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기업 혁신, 매출 증가에 도움 될 3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모집

이문규

[IT동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5월 20일~6월 21일까지 공모한 '2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지원결과'를 발표하고, 3차 모집을 7월 8일~30일까지 실시한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가공 서비스에 필요한 비용을 바우처를 통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데이터 분야 투자여력이나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한다. 1차, 3차 사업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 수요기업을 직접 모집하고, 2차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선정한 분야별 전문수행기관이 담당했다. 

데이터 바우처 사업구조도

2차 수요기업 모집은 과기정통부가 지정한 17개 전문수행기관이 한 달 동안 각각 추진했으며, 그 결과 총 980건 모집에 모두 1,259건이 접수됐다. 

유형별로는 데이터 구매 바우처가 500건 모집에 569건이 접수됐고, 가공 바우처는 일반 데이터 가공이 300건 모집에 370건 접수, 인공지능(AI) 가공이 180건 모집에 320건 접수되어,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인공지능  가공 바우처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공모

한편 데이터 바우처 2차 과제에 대한 심사결과, 구매 바우처 441건, 일반 가공 바우처 272건, 인공지능 가공  바우처 176건이 선정되어, 총 889건의 혁신 과제들이 데이터 바우처를 통해 지원을 받게 됐다.

구매 바우처 신청 사례 중에는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하여 효율적인 택시배차 계획을 제공하거나, 사이버 침해정보를 활용하여 보안관리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경우가 있으며, 상권분석 정보를 통해 최적지에 브랜드를 오픈하고 매출향상을 꾀하는 경우 등이 있다. 

일반 가공 바우처 신청 사례로는, 생산현장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작업자와 기기, 제품별 낭비요소를 최소화하고 생산공정을 최적화하는 경우,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선천적/후천적 원인분석을 통해 내 피부에 꼭 맞는 화장품 추천서비스를 개발하는 경우 등이 있다.

인공지능 가공 바우처는 인공지능 이미지 인식 모듈을 적용해 건축 공사 항목별 지출비용의 특징을 파악하고 비용 예측을 통해 경영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거나, 운전자 영상 데이터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하여 안전벨트 착용이나 탑승자 안전을 살피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경우 등이 있다.

이처럼 데이터 바우처 신청을 통해 제품 생산 및 판매를 넘어서 타 산업 분야 데이터를 활용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다각도의 분석과 예측을 통한 경영전략을 수립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성장을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1차 공모에 비해 2차 공모에서는 데이터 활용에 대한 기업들의 이해도가 한층 높아지고 비수도권 기업들의 참여가 두 배 늘어났다. 이후로도 전국에 걸친 데이터 활용 수요 발굴을 통해 데이터 중심의 혁신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모집 결과, 총 1,641건 중 현재까지 1,085건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나머지 556건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을 통해 3차 모집(7. 8∼7.30)이 실시된다. 3차 공모 신청방법과 심사기준 등은 K-DATA 홈페이지(www.kdata.or.kr)와 데이터스토어(www.datastor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