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 주변기기를 한 자리에?' 2019 스마트 디바이스 쇼 개최

강형석

KITAS(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9가 13일까지 코엑스 C홀에서 개최된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스마트 시대, 이들과 호흡하는 기기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제 9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이하 KITAS 2019)'가 2019년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약 120여 기업, 200부스 규모로 치러지는 가운데 참가 기업을 위한 상담회와 비즈나이트 등 시장 확대를 고려한 행사도 마련되었다. 대신 규모가 과거에 비해 작아지면서 지난해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되던 행사는 바로 옆 홀인 C홀(3층)로 이동하게 되었다.

스마트 디바이스 쇼라서 다양한 제품을 떠올리기 쉬운데, 올해는 다양한 제품을 보기 힘들어졌다. 우리가 접하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가 다수 출품되는 것이 아니라, 관련 주변기기 혹은 IT 기술을 탑재한 장비 등이 주를 이룬다. 본래 주변기기 전시회로 시작한 것이 지금에 이른 형태다.

실제 전시장을 방문하면 주로 개인용 오디오 장비(이어폰·헤드폰)와 휴대 선풍기·셀카봉·보조배터리 등 주변기기들이 눈에 띄었다. 상대적으로 웨어러블·인공지능 기기·스마트 모빌리티·스마트 헬스케어 등 IT기기의 수는 많이 줄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체험장이 사라진 것이 대표적인 예. 반대로 휴게 공간이 크게 확대되면서 굳이 나가지 않고 전시장 안에 머무를 수 있게(?) 됐다.

식음료 판매 공간은 오히려 넓어진 느낌이다.

잘 알려진 브랜드의 참가가 많아진 것은 긍정적인 변화 중 하나로 꼽힌다. 피아톤(크레신)·벨킨·스카이(착한텔레콤)·모비프렌·조이트론 등이 전시관을 마련했고, 크라우드 펀딩으로 잘 알려져 있는 와디즈도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바이어 초청 상담회도 진행됐다.

지난 전시회부터 긍정적인 평을 받았던 행사는 KITAS 2019에서도 그대로 운영된다. 대표적인 것이 바이어와 투자자를 초청한 일대일 투자 및 구매 상담회. 그런데 과거에는 2일간 진행됐던(투자자 초청 상담회는 하루) 것이 올해는 하루만 진행하는 것으로 축소됐다. 하루만 진행되기 때문에 나머지 공간은 2일간 쓸모 없어지게 된다. 물론, VIP 라운지와 프레스센터 등이 포함된 공간이기 때문에 향후 활용에 대해서는 두고 볼 일이다.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10개의 제품을 전시해 두었다.

KITAS 운영위가 선정한 심사위원이 뽑은 10개의 상품을 전시하는 'KITAS TOP 10 2019'도 진행된다. 상담회·VIP 라운지 바로 앞에 마련되어 있으며, 제품을 한 자리에 볼 수 있도록 했다. 10개 제품은 레이저 거리 측정기, 스마트 디퓨저, 사물인터넷 기반 의자, 스마트 모니터 받침대, 노트북 받침대, 여행용 액세서리 키트, 360도 VR 보안 카메라, LED 미백 칫솔 등이 선정됐다. 이들 제품은 KITAS 2019 행사장 내에서 각각 만나볼 수 있다.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코엑스 C홀에서 개최되는 KITAS 2019. KITAS 2017. 관람은 코엑스에 방문해 비용을 지불, 입장권을 구매하면 된다. 공식 홈페이지에 사전 등록하면 무료 입장 가능하지만 이미 마감되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려면 2020년에 개최될 행사를 기약해야 된다. 그런데, 이 행사를 보기 위해 1만 원이라는 비용을 지불할 가치가 있는지는 곰곰히 생각해 봐야 할 듯 하다. 같은 기간에 '제 43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도 열리기 때문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