만 봐도 그렇다."라며 말문을 꺼냈다. 이어서 "현재 앱 ·클라우드 기반에서 일정 금액을 내고 이용하는 구독형 모델을 도입해, 수익 다각화를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 말했다.

김 회장은 "러시아 시장을 예시로 들면, 러시아는 MS오피스와 아마존 워크닥스가 거의 반반 점유율로 나뉜 시장이다. 그리고 아마존 워크닥스에 한컴 오피스가 올라가 있어 아마존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시장이 형성된다면 제조업보다 훨씬 빠르고 안정적으로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컴그룹의 매출, 그리고 향후 기업이 나아갈 방향은?

마지막으로 김상철 회장은 "이제 매출을 자체적으로 늘려가는 시대는 지났다. 내 기술에 상대 기술을 얹어 높이는 기술도 중요하다."라며, "이처럼 자체 외형을 높이는 것, 새로운 시장을 넓히는 것을 통해 발전을 거듭할 계획"이라 말했다.

"한컴그룹은 총 16개 회사로 구성돼있으며, 소프트웨어가 주력이므로 영업익은 높은 편"이라며, "올해 목표는 전 세계 소프트웨어 시장의 5%에 해당하는 매출을 달성하는 것이며, 이는 1조 2천억 원대에 달한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라도 세계 시장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컴그룹의 방향을 제시했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