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스타트업-ing] "VR의 미래, 스토리텔링에 달렸다" 다이브코어 이지훈 대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지난 2018년 4월 12일,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오창희, 이하 경콘진)이 문화콘텐츠 융복합 분야 우수 스타트업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 3회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NEXT STARTUP AWARD)'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판교 경기창조경제융합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했다.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는 수상자를 호명하고, 상을 주는 일반적인 시상식과 달랐다. 심사에 참가한 스타트업이 각각 자사의 성과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하고, 심사위원과 일반 대중들로 구성된 청중평가단이 심사에 참여해 수상자를 결정했다. 스타트업이 수상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의미보다 서로의 아이디어와 비전, 목표 등을 공유해 이야기를 나누고 토론하는, 하나의 네트워크에 가까운 자리였다.

제 3회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
< 제 3회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 >

무엇보다 재미있는 것은 청중평가단이었다. 대학생, 직장인, 자영업자 등 불특정 분야에서 다수의 일반인들이 참여해 스타트업의 발표를 듣고, 스스로 평가해 심사 과정에 참여했던 것. 특히, 모의투자 형태로 100만 원부터 500만 원까지 투자해 총 투자금액을 산정, 심사 과정 도중 발표하는 이색적인 이벤트로 많은 사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청중평가단과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키튼플래닛(주)(대표: 최종호)가 대상을, (주)버프스튜디오(대표: 김도형)가 최우수상과 (주)엑스엔지니어링(대표: 강민구)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또한, 경콘진이 운영 중인 ‘경기 문화창조허브’ 입주 스타트업들이 참여한 ‘G-HUB 데모데이’에서는 플렉슬(대표 이창일, 판교), (주)부크크(대표 한건희, 부천), 다이브코어(대표 이지훈, 광교), (유)픽셔너리아트팩토리(대표 임보라미, 북부), 시스템 (주)다온켐(대표 노종호, 서부)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 수상팀들
< 넥스트 스타트업 어워드 수상팀들 >

이에 IT동아는 각 부문에서 수상한 스타트업을 만나 자신만의 장점과 기술 노하우로 경쟁력을 강화하며 미래를 꿈꾸는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전하고자 한다. 9일, IT동아는 다이브코어의 이지훈 대표를 만나 현재까지 이룬 성과, 그리고 VR 시장의 현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봤다.

다이브코어 이지훈 대표

VR에 미래 걸었지만 만만치 않은 현실

IT동아: 본인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이지훈: 저는 미대 출신입니다. 네오위즈, 4:33, 투썸게임즈(바른손이엔아이 자회사) 등의 게임 업체를 거치며 16년간 원화, PD, 시나리오 등의 작업을 한 바 있습니다.

IT동아: 독립해서 창업을 한 이유는?

이지훈: 예전에 제가 개발하던 게임들은 스토리텔링을 중시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게임들은 플랫폼을 가릴 것 없이 대형화되고, 정형화 되면서 오히려 창의적인 작업을 하기가 힘들어졌지요. 그러던 와중에 VR을 접하게 되고, 여기에 콘텐츠의 미래가 있다고 느껴서 2017년 초에 다이브코어를 설립했지요.

개발중인 VR 콘텐츠를 시험하고 있는 최후양 팀장

IT동아: 창업 초기에 어려운 점은 없었는지?

이지훈: 어려운 점이 한 둘이 아니었지요. 사무실과 같은 기본적인 공간은 물론이고 자금도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제 2회 경기 VR / AR 창조오디션의 아이디어 부분에서 수상을 하게 되었지요. 이를 통해 기본적인 자금과 공간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큰 도움이 되었죠.

하청 작업 다수 수주, 오리지널 콘텐츠 'VR 동물체험'도 좋은 평가

IT동아: 1년여 동안 다이브코어를 운영하며 거둔 성과는?

이지훈: 작년 KVRF(코리아 VR 페스티벌) 행사에서 KT관의 콘텐츠를 제작했고,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바른손과 함께 VR시네마 운영에 참여하기도 했죠. 그 외에도 코카콜라의 올림픽용 VR 콘텐츠,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및 윤봉길 의사 기념관용 VR 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짧은 시간이었지만 활발한 활동을 했습니다.

구글 플레이를 통해 즐길 수 있는 'VR 동물체험' 시리즈

IT동아: 활동의 상당수가 타사의 하청 작업인데, 다이브코어 고유의 콘텐츠는?

이지훈: 물론 있습니다. 지난 경기 VR / AR 창조 오디션에서 처음 선보였던 '실감형 VR 동물 체험 교육 콘텐츠(이하 VR 동물체험 시리즈)'가 대표적이죠. 현재 구글 플레이에 데모 버전이 올라와 있는 상태이며, 빠르면 이달 중에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입니다.

IT동아: VR 동물체험 시리즈에 대한 자세한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이지훈: VR 동물체험을 통해 VR 세계에서 양이나 사자 같은 동물들과 함께 놀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양떼목장을 가면 어린이들이 양들에게 먹이를 주고 싶어하잖아요? 이를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가 바로 VR 동물체험이죠.

(왼쪽 부터)이정민 이사와 이지훈 대표, 최후양 팀장<(왼쪽 부터)이정민 이사와 이지훈 대표, 최후양 팀장>

스마트폰, 그리고 구글 카드보드 기반의 저렴한 HMD(헤드셋)만 있으면 누구라도 바로 간단히 VR 체험이 가능하고, 심지어 VR기기가 없어도 플레이가 가능해요. 이용자들의 반응도 좋습니다. 지난달 제 3회 넥스트스타트업어워드의 G-Hub 데모데이 행사에서 수상을 하기도 했으니까요.

당장의 수익 보단 가능성 타진 위해 시작, 특허 기술 확보도 성공

IT동아: 어린이가 주 타겟인 것 같은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나요?
이지훈: 양에게 줄 먹이가 떨어지면 광고를 보거나 결제를 하면 먹이를 더 줄 수 있고 양 꾸미기용 아이템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체험을 하는 중간중간에 양의 종류나 생태를 설명하는 등의 교육용 콘텐츠가 열리죠. 학부모들도 충분히 선호할 만한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수익도 수익이지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어요. 양 외에도 연내 10개 정도의 시리즈, 최종적으로는 30여 개 시리즈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VR 동물체험 시리즈는 다이브코어의 특허 기술을 통해 실감나는 영상을 구현했다

IT동아: 다른 VR관련 서비스와의 차별점이 있다면?

이지훈: VR 동물체험은 폴리곤이 아닌 사진을 기반으로 구현한 VR 콘텐츠입니다. 하지만 사진에서도 입체감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는 저희만의 기술을 적용했지요. 'VR에서의 깊이 계층 이미지 표시장치 및 방법'이라는 이름으로 특허까지 냈습니다. 덕분에 모바일에서도 고사양 PC 수준의 VR 체험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 기술 덕분에 저렴한 비용과 짧은 시간으로 고품질의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었지요. 저희에게 콘텐츠 제작을 의뢰한 바이어들도 지불한 비용에 비해 콘텐츠의 만족도가 생각 이상으로 높았다고 평가를 하더군요.

거품은 꺼지고 '진짜'만 남았다

IT동아: VR 콘텐츠의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이지훈: 사실 예전에는 VR산업에 대해 막연한 기대를 했지만, 창업 직후에 여러 어려움을 겪으며 엄연한 현실을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독보적인 영역을 확보하면 밥은 굶지 않을 거란 확신도 있어요. 특히 스토리텔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VR 동물체험 시리즈의 막바지 작업을 하고 있는 이정민 이사

IT동아: VR 산업 진출을 고민하고 있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조언을 한다면?
이지훈: 주변 사람들에게 VR관련 일을 한다고 하면 게임을 만들고 있냐고 꼭 물어보더군요. 하지만 우리는 비게임 콘텐츠가 주력이고, 나중에 게임을 만들더라도 총싸움이나 좀비와 같은 뻔한 소재의 게임은 안 만들 예정입니다. VR은 현실에서는 없던 경험을 만들어 선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테면 윤봉길 의사나 사자를 눈 앞에서 만난다는 건 현실에선 쉽지 않은 체험이죠? 하지만 저희는 실제로 그런 콘텐츠를 만들었습니다.

VR 업계도 거품이 거의 다 꺼졌습니다. 실리콘 벨리에서도 게임에서 VR로 갔던 사람이 다시 게임 업계로 돌아가고 있다고 하네요.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VR업계에 남아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는 업체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탄탄해 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도 앞으로 더욱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 이용자들에게 선보이겠습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