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GDF 2018] VR로 남북통일, 북한 디지털 헤리티지 프로젝트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오늘(19일) 개막, 21일까지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될 글로벌 개발자 포럼(Global Developers Forum, 이하 GDF 2018)에서는 VR(가상현실) / AR(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비즈니스모델이 소개되었다. 오후 세션에서는 한반도 통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북 학계 및 디지털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남북디지털 헤리티지 협력현황과 미래전망에 관한 발표가 있었다.

단상에 오른 박진호 문화재디지털 복원가는 최근 10여년만에 남북정상 평화회담이 개최되는 등, 해빙기가 도래함에 따라 본격적인 남북문화교류도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리고 디지털 헤리티지 기술이 중요한 매개체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헤리티지를 소개하는 박진호 문화재디지털 복원가

디지털 헤리티지란 디지털 기술을 통해 과거의 유물을 현대의 가상 공간에 재현하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VR 기술이 결합된다면 마치 수백 년, 수천 년 전의 세계로 돌아가는 듯한 생생한 체험이 가능하다. 2010년 상하이 엑스포에선 북송 시대의 그림인 '청명상하도'를 현대의 디지털 공간으로 재현,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00여건 이상의 국보급 문화재를 보유한 북한 역시 디지털 헤리티지의 대상이 될 수 있으며, 한국 학계는 이미 10여년 동안 북한 관련 디지털 헤리티지 관련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고 박진호 복원가는 밝혔다. 특히 북한은 방문이 자유롭지 않으므로 디지털 헤리티지의 파급력이 크다고는 점도 강조했다.

VR로 재현된 개성 만월대

동북아역사재단은 2003년에 북한을 방문해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고구려 고분벽화 디지털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으며, 문화유선기술연구소는 북한 평양 청암리사지를 3D로 재현한 바 있다. 2016년 서울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VR 장비인 HTC-VIVE를 이용, 5m x 5m 공간을 걸어다니며 고구려 고분벽화를 체험하는 체감형 VR 환경을 조성했다. 또한 2015년에 열린 국립고궁박물관특별전에서는 개성 만월대를 VR 공간으로 재현해 다양한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고 박진호 복원가는 밝혔다.

2018년 귝립중앙박물관에서 발해를 VR로 체험할 수 있었다

이러한 4차 산업혁명과 북한 문화유산의 만남을 통해 남북이 공유하고 있는 역사를 되찾을 수 있으며, 해외에도 어필이 가능해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고 박진호 복원가는 강조했다. 아직 북한측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지만 내년 즈음이면 가능할 것이라고 그는 예견했다.

박진호 복원가가 경기도에 체안한 북한 디지털 헤리티지 체험과 프로젝트

한편, 박진호 복원가는 북한 디지털 헤리티지 관련 경기도 체험관 프로젝트를 제안하기도 했다. 약 30억원의 예산을 들여 2019년까지 경기도 내에 약 300평 규모의 북한 디지털 헤리티지 체험관을 설립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특히 경기도는 북한과의 거리가 가까우므로 다른 지역 대비 한층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적인 요인 외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