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9만원대 태블릿PC, 엠피지오 레전드 R

이상우

[IT동아] 요즘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표현은 유튜브를 본다는 말과 거의 같은 맥락으로 쓰이는 듯하다. 10대를 대상으로 정보를 검색할 때 어떤 플랫폼을 사용하는지 조사한 결과, 과반수 이상이 네이버나 구글 같은 포털 사이트 혹은 검색엔진이 아닌 유튜브를 이용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를 보면 정보 검색 및 소비 기준이 바뀌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그래서인지 최근에는 작고 휴대하기 좋은 스마트폰보다는 화면을 키우고 베젤을 줄이면서 전체 부피를 줄인 대화면 스마트폰이 더 많은 인기를 끄는 듯하다.

같은 맥락으로 태블릿PC 역시 노트북을 대신하는 장치가 아니라 영상을 더 큰 화면으로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한 소비층이 있다. 다만 걸리는 점은 역시 가격이다. 웬만한 브랜드의 태블릿PC는 40~50만 원을 넘고, 사과 마크가 붙으면 100만 원도 넘는다. 물론 값비싼 태블릿PC라면 다양한 성능과 기능을 통해 여러 용도로 사용 가능하겠지만, 단순히 큰 화면으로 동영상만 보고 싶은 사람에게는 지나치게 비싼 가격이다. 때문에 9만 원대 안드로이드 태블릿PC ‘엠피지오 레전드 R’은 가격부터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엠피지오 레전드 R

엠피지오 레전드 R은 전형적인 태블릿PC의 외형을 하고 있지만, 별도의 홈버튼은 없다. 최근 등장하는 모바일 기기는 전면에 있는 홈버튼을 제거하면서 베젤을 줄이고, 구형 제품과 비슷한 부피에도 더 큰 화면을 탑재할 수 있게 됐다. 엠피지오 레전드 R 역시 베젤리스까지는 아니지만, 물리버튼을 제거하면서 전반적으로 탁 트인 화면과 깔끔한 디자인을 갖췄다. 화면 크기는 10.1인치로 동영상을 쾌적하게 볼 수 있으며, 여기에 시야각이 넓은 IPS 패널을 탑재해 색상 왜곡을 줄였다. 후면 역시 전면 베젤과 같은 색상의 심플한 원 톤으로 전반적인 통일감을 높였다.

엠피지오 레전드 R

엠피지오 레전드 R은 ARM Cortex-A7 기반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DDR3 램을 장착했다. 노트북급 사양으로 출시되는 고가의 태블릿PC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사양이지만, 간단한 문서작업을 하거나 전자책 파일을 읽는 등의 작업에는 큰 문제가 없다. 특히 와이파이 환경에서 고화질의 영상 스트리밍도 매끄럽게 재생할 수 있으며, 모바일 게임도 어느 정도 실행할 수 있다.

엠피지오 레전드 R

기본 저장공간은 16GB다. 요즘 등장하는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턱없이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나 클라우드 저장소 등을 이용한다면 최소한의 앱 설치 공간만 있으면 충분하다. 또, 마이크로SD카드 슬롯 역시 지원해, 최대 128GB 용량의 마이크로SD카드를 인식한다. 이를 이용해 사진이나 동영상 파일을 직접 저장하거나 넷플릭스 등을 통해 내려받은 동영상을 여기에 보관할 수 있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1 오레오로, 나름 쾌적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엠피지오 레전드 R

5,8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갖췄으며, 얇고 가벼운 무게 덕분에 휴대가 쉬워 야외에서 사용하기에도 좋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면 크기 역시 큼직해서 연인이나 친구와 함께 영화나 동영상을 감상할 때도 유용하다. 이 밖에도 전후면 카메라를 통해 급할 때는 스마트폰 카메라 없이 바로 사진 및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마이크로 5핀 단자로 충전할 수 있어 다른 기기와 호환성도 높은 편이다. 엠피지오 레전드 R의 성능이 아쉽다면 2GB 메모리를 탑재한 엠피지오 레전드 R+ 역시 괜찮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엠피지오 레전드 R

제품지원 / 앱스토리몰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