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갤럭시S8 후면 지문인식 센서 위치, "애매하네~"

이문규

[IT동아]

삼성전자 갤럭시S8이 지난 7일 예약판매 이틀 만에 55만 대를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갤럭시 시리즈 사상 최고치다. 다만 국내 휴대폰 전문 커뮤니티와 IT 전문 외신 등이 제기한 전면 홈 버튼의 부재, 후면 지문인식 센서의 위치 등은 사용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될 만하다.

갤럭시S8는 그동안 고수했던 전면 홈 버튼을 제거하고, 화면 일부를 버튼으로 사용하는 소프트 키 방식을 채택했다. 버튼을 누르는 촉감을 주기 위해 진동이 울리지만 기존 갤럭시 시리즈의 홈 버튼처럼 익숙해지려면 시간이 다소 필요하다.

소프트 키로 바뀐 갤럭시S8의 홈 버튼

후면 지문인식 센서는 그 위치가 애매하다. 갤럭시S8의 지문 센서는 후면 카메라 렌즈 오른쪽에 장착돼 있다. 그러다 보니 지문 센서를 터치하려다 카메라 렌즈에도 지문이 묻는 경우가 발생한다. 삼성전자도 이에 관해 인식하고 있어, 지문인식 기능 사용 상태에서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카메라 렌즈를 닦은 후 사용하라는 팝업창을 띄우도록 했다.

지문 센서의 애매한 위치는 손이 작은 사람이나, 스마트폰을 왼손으로 주로 하는 사람에게는 불리할 수 있다. 갤럭시S8의 크기는 5.8인치, S8+는 6.2인치로, 성인 남성이 한 손으로 쥐기에도 다소 큰 수준이다. 지문 센서를 탑재한 다른 스마트폰은 대개 후면 가운데에서 조금 위쪽에 배치돼 있다. 남녀노소, 작은 손, 큰 손 사용자도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에 국내 휴대폰 커뮤니티 사용자들은 한결 같이 '지문 센서를 굳이 카메라 렌즈 옆에 배치했어야 했나'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문센서틀 터치하다 카메라 렌즈에 지문이 묻을 수 있다

그럼에도 갤럭시S8는 출시 발표 직후부터 관심이 쏠리면서, 제품이 실제 판매되기 전임에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런 만큼 구매 전 자신의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파악한 뒤 현명하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겠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