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사진으로 보는 구글 I/O 17] 구글 인공지능 서비스의 핵심,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홈

강일용

[마운틴뷰=IT동아 강일용 기자]구글이 현재 가장 주력하는 인공지능 서비스가 뭘까요? 바로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입니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출시된지 1년을 맞이해 기능이 대폭 강화됩니다. 인공지능 비서답게 더욱 편하고 스마트해졌습니다.

일단 모르는 언어 위에 카메라를 가져다 대면 바로 번역해주는 기능이 생겼습니다. 이는 원래 구글 워드렌즈라는 기능입니다. 구글 번역 앱에서 이용할 수 있었는데, 구글 어시스턴트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해준 것입니다.

구글 I/O 2017
<스캇 허프만 구글 어시스턴트 담당 부사장>

구글 I/O 2017

구글 I/O 2017
<구글 어시스턴트에 구글 워드 렌즈의 기능이 합쳐졌습니다. 외국어에 카메라만 가져대 대면 바로 번역해줍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원래 구글 홈이라는 스마트 스피커와 구글 픽셀이라는 구글이 직접 만든 스마트폰, 그리고 구글 알로라는 메신저 앱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올해 하반기부터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기기가 대폭 늘어납니다. '구글 어시스턴트 빌트인'이라는 API 덕분에 가전 회사 누구나 구글 어시스턴트를 가져와 자사의 가전에 탑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구글 어시스턴트 빌트인에 참여한 회사 가운데 LG전자, 소니, JBL 등이 눈에 띄네요. 멀지 않은 미래에 LG전자가 제작한 가전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겁니다.

구글 I/O 2017
<구글 어시스턴트 빌트인에 참여하는 회사 목록, LG전자가 눈에 띄네요.>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해 조작할 수 있는 앱고 서비스도 한층 늘어났습니다. 음성 명령만으로 특정 앱과 서비스를 실행해서 조작할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도미노피자, 필립스, 로지텍, 벨킨 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서비스를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구글 I/O 2017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목록>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해 조작할 수 있는 스마트가전(사물인터넷 기기)도 더욱 늘어났습니다. 이제 음성 명령만 내리면 LG전자, HP, 필립스, 로지텍, 디링크, 티피링크, 오스람 등이 만든 스마트 가전을 조작할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구글 어시스턴트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합류하고 있는 점이 눈에 띄네요.

구글 I/O 2017
<구글 어시스턴트가 조작할 수 있는 스마트 가전 목록, 여기서도 LG전자가 눈에 띕니다.>

하지만 진짜 놀라운 소식은 따로 있습니다. 바로 연내에 구글 어시스턴트가 한국어를 알아들 수 있게 된다는 겁니다. 구글은 올해 여름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게 하고,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올해 연말에는 지원하는 언어의 범위를 한국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구글의 음성비서 서비스를 국내 사용자가 이용할 수 있게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구글 홈'의 출시 국가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아마 올해 말이면 국내에서도 구글 홈을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글 I/O 2017
<올해 여름 구글 어시스턴트는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를 지원합니다. 올해 내로 한국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도 지원합니다.>

구글 홈의 기능도 한층 강화됩니다. 이제 구글 홈을 활용해 전화를 걸 수 있게 됩니다. 음성 명령으로 '오케이 구글(구글 어시스턴트의 시동어입니다), 철수에게 전화를 걸어줘"라고 말하면 구글 홈이 이를 알아듣고 철수에게 전화를 걸어줍니다. 아쉽게도 이 기능은 데이터 기반 전화통화도 일반 음성통화에 전화를 걸 수 있는 미국에서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구글 I/O 2017
<구글 홈으로 전화를 걸 수 있는 핸즈프리 콜링, 하지만 국내에선 이용할 수 없습니다.>

구글 홈에서 들을 수 있는 음악 서비스도 한층 더 늘어납니다. 국내 음악 서비스가 없는 점이 아쉽네요.

구글 I/O 2017
<구글 홈에서 감상할 수 있는 음악 서비스 목록>

구글 홈을 활용해 볼 수 있는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도 한층 더 늘어납니다. 앗, 스마트 스피커인 구글 홈으로 어떻게 영상을 볼 수 있냐고요?

구글 홈으로 영상을 보려면 크롬캐스트나 크롬캐스트 울트라가 필요합니다. 구글 홈과 크롬캐스트를 연결하면 음성 명령으로 특정 서비스를 실행하고, 원하는 콘텐츠를 찾아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케이 구글, 넷플릭스를 실행해서 하우스 오브 카드 1시즌 3화를 틀어줘"라고 말하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이를 알아듣고 하우스 오브 카드 1시즌 3확를 크롬캐스트가 연결되어 있는 티비를 통해 실행해주는 것이지요.

구글 홈을 활용한 영상 재생 서비스 가운데 국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유튜브, 구글 포토, 넷플릭스 등이 있습니다.

구글 I/O 2017
<구글 홈을 통해 감상할 수 있는 영상 서비스 목록,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아마존 알렉사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관계로 없습니다.>

구글 I/O 2017
<구글 홈을 활용해 넷플릭스를 음성만으로 조작하는 모습>

구글 어시스턴트 다음은 구글 포토의 차례였습니다. 구글 포토에는 세 가지 신기능이 추가됩니다.

첫 번째는 '공유 제안'입니다. 사용자가 구글 포토에 저장한 사진을 분석해서 해당 사진에 어떤 인물이 찍혀있는지 파악한 후 찍혀있는 인물에게 사진을 공유할 것인지 물어보는 기능입니다. 인공지능이 사람을 구분하는 능력이 사람보다 더 뛰어날 정도로 발전했다고 하더니, 이런 신기한 기능이 추가되네요. 물론 사진을 공유할 것인지 말 것인지 선택은 사용자의 몫입니다.

두 번째는 '공유 라이브러리'입니다. 구글 포토는 이미 자동 분류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구글 포토에 저장된 사진이 언제 어디서 누구와 촬영한 것인지 파악해서 알아서 정리해 준다는 것입니다. 공유 라이브러리는 이렇게 정리된 라이브러리를 해당 라이브러리와 관계 있는 인물들에게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입니다.

세 번째는 '구글 포토북'입니다. 온라인 상에 저장된 사진을 오프라인에서 인화해서 사진첩으로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사용자는 인공지능이 정리해서 이름까지 붙여준 사진 모음을 보고 이를 인화할지 말지만 결정하면 됩니다. 아 물론 인공지능이 정리해준 사진 가운데 마음에 들지 않거나 연관성이 없다고 생각되는 사진을 인화에 앞서 빼는 기능도 갖추고 있습니다.

구글 I/O 2017
<아닐 사브할 구글 포토 담당 부사장>

구글 I/O 2017
<구글 포토에는 공유 제안, 공유 라이브러리, 포토북이라는 세 가지 신 기능이 추가됩니다.>

구글 I/O 2017
<구글 포토북의 실물입니다. 소프트커버는 9.99달러, 하드커버는 19.99달러입니다.>

유튜브에도 신기한 기능이 추가됩니다. 먼저 스마트TV에서 360도 동영상을 감상하려는 사용자를 위해 '360 인 더 리빙 룸'이라는 기능이 추가됩니다. 거실에서도 360도 동영상을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또한 유튜브 창작자를 위해 '슈퍼 챗'이라는 기능이 추가됩니다. 유튜브 창작자에게 5달러 이상을 후원하면 해당 후원자가 올린 채팅은 창작자가 바로 인식할 수 있도록 색상으로 하이라이트 처리 됩니다. 이를 통해 후원자는 창작자에게 좀 더 자신의 의견을 어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구글 I/O 2017
<구글 I/O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수잔 보이치키 유튜브 최고경영자>

구글 I/O 2017
<이제 거실 스마트TV에서도 360도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구글 I/O 2017
<유튜브 창작자에게 5달러 이상을 후원하면 채팅에 하이라이트로 표시됩니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