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마이크로소프트+델+로지텍, '스마트 회의'로 뭉친다

이문규

[IT동아]

마이크로소프트, 델, 로지텍 등 3개 사가 협력해 비디오 협업 기반의 스마트 회의실용 프리미엄 협업 솔루션을 공급한다. 각 분야를 선도하는 3개 사의 대표 제품이나 솔루션으로 구성하여, 회사 내 협업 또는 재택근무나 해외 협력사와의 원거리 협업에 있어 업무 생산성과 효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스마트워크 환경 구현을 목표로 하는 3사 합작 '프리미엄 협업 솔루션'은 회의실용 모니터와 PC, 화상회의 시스템 등 하드웨어를 비롯해 협업 소프트웨어/솔루션까지 모두 포함하는 올인원 패키지다. 기존의 회의실은 프로젝터나 스크린, 케이블, 화상통화 장치 등의 설치와 연결, 사용이 어렵거나 번거롭고, 화면에 띄운 화상 자료에 직접 필기를 하거나 수정 사항을 공유하기가 곤란해 업무 효율이 그리 높지 않다.

이러한 제한을 보완한 프리미엄 협업 솔루션은 비용과 공간에 고려한 합리적인 스마트 회의실을 구축할 수 있고, 초기 설치부터 운영, 관리까지 모두 각 사 전문가가 지원한다. 회의실 규모와 인원 수에 따라 소형(1~4인), 중형(5~10인), 중대형(11~16인), 대형(17~30인) 회의실 솔루션으로 나뉜다. 

여기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 소프트웨어'와 델의 '4K 인터랙티브 터치 모니터' 및 '초소형 PC + 범용 독', 그리고 로지텍의 '화상회의 시스템'이 기본으로 구성된다. 

델의 4K 인터랙티브 터치 모니터는 회의 시 터치 입력 및 필기를 지원하며, 소형/중형 회의실용 55인치 제품(C5518QT), 중형 회의실용 75인치 제품(C7520QT), 중대/대형 회의실용 86인치 제품(C8618QT)으로 제공된다. 4K 해상도를 지원해 회의 문서 내 글자와 이미지를 더욱 또렷하고 명확하게 출력한다.

델의 4K 지원 화상회의용 터치 스크린

'인글래스(InGlass)' 기술의 터치 디스플레이는 최대 20 포인트 터치와 4개 포인트 필기를 지원하며, 함께 제공되는 '플랫프로그(FlatFrog) 화이트보드'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실제 화이트보드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필기감으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 

초소형 PC는 델 '옵티플렉스 7060 마이크로(Dell OptiPlex 7060 Micro)'가 배치되어, 인터랙티브 터치 모니터에 일체형으로 장착할 수 있어 회의실 공간 활용도가 높다. 작은 크기에 인텔 8세대 코어 i5 프로세서, 최대 8GB DDR4 메모리 지원, 256GB NVMe PCIe SSD 등을 탑재할 수 있다.

인텔 vPro 프로세서 기반의 인텔 '유나이트(Intel Unite)'도 지원해 회의 참석자들이 무선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수행할 수 있다. 연결 품질 또는 보안 상의 이유로 유선 연결이 필요한 경우에는, 델의 도킹 스테이션(Dell Universal Dock)을 USB-A 또는 USB-C 케이블로 연결하면 된다. 이외에 오디오, 비디오, 데이터 전송, 노트북 충전 등도 가능하다. 

화상회의를 위해 로지텍의 화상회의 시스템을 적용해, 회의실 크기, 형태, 배치 등에 적합한 회의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다. 로지텍 화상회의 시스템은 설치 및 설정이 대단히 간편하며, 마이크로소프트 협업 소프트웨어인 '팀즈(Teams)'와 델 모니터/PC와 완벽하게 호환된다.

소형 회의실에는 초소형 휴대용 컨퍼런스 캠인 '로지텍 커넥트(Connect)', 중형 회의실에는 120인치의 넓은 시야각으로 좁은 회의실의 모든 인원을 모두 담을 수 있는 '로지텍 밋업(MeetUp)', 중대형 회의실용에는 또렷한 사운드와 풀HD급 화질, 10배 줌 PTZ, 확장 마이크 등을 장착한 고급 컨퍼런스 캠 '로지텍 그룹(Group)'이 제공된다. 대형 회의실과 보드룸에는 프리미엄 컨퍼런스 캠인 '로지텍 랠리(Logitech RALLY)'가 적합하다.

로지텍의 화상회의 솔루션

랠리에는 로지텍 화상회의 환경 자동 최적화 기술인 '라이트센스(RightSense)'가 탑재됐으며, 4K UHD 내장 카메라와 회의실 크기, 테이블 형태에 맞게 구성할 수 있는 모듈식 고성능 마이크/스피커 등을 지원한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협업 소프트웨어인 '팀즈'는 클라우드 기반의 '오피스 365(Office 365)'로 화상 회의나 팀 단위 업무 환경을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실시간 채팅, 영상 통화, 문서 공유/공동 작업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데스크탑, 태블리PC 등 자신이 사용하는 기기로 언제 어디서든 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 애플 iOS,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앱 버전을 모두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협업 소프트웨어 '팀즈'

회의 중에는 동료들과 채팅이나 전화로 실시간 공유하거나 워드나 PPT, 액셀 문서를 열어 놓고 함께 작업할 수 있다. 팀즈에서 공유되는 모든 문서는 클라우드에 저장되어, 회의가 끝난 이후에도 공유 콘텐츠, 채팅 이력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아웃룩과도 연동돼, 회의, 프로젝트 등 팀별 일정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3개 사의 프리미엄 협업 솔루션은 서울 광화문 D타워에 위치한 퍼시스 광화문 센터와 용산 서울드래곤시티 2층 로지텍 전시장 등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