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ABCD 중 이번에는 'C(카메라)', LG V40 씽큐 미리보기

강형석

LG V40 씽큐.

[IT동아 강형석 기자] LG전자는 V30S 씽큐(ThinQ) 이후 'ABCD'를 여러 차례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서 A는 오디오(Audio), B는 배터리(Battery), C는 카메라(Camera), D는 디스플레이(Display)를 의미한다. 말 그대로 오랜 시간 잘 보여주고, 잘 찍고, 잘 들려주는 기본기 탄탄한 스마트폰을 내놓겠다는 LG전자의 의지라고 보면 될 것 같다.

그런 점에서 V40 씽큐는 많은 ABCD 모두 변화가 있었다. 하지만 가장 두드러진 부분이 C, 카메라였다. 과연 어떤 부분들이 변화했는지 잠깐이지만 경험해 보며 ABCD가 어떻게 구현됐는지 확인해 봤다.

전면 2개, 후면 3개 '펜타 카메라'

다섯을 뜻하는 펜타(Penta). V40 씽큐에는 총 5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2개는 전면에, 나머지 3개는 후면에 각각 배치된다. 구성을 보면 전면은 광각과 표준, 후면은 초광각과 표준, 망원 렌즈다. 여느 카메라처럼 줌 렌즈를 탑재할 수 없으니 광각부터 망원까지 영역을 담당하는 렌즈를 따로 탑재한 것이다. 어떤 영역에서든 최적의 사진 촬영을 지원하려는 목적이 담겨 있다.

전면 광각 카메라는 화각이 90도, 500만 화소 사양, 일반 카메라는 80도 화각에 800만 화소 센서를 탑재했다. 조리개는 f/2.2(광각)와 f/1.9(일반)다. LG전자측 설명에 따르면 두 카메라를 조합해 배경날림(아웃포커스), 배경효과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 촬영 모드. 추가된 렌즈에 따라 아이콘도 3개가 제공된다. 각각 망원, 표준, 초광각에 해당된다.

후면 카메라는 초광각이 107도 화각에 1,600만 화소, 표준이 78도 화각에 1,200만 화소, 망원은 45도 화각에 1,200만 화소 사양이다. 조리개는 f/1.9(초광각), f/1.5(일반), f/2.4(망원) 사양을 제공한다. 망원이라고 하지만 화각으로 보면 35mm 환산 약 50~55mm 사이의 초점거리를 제공하는 렌즈가 아닐까 예상해 본다.

전면과 후면 렌즈를 모두 활용하면 셀피(전면)를 촬영하면서 후면으로 촬영한 사진을 합성하는 기능도 쓸 수 있다. 하지만 체험존에서는 해당 기능을 제공하지 않았는데, 확인해 보니 오는 10월 26일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반영된다고 한다. LG전자 측은 10월 중 출시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는데 이 내용을 보면 제품은 적어도 10월 26일 혹은 그 이전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후면에는 초광각, 표준, 망원 등 3개의 렌즈를 달았다.

G7 씽큐 혹은 V35 씽큐 등에 탑재됐던 카메라 관련 기능은 그대로 적용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촬영 기능이 대부분이고 여기에 추가로 저조도 환경에서의 노출 변화에 대응하는 저조도 HDR이 추가됐다. 흔히 저조도 상황에서는 전광판 같은 것이 하얗게 날아가는(노출과다) 경우가 생기는데 이를 억제하는데 쓴다.

사진 속 선택한 부분을 움직이는 이미지로 만들어주는 매직포토, 전면 카메라로 이모티콘을 만들어주는 증강현실(AR) 이모지, 스노우처럼 사진에 효과를 넣는 AR 스티커, 인공지능 동작 인식, 역광 촬영 등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실내라 대부분 기능을 확인해 보지 못한게 아쉬울 따름이다.

'오디오' B&O 가고 메리디안이 왔네

V40 씽큐의 변화 중 하나는 오디오. V35까지는 뱅앤올룹슨(Bang & Olufsen)과 함께 작업했다면 이번에는 메리디안(Meridian)과 호흡을 맞췄다. 영국 하이파이 오디오 브랜드로 마니아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라우드스피커부터 증폭기(앰프, 프리앰프),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 등을 생산하며 고해상 음원 스트리밍 규격인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를 제안하기도 했다.

LG전자측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V40 씽큐에 탑재되는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를 메리디안과 함께 조율했다고 한다. 음질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자리가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아 아쉬웠지만 기대감을 주기에 충분한 부분이 아닐까 예상해 본다. V20 이후 탑재된(G5의 하이파이 모듈 포함) DAC는 오디오 마니아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평판이 좋은 부분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오디오 관련 기능은 G7 씽큐와 비슷하다. 하지만 그 속은 메리디안의 기술이 녹아 있다.

기능은 기존과 다르지 않다. 필터 기능도 있고 좌우 음량을 조절하는 기능도 있다. 조금 더 웅장한 소리를 듣고자 하는 이를 위해 DTS:X 음장효과도 G7 씽큐에 이어 제공한다. 기욍이면 후면에 메리디안 뱃지를 넣어줬다면 더 좋았을 것 같은데 아쉽게도 없다. 의외의 재미를 줬던 붐박스도 고음이 더 잘 들리도록 다듬는 선에서 개선이 이뤄졌다고 한다.

3,300mAh지만 최적화 더한 '배터리'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V40 씽큐 기자간담회에서 “V40 씽큐는 최적화가 더 이뤄져 기존 제품 못지 않은 배터리 효율을 보여준다. 실제 사용해보면 3,300mAh라는 수치가 작지 않은 것이구나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V40 씽큐의 배터리 용량이 기존 V 시리즈와 동일한 3,300mAh 용량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부분이다.

배터리는 기존과 동일한 3,300mAh 용량을 탑재했다. 대신 최적화를 통해 효율을 높였다.

하지만 최적화를 통해 배터리 효율을 끌어내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한 이야기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8.1 운영체제와 퀄컴의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45 조합이라면 일단 G7 씽큐 수준의 효율성 정도는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전력 소모가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도 채택했다. 비록 카메라 수가 많아졌고 여러 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변수는 있지만 가능성은 충분히 남아 있다.

아무래도 배터리는 실제 제품이 출시되고 소비자 및 매체들의 평가가 나와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LG전자는 과연 기존 수준 혹은 그 이상의 배터리 효율을 구현했을까?

기존 단점 개선한 '디스플레이'

V30 시리즈부터는 OLED를 채택했고, G 시리즈에서는 전통적인 액정 디스플레이(LCD)를 사용하고 있다. 그 전통에 따라 V40 씽큐에도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것으로 6.4인치 규격에 해상도는 3,120 x 1,440 사양이다. V30/V35의 2,880 x 1,440에서 가로 해상도가 240 픽셀 증가한 수치다.

기존의 단점을 개선한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G7 씽큐와 마찬가지로 가운데 영역을 쓸 수 없는 M자 형태의 디스플레이다. LG전자는 이를 '뉴 세컨드 디스플레이'라고 부른다. 다들 아는 노치 디자인이다. 중앙을 중심으로 좌우 영역에는 시간과 통신사 정보, 배터리 잔량 등 여러 아이콘들이 나타난다. 모든 영역을 쓸지 제한해 쓸지 여부를 사용자가 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중요한 것은 디스플레이의 질. 기존에는 OLED라는 변화가 있었지만 화질 측면에서는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 이번에는 그 문제들을 개선하고 색감과 시야각 등을 개선했다고 한다. 이 역시 출시 후 소비자들이 경험하며 판단해야 할 부분이라 하겠다.

LG전자는 출시되지 않았지만 V40 씽큐를 알리기 위한 행보에 나선다. 우선 용산역 중앙광장(실내)과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거점에 체험존을 열고 소비자들과 접촉한다. 이 자리에서 V40 씽큐를 만나 여러 기능을 경험해 볼 수 있다. 과연 황정환 본부장이 늘 언급하는 '소비자 신뢰회복'을 여기에서 이뤄낼 수 있을까? V40 씽큐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