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FA18] 크기·화질의 정점 '마이크로 LED' 경쟁이 시작됐다

강형석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IFA 2018.

[베를린=IT동아 강형석 기자] 8월 31일부터 9월 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독일은 물론 유럽국가 소비자들을 공략하려는 글로벌 기업의 노력이 치열하다.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소니, 파나소닉, 베스텔, 필립스, 샤프, 하이얼 등이 전시관을 꾸며 양자점 LCD(QLED) TV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경쟁적으로 선보였다.

이번에 눈에 띄었던 것은 80인치 이상의 대형 TV의 부각과 8K 초고해상도 TV의 등장이다. 모든 브랜드들이 65인치 이상, 70인치 크기의 TV를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었으며, 프리미엄 라인업으로는 70~80인치 크기의 대형 패널을 채택한 제품을 제안했다. 육안으로는 크기와 화질(해상도)에 대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차세대 기술에 대한 경쟁도 펼쳐지고 있었다. 바로 마이크로(Micro) LED가 그것. 이미 연 초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에서 삼성전자를 통해 첫 공개된 바 있다. 그런데 IFA 전시장 내를 확인해 보니 경쟁자가 하나 더 늘었다. OLED로 시장을 주도 중인 LG전자다.

OLED 다음은 '마이크로 LED'

두 디스플레이 제조사가 마이크로 LED를 선보인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기 때문이다. 당장은 기술적인 제약이 일부 존재하지만 누가 빨리 극복하는가에 따라 주도권을 거머쥘 수 있다. 경쟁사들이 빠르게 추격해 오는 시장 상황도 기술 개발에 열을 올리는 이유 중 하나다.

삼성전자도 전시관에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을 전시했다.

마이크로 LED는 수십 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m) 단위로 만들어진 3원색을 내는 초소형 LED 소자를 촘촘하게 집적하는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OLED처럼 자체 발광이 가능하기 때문에 색 재현이나 넓은 명암비, 빠른 반응속도 구현에 유리하다. 유기소재인 OLED와 달리 LED는 무기소재여서 화면 번짐(번인) 현상도 최소화할 수 있고 전력 소모도 줄어든다. 여러 디스플레이 제조사들이 마이크로 LED에 주목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특정한 크기의 패널을 여럿 이어 붙이는 구조이기 때문에 해상도나 크기를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런 구조는 소형보다 대형 디스플레이를 생산할 때 도움이 된다. 크기에 맞춰 여러 모듈을 이어 붙이면 만들 수 있어서다. TV는 물론이고 초대형 사이니지(전광판) 제작에도 대응 가능하다.

하지만 이 구조 때문에 극복해야 할 것들이 한 둘이 아니다. 특히 패널 모듈의 일정한 품질이 중요하다. 모듈을 이어 붙이는 구조이기에 단 하나라도 품질에 문제가 있으면 시인성에 영향을 받는다. 마이크로 LED 패널을 기판으로 옮기는 전사 공정도 중요하다. 두께는 물론이고 광원 성능과 내구성에 영향을 끼친다. 제조사들은 이 부분을 극복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경쟁은 지금부터

삼성전자는 CES에서 공개한 바 있는 마이크로 LED TV '더 월(The Wall)'을 IFA 전시관에 다시 가지고 왔다. 가까이서 영상을 감상할 수 있었는데, 크기가 146인치로 기존과 동일하다. 일반적인 대형 TV들이 85~88인치 정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큰 편이다.

LG전자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촬영 이미지.

그에 비해 LG전자가 공개한 마이크로 LED TV(이름이 없었다)는 거리는 조금 떨어져 있었지만 크기는 173인치에 달했다. 수치만 보면 상당하다. 대신 디스플레이는 화면 대각선 길이를 기준으로 크기를 결정하므로 수치가 2배라고 해서 화면 면적이 그에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이 분야에서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것은 삼성전자다. 액정 디스플레이(LCD) 다음 세대 기술로 꼽혔던 OLED 경쟁에서 뒤떨어졌기 때문일까? 마이크로 LED 기반 제품의 양산을 서두르는 듯한 느낌이다. IFA를 통해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를 충분히 알리고 하반기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공개는 늦었지만 오래 전부터 기술을 준비해 왔다는 LG전자는 당장 마이크로 LED 기술을 TV에 접목하지 않을 듯하다. 같은 기술이지만 사용처는 다르다는 이야기다. 두 디스플레이 제조사가 차세대 기술을 활용해 어떤 결과물을 내놓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