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초보자도 쉽게, 이풀리토 전동 휠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요즘 출퇴근길에 스마트 모빌리티가 눈에 띄게 늘었다. 탈 것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미 전동 킥보드나 전기 자전거를 한 번은 접했을 것이다. 또, 조금 더 색다르고 나름 기술적으로 더 진보한 탈 것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전동휠이라는 제품에도 관심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막상 전동휠에 도전했다 생각보다 높은 조작 난이도에 좌절한 사람도 제법 있다. 전기 자전거는 일반 자전거와 똑같이 타기만 하면 되고, 전동 킥보드는 처음에 발판에 발만 잘 올리면 균형을 잡기 수월하다. 이와 달리, 바퀴만 달려 있는 전동휠은 영 쉽지 않다. 연습을 거듭해도 발을 올리는 것 자체가 어려워 결국 포기하는 사람도 있다.

이풀리토 전동 투휠

'이풀리토 전동 투휠'과 꼭 함께 언급되는 단어는 ‘초보자’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초보자도 쉽게 탈 수 있고, 쉽게 적응하는 전동휠이다. 실제로 이풀리토 전동 투휠은 다른 저가형 제품과 달리, 자동으로 균형을 맞춰주는 정밀 자이로스코프와 가속도 센서를 탑재했다. 사용자가 발을 올리고 탑승하면 자동으로 평형을 맞춰주는 만큼, 전동휠을 처음 타는 사람도 쉽게 중심을 잡을 수 있다.

몸을 살짝만 앞으로 기울여도 전진하는데, 이 과정에서 동력 장치가 자동으로 평형을 잡아주기 때문에 넘어지지 않고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핸들 없이 몸의 움직임으로만 주행한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만은 아니지만, 이풀리토 전동 투휠은 미묘한 무게 중심을 민감하게 감지해 몸을 많이 기울이지 않고도 균형잡힌 자세로 주행할 수 있게 도와준다.

이풀리토 전동 투휠

발판은 탑승자가 주행 중에 발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고무로 제작했으며, 타이어는 통고무를 사용해 안정감을 높였다. 야간 주행 시에도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하단에 LED 조명을 탑재했으며, 이를 통해 전방 노면의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이풀리토 전동 투휠

무엇보다 평소에 필요할 때마다 쉽게 가지고 나갈 수 있도록 아담한 크기와 무게를 갖췄으며, 휴대를 위한 전용 케이스도 제공한다. 배터리 용량은 4,400mAh며 완충에는 두 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배터리 잔량이 부족할 경우 상태를 LED로 표시해주기 때문에 주행 중 갑자기 멈출까 걱정할 필요도 줄였다.

이풀리토 전동 투휠

이풀리토 전동 투휠은 최대 시속 10km의 속도로 달릴 수 있고, 완충 시 최대 15km 까지 주행 가능하다. 가격도 12만 원대로 아주 저렴해,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면서 도보 거리가 긴 편인 사람에게 보조 이동 수단으로 어울린다. 특히 전동휠은 꿈도 못 꿨던 초보자도 쉽게 탈 수 있는 만큼, 이러한 제품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적절한 선택이 될 수 있겠다. 이풀리토 전동 투휠은 현재 앱스토리몰에서 특별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