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인공지능 in IT] 구글이 말하는 인공지능의 혁신성

권명관

지난 2018년 5월 8일부터 5월 10일까지 3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구글 I/O 2018(Google Input/Ouput 2018)'이 열렸다. 구글 I/O는 매년 구글이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행사로, 구글의 신제품과 신기술을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자리다. 필자는 지난 몇 년간 구글IO를 지켜봤지만, 개인적으로 이번만큼 신선한 충격을 받지는 못했던 것 같다.

구글 I/O 2018, 출처: 구글, 제공: 스켈터랩스
< 구글 I/O 2018, 출처: 구글, 제공: 스켈터랩스 >

구글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 CEO는 올해 구글 듀플렉스(Duplex)라는 음성 기술을 시연했다. 구글 듀플렉스는 시연을 통해 미용실과 레스토랑에 스케줄을 예약하며, "Mm-hmm"이나 "Aha"라고 자연스러운 대화 흐름을 선보여 많은 사람에게 경외 혹은 두려움을 불러 일으켰다. 구글 듀플렉스가 베이퍼웨어(Vaperware, 개발 중이지만 아직 완성되지 않은 또는 완성되지 않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일 가능성도 있지만, 구글의 인공지능 기술 수준을 전세계에 알리기에 충분한 계기라고 생각한다.

구글 듀플렉스, 출처: 구글, 제공: 스켈터랩스
< 구글 듀플렉스, 출처: 구글, 제공: 스켈터랩스 >

구글IO 2018을 보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졌다. 구글이라는 기술 공룡은 어떻게 혁신의 아이콘이 될 수 있었을까? 먼저 혁신의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묵은 풍속, 관습, 조직, 방법 따위를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함.' 여기서 가장 집중할 부분은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한다는 것'으로, 대다수의 사람은 짠하고 나타나는 새로운 기술을 떠올릴 것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다만, 조금 다른 관점으로 생각해본다면 기술이라는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어떠한 방식으로 접근(Approach)했는지도 중요할 것이다.

이번 구글IO 2018 중 듀플렉스를 시연하며 선다 피차이 CEO가 던진 질문을 끝으로 짧은 글을 마무리한다.

"60%의 소상공인들은 온라인 예약 시스템을 가지고 있지 않다. 이를 인공지능이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질문만 듣고 판단한다면, 구글 자체가 거대한 인공지능 기술기업이기에 당연히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대체하거나 더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구글은 다른 관점에서 접근했다.

"온라인 예약 시스템이 없다면, 인공지능이 직접 전화를 걸면 된다"고.

이호진, 스켈터랩스 마케팅 매니저

조원규 전 구글코리아 R&D총괄 사장을 주축으로 구글, 삼성, 카이스트 AI 랩 출신들로 구성된 인공지능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에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다

*본 칼럼은 IT동아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글 / 스켈터랩스 이호진 마케팅매니저
편집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