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완전방수 및 배터리 강화가 매력,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아이러니컬하게도 요즘의 손목시계는 시간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액세서리의 일종으로 취급 받는다. 굳이 시계가 아니더라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수단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마트 워치의 경우는 입장이 좀 다르다. 사실 이건 시계 라기보다는 손목에 차는 초소형 컴퓨터다. 때문에 스마트한 기능을 강조 할 수 밖에 없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은 이를 여전히 '시계'로 인식하기 때문에 액세서리로도 충실해야 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46mm(실버)

올해 출시된 타이젠(4.0) 운영제제 기반의 스마트 워치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역시 양쪽 측면의 균형을 잡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느껴지는 제품이다. 전작의 DNA를 계승한 감각적인 디자인에 완전방수 기능, 그리고 향상된 배터리 효율 등으로 상품성을 높인 이 제품의 면모를 살펴보자.

'기어' 아닌 '갤럭시 워치', 크기와 컬러도 다양화

삼성전자가 스마트 워치 사업을 본격화 한 것이 2013년의 일이고, 그 동안은 ‘기어(Gear)’ 브랜드를 썼다. 2년 전에 선보인 전작의 이름 역시 ‘기어 S3’다. 하지만 이번 신제품은 기어 브랜드 대신 ‘갤럭시’를 도입했다. 사실 갤럭시는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삼성전자 스마트 기기에만 적용되는 브랜드였는데, 앞으로는 운영체제의 종류와 상관 없이 삼성전자 스마트 기기 전반에서 갤럭시 브랜드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일반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쉽게 알리기엔 이게 더 나을 듯 하다.

갤럭시 워치 제품군

전작인 기어 S3는 지름 46mm 모델만 있었는데, 체구가 작은 사람, 특히 여성 사용자가 착용하기엔 너무 커 보인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갤럭시 워치는 46mm 모델 1종(실버 컬러)외에 42mm 모델 2종(미드나잇 블랙, 로즈 골드)도 나왔기 때문에 좀더 폭넓은 소비자들에게 어필이 가능할 것이다. 42mm 모델도 일반적인 여성용 시계에 비하면 좀 큰 편이지만, 화면에서 표시해야 하는 정보량, 그리고 내부 부품 수가 많은 스마트 워치의 특성을 생각해 본다면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전작인 기어 S3 프론티어와의 비교

그 외에 동일한 46mm 및 42mm 모델이라도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중시하는 블루투스 버전, 자체적으로 데이터 통신 및 통화가 가능한 LTE 버전으로 나뉘며, 블루투스 버전 중에는 골프용 유료 앱을 기본 탑재해서 출고되는 ‘골프 에디션’이 따로 존재한다(일반 버전도 골프 앱만 따로 구매해 설치 가능). LTE 버전의 경우는 SKT, KT, LGU+ 등의 이동통신사를 통해 살 수 있으며, 보조금을 받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대신, 월 1만원 남짓의 통신 요금이 든다. 제품 가격은 46mm(실버) 블루투스 모델이 35만 9,700원, LTE 모델이 43만 9,200원이며, 42mm(미드나잇 블랙, 로즈 골드) 블루투스 모델이 33만 9,900원, LTE 모델이 41만 7,500원이다.

전작과 비슷하게 생겼는데 차이점은?

갤럭시 워치 46mm와 42mm 미드나잇 블랙은 전반적인 외형이 기어 S3 프론티어 모델과 흡사하다. 밴드(스트랩)를 제외한 재질 역시 스테인레스 스틸로 같기 때문에 언뜻 봐선 색상이나 크기만 다른 동일 모델로 착각할 수도 있겠다. 그래도 자세히 보면 화면을 둘러싼 회전식 베젤링 가장자리의 그립용 돌기가 좀 더 촘촘하게 배치되어 있는 등, 세세하게 나마 디자인을 다듬은 것을 알 수 있다. 전작의 디자인이 호평을 받았기 때문에 일부러 큰 변화를 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듯 하다. 바닥 쪽에 심박 측정용 센서가 있는 점도 동일하다.

바닥의 심박센서

다만, 내부적으로는 차이가 있다. 가장 큰 차이점은 방수 성능이다. 전작은 IP68 등급의 생활방수만 지원했지만 갤럭시워치는 여기에 더해 5기압 수준의 거의 완전방수를 지원한다. 수심 50미터까지 활동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덕분에 수영이나 물놀이를 하면서 제품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방수 기능의 대폭 강화로 수영이나 물놀이도 가능

여기에 더해 배터리 이용시간이 향상되었는데, 전력 효율이 좋아진 신형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 외에 배터리 용량 역시 46mm 모델 기준 380mAh에서 472mAh로 커졌다. 42mm 모델은 270mAh로 베터리 용량이 적은 편이지만 신형 프로세서와의 조합 덕분에 380mAh 배터리를 탑재한 전작에 크게 뒤지지 않는 배터리 이용 시간을 기대할 수 있다.

밴드의 자유로운 교체, 다양한 워치페이스로 개성 표출

기본적으로 46mm와 42mm 미드나잇 블랙 모델의 경우는 블랙 컬러, 42mm 로즈 골드는 핑크 컬러의 밴드가 제공되며, 아래쪽 밴드는 길이가 각각 다른 2개가 들어있으므로 사용자의 손목 굵기에 따라 선택해 착용하면 된다. 재질은 실리콘인데, 가볍고 탄력이 좋기 때문에 운동용으로 적합하다.

다양한 디자인의 밴드로 교체가 가능

만약 다른 디자인이나 컬러, 혹은 다른 재질(실리콘, 가죽, 직물 등)의 밴드를 원한다면 따로 구매해서 바꿔 달 수 있다. 삼성전자에서 30여가지의 교체용 밴드를 판매 중이며, 폭 22mm(46mm 모델에 호환), 혹은 20mm(42mm 모델에 호환)의 일반 시계용 밴드라면 갤럭시 워치에도 달 수 있다. 이를테면 삼성전자에서 팔지 않는 메탈 밴드를 원할 경우, 외부 업체에서 파는 제품을 이용하면 된다. 밴드만 바꿔도 제품의 인상이 크게 달라진다.

갤럭시 앱스 스토어를 통해 다양한 워치페이스의 다운로드가 가능

화면은 360 x 360 해상도의 원형 OLED 터치 패널을 이용했다(46mm 모델은 1.3인치, 42mm 모델은 1.2인치 크기). 경쟁 제품인 애플워치가 사각 화면을 이용한 것과 차별화된 부분이다. 워치페이스(시계 화면)은 사용자의 취향대로 바꿔 표시할 수 있는데, 기본적으로 포함된 것 외에 갤럭시 앱스토어를 통해 추가로 워치페이스를 다운로드해 설치할 수 있는데, 그 종류가 수 백 가지(무료, 무료 포함)를 넘으므로 다양한 사용자의 취향에 대응이 가능하다. 지금도 여러 개발자들이 새로운 디자인의 워치페이스를 지속적으로 갤럭시 앱스 스토어에 출시하고 있으므로 그 수는 더 많아질 것이다.

초침소리, AOD 기능으로 아날로그 감성 재현

참고로 일부 워치페이스는 ‘째깍째깍’하는 초침소리를 출력하는 기능도 갖췄다. 이 역시 전작과의 차이점 중 하나인데, 소소하지만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어 몇몇 사용자들은 애용할 듯 하다. 배터리 소모를 줄이기 위해 평소에는 화면이 꺼져 있다가 손목을 들 때만 자동으로 화면이 켜지게 설정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항상 화면에 시계를 표시하는 AOD(Always on display)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AOD 기능을 활성화하면 항상 화면에 워치페이스가 표시되므로 ‘시계’를 쓴다는 느낌을 한층 더 강하게 받을 수 있다. 다만, 이렇게 하면 배터리 소모량이 많아질 수 밖에 없는데, 이에 최소화하기 위해 평상시에는 밝기가 낮고 애니메이션(초침의 움직임 등)이 최소화된 워치페이스를 표시하다가 손목을 들면 본래의 화려한 워치페이스가 표시되도록 설정되어 있다. 이용 환경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AOD 기능을 활성화 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30~40% 정도 배터리 소모가 빨라지는 것으로 체감된다.

우선은 폰 연동부터, 타사 안드로이드폰, 아이폰에도 호환

조작 인터페이스는 터치스크린 및 화면을 둘러싼 회전식 베젤링, 그리고 우측의 돌아가기 버튼 및 홈 버튼으로 구성되었다. 스마트폰, 특히 안드로이드 기반 제품에 익숙한 사용자라면 손쉽게 적응이 가능한 조작체계다. 차별점이라면 기어 S2(2015년)부터 적용되었던 회전식 베젤링인데, 손으로 돌려 직관적으로 커서나 메뉴를 전환할 수 있고, 갤럭시 워치에 탑재된 타이젠 운영체제 역시 회전식 베젤링에 최적화된 화면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있어 조작이 편하다. 익숙해지면 화면 터치를 그다지 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회전식 베젤링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갤럭시워치를 이용하려면 우선 스마트폰과 연동을 해주는 것이 우선이다. LTE 버전은 블루투스 버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독립적으로 쓸 수 있는 기능이 많지만 그래도 초기 설정을 하려면 스마트폰과의 연동이 필요하다. 삼성전자 제품이지만 LG전자 V시리즈, G시리즈와 같은 타사 스마트폰과의 연동에도 그다지 문제가 없으며, 의외로 애플 아이폰 시리즈와의 연동도 지원한다. 다만, 안드로이드폰과 달리 아이폰과 연동한 상태에선 폰으로 온 문자나 메신저를 워치에서 확인하는 것 까진 가능하지만 답장을 보내는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등, 일부 기능 제약이 있다. 그래도 핵심 기능은 대부분 되므로 심하게 불편할 정도는 아니다.

타사 스마트폰과의 연동도 큰 문제가 없다

구글 플레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한 '갤럭시 웨어러블' 앱을 스마트폰에서 실행하면 이후의 연동 과정을 안내하므로 이에 따르면 무난하게 초기 설정이 가능할 것이다. 블루투스 버전의 경우는 폰과 워치가 블루투스로 연동된 상태, 혹은 와이파이를 잡은 상태에서 연동이 되며, LTE 버전은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연결이 없는 상황에서도 폰으로 온 메시지 확인이나 전화 받기(동시착신 가능)와 같은 상당수의 기능을 쓸 수 있다.

이용 편한 회전 베젤링, 의외의 앱도 눈길

워치페이스 화면에서 베젤링을 돌리면 이용자가 자주 쓰는 기능을 배치해 둔 위젯(날씨, 메시지 확인, 일정 확인, 운동, 음악 실행 등)을 전환할 수 있으며, 홈 버튼을 누르면 워치에 설치된 앱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앱 아이콘은 원형으로 배치되어 있어 베젤링과의 궁합이 좋다. 갤럭시워치는 iOS나 안드로이드에 비해 사용자 기반이 적은 타이젠 운영체제를 탑재하고 있어 앱의 수가 아주 많지는 않지만, 용도별로 꼭 필요한 앱은 대부분 하나 이상씩은 갖추고 있다.

날씨 위젯과 뉴스 앱

날씨, 운동, 뉴스브리핑, 음악 플레이어, 계산기, 녹음기, 알람 등이 대표적이며, 네이버 지도, 멜론(음악), 지니(음악), 티머니(금융), 캐시비(금융), 빅스비(음성비서), 플립보드(뉴스)와 같이 스마트폰에서 익숙한 앱 등도 눈에 띈다. 그리고 갤럭시 앱스 스토어에는 웹 브라우저, 유튜브 재생기와 같은 의외의 앱도 종종 있다. 물론 이런 작은 화면으로 인터넷 서핑을 하거나 유튜브를 보는 것이 그리 편하지는 않지만, '이런 기능도 된다' 정도에 의의를 두는 것이 좋겠다.

충분히 쓸 만은 하지만 아쉬움도 없지 않아

다만, 네이버지도나 멜론, 지니 등의 워치용 앱은 같은 이름의 스마트폰용 앱에 비해 기능이 제한적이다. 이를테면 지니 뮤직의 경우는 LTE 버전의 갤럭시 워치를 이용하더라도 스마트폰과 연동한 상태에서만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등의 아쉬움이 있다. 갤럭시 워치로 내부에 4GB의 저장공간이 있으므로 여기에 음악 파일을 넣고 블루투스 이어폰 등으로 음악을 드는 것이 좀 더 편하게 음악감상을 하는 방법일 것이다. 전작과 달리 삼성페이 MST 결제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점도 아쉽다.

음악 앱 및 카카오톡 메시지 수신

그리고 스마트폰의 카카오톡이나 라인 등의 메신저로 받은 메시지를 워치에서 확인하고 답장도 보낼 수 있지만, 워치에서 직접 상대방을 지정해 먼저 카카오톡이나 라인 메시지를 보내는 기능은 지원하지 않는다. 물론 이는 각 앱 개발사들의 정책 때문이기도 해서 제품만 탓하기도 어렵다. 하드웨어 자체는 충실하므로 앱 개발사들이 타이젠 운영체제를 좀더 적극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

피트니스 클럽, 골프장 등의 스포츠 활동에 최적

갤럭시 워치가 최적의 효용성을 발휘하는 건 역시 운동을 할 때다. 내부적으로 가속도 센서, 기압 센서, 자이로 센서, 심박 센서, GPS 등을 탑재하고 있어 상당히 정밀하게 착용자의 신체 상태 및 운동 성과를 확인할 수 있다. 운동용 애플리케이션인 삼성 헬스는 달리기, 자전거, 수영, 스쿼트, 요가 등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운동을 추적할 수 있고, 운동 성과(칼로리 소모량, 이동 경로, 운동 시간 등)를 기록해 통계를 내는 역할도 한다. 전작에서도 지원했던 기능이지만 갤럭시 워치는 지원하는 운동의 종류가 한층 다양 해졌다. 이렇게 충실한 스포츠 기능은 열심히 운동을 하도록 이끄는 동기를 부여하기도 한다.

전작보다 한층 다양한 종류의 운동을 지원한다

물론 손목에 차는 스마트 워치인 만큼, 운동 종류에 따른 추적의 정밀도에는 차이가 있다. 달리기나 하이킹, 자전거와 같이 이동 정도가 확실한 운동, 윗몸일으키기나 러닝머신과 같이 상체를 지속적으로 움직이는 운동은 상당히 정확히 추적이 가능하지만, 레그익스텐션이나 필라테스와 같이 하체를 주로 이용하는 운동이나 근력운동은 상대적으로 부정확한 편이다. 이 점을 인지하고 운동에 임하는 것이 좋겠다.

스마트 캐디 앱을 통해 한층 체계적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다

갤럭시 워치가 유용하게 쓰이는 또 다른 상황은 골프를 할 때다. 갤럭시 워치용 '스마트 캐디' 앱은 전세계 6만 여개 골프장 코스 정보와 그린의 높낮이 정보를 제공하므로 한층 정교하게 코스를 공략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이용자의 샷을 추적, 기록하는 샷 트래킹(Shot Tracking) 기능을 지원하므로 자신이 플레이한 코스를 지도로 보여주는 야디지 북(골프 수첩) 작성도 가능하다. 갤럭시 워치 골프 에디션의 경우는 일반 모델보다 5만 원 정도 비싸지만, 10만 원 상당의 골프용 유료앱을 기본 제공하기 때문에 골프를 많이 즐긴다면 이쪽을 선택하는 것이 이득이다.

배터리 효율도 이 정도면?

앞서 이야기한 대로, 갤럭시 워치는 전작대비 배터리 이용 가능시간이 향상된 점을 강조하고 있다. 충전은 동봉된 무선 충전기를 통해서 한다. 참고로 필자는 갤럭시 워치의 배터리가 100% 충전된 오전 8시부터 활동을 시작, 저녁 9시까지 일과를 마친 뒤, 저녁 10시부터 1시간 동안 피트니스센터에서 운동을 하는 것으로 하루를 마무리한다. 이 상태에서 갤럭시 워치 42mm의 경우 AOD 기능을 끄고 이용한 상태에선 52%, AOD 기능을 켜고 이용한 상태에선 20% 정도의 배터리가 남은 것을 확인했다.

42mm 모델의 배터리 효율 측정

필자와 같은 이용 패턴이라면 AOD 기능 미사용 기준, 갤럭시 워치 42mm 버전은 약 1박 2일, 46mm 버전은 약 2박 3일 정도 충전없이 이용할 수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운동을 추적할 때 특히 많은 배터리를 소모하므로 만약 운동을 하지 않는다면 이보다 더 오랫동안 이용이 가능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배터리 용량이 커진 46mm 버전은 전작보다 확실히 향상된 배터리 이용 시간을 발휘하며, 42mm 버전은 배터리 용량이 줄긴 했지만 기기 자체의 효율성이 향상되어 전작에 근접하는 수준의 이용시간을 기대할 수 있다. 일반 시계의 배터리 수명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초기형 스마트 워치에 비하면 상당부분 개선된 것이 분명하다.

전작과 유사점도 많지만 효용성은 확실히 향상, S/W 강화 필요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그 중에서도 46mm 버전은 디자인 및 기본적인 기능 면에서 전작(기어 S3) 대비 극명한 차이가 나진 않는다. 하지만 여성이나 체구가 작은 이용자를 위해 42mm 버전 및 로즈골드 컬러의 모델을 추가한 점은 확실히 환영할 만 하다. 또한 완전방수 기능 및 확실히 향상된 배터리 효율을 제공하기 때문에 한층 쓰기 편하고 활용도가 높은 제품으로 거듭났다. 기어 S3 이용자가 갤럭시 워치로 바꾸려 한다면 좀 망설여지겠지만, 스마트 워치를 처음 이용한다면 당연히 갤럭시 워치를 선택하는 것이 낫다.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또한, 정말로 다양한 디자인의 워치페이스(시계화면)을 이용할 수 있으며, 밴드 교체를 통한 개성 표현도 할 수 있기 때문에 디자인을 중시한 액세서리 용도로도 분명 제 몫을 한다. 스마트 워치라는 제품군이 이제는 상당부분 성숙 단계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이기도 하다. 다만, 일부 앱 개발사들이 타이젠용 앱 개발에 소극적인 점은 향후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하드웨어는 우수하니 이를 충분히 활용할 만한 소프트웨어가 좀 더 많았으면 좋겠다.

참고로, 갤럭시 워치 LTE 버전은 블루투스 버전 대비 출고가가 다소 비싸고 월 요금(1만원 전후)이 들긴 하지만, 스마트폰과의 연동 없이도 독립적으로 할 수 있는 작업이 많기 때문에 활용도는 확실히 더 높다. SKT의 T플랜 데이터 인피니티(월 10만원) KT의 데이터온 프리미엄(월 8만 9,000원), LGU+의 속도 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88(월 8만 8,000원)과 같은 스마트폰용 고가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면 스마트 워치용 요금을 면제해 준다. 선택 약정이나 가족결합, 복지카드 등을 통해 통신 요금 할인을 많이 받는 가입자라면 LTE 버전의 이용을 고려해 볼만 하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