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전자 스마트폰의 집대성, V30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LG전자가 자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V30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V30은 전작인 V20의 장점을 계승해 발전시킨 것은 물론, LG전자의 또다른 스마트폰 제품군인 G시리즈 중 최신작인 G6의 특징 역시 가져왔다. 사실 외형을 보면 G6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고 느껴져, G6의 옆그레이드가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천천히 살펴보면 지금까지 LG전자가 내놓은 스마트폰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다.

LG V30

전체적인 외형은 G6와 크게 다르지 않다. 18:9(2:1) 화면비율을 채택했으며, 음량 조절 버튼은 측면에, 전원 버튼 및 지문 인식 센서는 후면에 있다. G6에서 전면 하단에 있었던 LG전자 로고는 뒷면으로 보냈으며, 이를 통해 전체적인 화면 크기도 키웠다. G6의 경우 상단과 하단의 베젤의 비율이 달랐으나. V30은 거의 동일하다.

V30의 가장 큰 변화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점이다. LG전자는 지금까지 주력 스마트폰에는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왔으며, G플렉스 처럼 일부 스마트폰 제품에만 OLED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 제품에서는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가 제작한 OLED 패널을 사용했다. 구동 방식은 LG전자의 대형 디스플레이에서 적용하던 WOLED 대신, 펜타일 방식을 적용한 듯하다.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것은 구글의 VR 프로젝트인 '데이드림'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데이드림은 안드로이드 7.0 누가를 지원하고, 초당 60프레임 이상의 영상을 처리할 수 있는 프로세서 등을 갖춰야 한다. 또, 18:9 화면비율 역시 양안 분리식 VR 헤드셋에 적합한 화면 비율이다. 스마트폰 화면을 정사각형으로 나눌 수 있기 때문이다.

후면 카메라는 V20나 G6와 마찬가지로 듀얼 카메라를 채택했다. 1,600만 화소의 일반 화각 카메라와 1,3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통해 필요에 따른 촬영 각도를 얻을 수 있다. 참고로 가장 최근 제품인 G6의 경우 일반 화각과 광각 카메라 모두 1,300만 화소를 지원했다.

LG전자 스마트폰의 상징과도 같은 미 국방부 군사 표준 규격 테스트 역시 통과해, 외부 충격, 추위, 더위, 진동 등에서도 파손 위험을 줄여준다. 특히 철골구조 건축물에 쓰이는 H빔 구조를 스마트폰 설계에 적용했기 때문에 비트는 힘이나 꺽는 힘에 강하다.

V20과 달리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기능은 없어졌다. V20의 경우 후면 커버를 여닫을 수 있고, 이에 따라 배터리를 교체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V30은 G6처럼 3,300mAh 일체형 배터리를 채택했다.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는 대신, 두께는 V20보다 0.3mm 줄었으며, 화면이 커졌음에도 물구하고 무게는 158g으로 약 15g 줄었다. 게다가 IP68 등급의 방진/방수 성능도 확보했다.

IP68의 방진/방수 기능을 갖췄고, 미 국방부 군사 표준 규격 테스트 인증을 거쳤다

V30은 동영상 촬영 기능을 이전보다 한 층 더 강화했다. 보통 동영상 촬영 시에는 9가지 정도의 필터 효과를 적용하던 것이 끝이었는데, V30의 경우 '시네 이펙트'라는 이름의 15가지 색감을 적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동영상 촬영 도중에도 원하는 부분을 즉시 확대해 촬영하는 포인트 줌 기능도 있다. 보통 동영상 촬영 중 화면을 확대하면 가운데 영역으로만 확대되기 때문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원하는 방향으로 돌려야 했지만, V30은 원하는 지점을 즉시 확대해 촬영할 수 있기 때문에 카메라 방향을 전환할 필요가 없다.

LG전자 스마트폰은 카메라와 관련한 UI 및 UX를 계속 강화해왔다. 지난 V20의 경우 수동 초점 모드 시 초점이 맞은 영역을 녹색 빗금으로 보여주는 '포커스 피킹'이 대표적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번 V30에서는 '그래피'라는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그래피는 자신이 촬영한 사진을 마치 전문가가 촬영한 사진 처럼 바꿔주는 기능이다. 단순히 셔터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각 분야별 사진 전문가가 설정해둔 조리개 값, 셔터 속도, 화이트 밸런스 등을 내 사진에 자동으로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일반인이라도 세련된 사진을 손쉽게 촬영할 수 있다.

전문가 촬영 기능인 그래피

음질 역시 V30의 장점이다. G6에 적용했던 쿼드DAC를 채택한 것은 물론, V20에서 제공하던 B&O 플레이 이어폰도 번들로 제공한다. G6의 경오 쿼드DAC를 채택했지만, 이어폰은 LG전자의 쿼드비트 이어폰이었고, V20의 경우 B&O 플레이의 고급 이어폰을 기본 제공했지만, 듀얼DAC를 채택했다. V30은 이 둘의 장점을 모두 합친 셈이다. 또한, V20과 마찬가지로 FLAC, DSF, DFF 등의 고음질 오디오 형식도 스마트폰에서 자체적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고음질 음원 감상 용으로도 어울린다.

V10과 V20에 있었던 세컨드 스크린은 여기저기로 흩어졌다. 세컨드 스크린은 일반 화면 상단에 별도의 작은 화면을 장착해두고, 화면을 별도로 켜지 않고도 주요 앱과 스마트폰 기능을 실행하거나 메시지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V30은 이 기능을 여러 곳으로 분리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에서는 단순히 화면을 켜지 않고 시간을 확인하는 것 외에도 음악을 재생하거나 정지하는 등 일부 조작이 가능하게 됐다.

플로팅바 기능

화면을 켰을 때는 플로팅바라는 기능이 세컨드 스크린을 대체한다. 자주 사용하는 앱, 주요 기능, 연락처 등을 이 플로팅바에 등록하면 마치 세컨드 스크린에서 각종 기능을 찾는 것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