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글로벌 VR/AR 포럼 '#GDF 2017', 주요 연사 32인 공개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오는 25부터 26일까지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가상/증강현실 글로벌개발자포럼 'Global Developers Forum 2017'(이하 #GDF2017)의 주요 연사 및 강연 내용을 공개했다. '가상에서 현실로(Virtual To Reality)'를 주제로 열리는 '#GDF2017'은 VR/AR을 철학, 인문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을 시작으로 VR/AR산업의 신기술과 개발 노하우 정보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GDF 2017

이번 행사는 세계 각국 VR/AR 분야 핵심인사 32인이 참여하여 31개의 주제로 다양한 강연을 진행한다. 25일에는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4차 산업혁명시대 VR/AR의 발전가능성과 미래가치, 경기도 VR/AR 정책'을 주제로 국내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이어서 국제 AR/VR 컨퍼런스 의장을 맡고 있는 정형수 교수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비즈니스 기회'를 주제로 글로벌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본격적인 세션에서는 ▲선댄스 영화제에서 VR다큐 '제로 포인트'를 선보인 이멀전트VR 피터 윌킨스 대표, ▲VR 애니메이션 '인베이전!' 등을 제작한 바오밥 스튜디오 조나단 플레셔 부사장, ▲미국 최대 VR펀드인 '더 VR 펀드' 팃팟탓 체나바신 대표 등이 다양한 분야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VR/AR 산업을 이야기한다.

26일은 오전 10시부터 두 개의 강연장에서 주제를 나누어 강연을 진행한다. 1강연장에서는 'VR 응용기술과 제작기법'을 주제로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장 원광연 교수, ▲철학자 강신주 박사 등의 연사가 10개 주제의 강연이 펼쳐진다. 2강연장에서는 'VR/AR 콘텐츠 서비스'를 주제로 ▲일본 코로플 넥스트 야마가미 신타로 대표, ▲클릭트 정덕영 대표 등이 10개 주제의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26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바른손 강신범 대표의 ▲한국형 VR테마파크 구성과 콘텐츠 기획, 블루프린트 리얼리티 테리 윌리암스 대표의 ▲왜 벤쿠버가 VR개발의 메카인가 등의 강의가 킨텍스 제2전시관 B2B관 6홀에서 열린다.

최계동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는 국내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꼽히는 경기도가 VR/AR 산업 육성을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국내외 VR/AR 산업에서 큰 획을 긋고 있는 32명의 전문가와 함께 VR/AR 동향을 살펴보고 개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DF2017'은 VR/AR 개발 및 관련 산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사전등록 시 3만원 ▲현장등록 시 5만원 ▲학생(대학원생 포함)은 사전등록 및 현장등록 모두 1만원이다(부가세 별도). 상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gd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GDF 2017 1일차 일정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