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더 많은 코어 품은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발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지난 8월 21일, 인텔에서 8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전격 출시했다. 인텔에서 새로운 PC용 프로세서를 출시하는 것은 거의 매년 있어왔던 일이지만 이번에는 시기도 좀 빠르고 향후 라인업도 복잡하다. 그만큼 인텔에서 이번 신제품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해 9월 1일, 인텔코리아에서는 8세대 인텔 코어 시리즈의 이모저모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인텔코리아 이원희 이사

인텔 코어 시리즈는 모델번호 뒤에 붙는 기호에 따라 초슬림형 및 무소음(팬리스) 노트북에 탑재되는 Y시리즈, 일반적인 슬림형 노트북 및 투인원에 탑재되는 U시리즈, 그리고 게이밍 노트북용 H 시리즈와 고성능 데스크탑을 위한 S시리즈로 나뉜다. 지난 8월 21에 출시된 첫 번째 8세대 코어(코드명 카비레이크 리프레시)는 U시리즈의 코어 i5와 코어 i7 제품군으로, 조만간 코어 i3도 출시될 예정이다.

3가지 코드명의  8세대 인텔 코어 시리즈

참고로 한 세대의 제품이 모두 같은 코드명을 이용하던 이전의 코어 시리즈와 달리 8세대 코어는 총 3개나 되는 코드명의 제품군이 혼재한다. 이번에 출시된 '카비레이크 리프레시(U시리즈)' 외에 올해 하반기에는 '커피레이크(S시리즈)'가 출시된다. 그리고 내년 상반기에는 기존의 14nm 공정보다 한층 미세화한 10nm 공정을 적용한 '캐논레이크(Y시리즈, U시리즈)'가 뒤를 잇는다.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의 개요

8세대 인텔코어의 기본적인 아키텍처(기반 기술)는 7세대 코어(카비레이크)의 그것을 최적화 한 것이다. 고성능이 필요한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클럭을 높이는 터보부스트 2.0, 전체 코어 수가 2배로 늘어난 것과 유사한 효과를 볼 수 있는 하이퍼쓰레딩, 코어간의 임시 저장공간을 최적화하는 스마트 캐시 기술 등, 기본적인 특성은 7세대 코어와 유사하다.

7세대 보다 늘어난 코어 수, 소비전력은 그대로

하지만 프로세서의 핵심인 코어의 수가 늘려 실질적인 성능향상을 추구했다는 것에 주목할 만하다. 기존의 노트북용 U시리즈 코어 i5와 코어 i7은 2개의 물리적인 코어에 4개의 쓰레드(논리적인 코어)를 갖추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된 8세대 코어의 U 시리즈는 기존 제품보다 2배 늘어난 4코어에 8쓰레드를 갖추고 있다.

첫 출시된 카비레이크 리프레시 제품군의 사양

이를 통해 8세대 코어는 7세대 코어에 비해 최대 40% 성능이 향상되었으며, 5년 전의 구형 PC에 비하면 최대 2배 나은 성능을 낸다고 인텔은 강조했다. 이를 통해 4K급 화질의 최신 콘텐츠의 구동에 최적의 성능을 낸다고 인텔은 강조했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전력 효율이다. 코어의 수는 늘어났지만 TDP(열설계쩐력)은 15W로 기존 제품과 같다. 그리고 현재 세계 각지의 PC 제조사에서 145가지 이상의 8세대 코어 기반 제품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인텔코리아 이원희 이사는 밝혔다.

기존과 달라진 출시 사이클, 인텔의 전략 수정 암시

한편, 데스크탑용 8세대 코어 시리즈는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 출시될 예정이며 이 역시 7세대 코어 시리즈 대비 많은 코어를 품게 될 예정이다. 새로 개발된 인텔 300 시리즈 칩셋 기반의 메인보드를 이용해야 하며, 아쉽게도 기존 7세대 코어용 메인보드는 호환되지 않는다고 인텔코리아는 밝혔다.

인텔 프로세서 제품군의 구분

참고로 최근 인텔 프로세서의 출시 사이클은 공정향상 - 아키텍처개선 - 최적화를 반복하며 세대를 높여왔다. 하지만 이번 8세대 코어의 경우는 이러한 기존 사이클과 다소 어긋나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 인텔코리아의 관계자는 "기존의 사이클을 고집하는 것 보다는 어떠한 형태로든 더 나은 성능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향후 인텔의 전략 수정이 있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